(사진=’스타리아 클럽’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럭셔리 미니밴을 표방하며 야심 차게 출시된 현대 스타리아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매우 뜨겁다. 사전계약 첫날부터 1만 1천 대를 판매하여 아반떼와 투싼보다 더 많이 팔리는 대기록을 세운 것이 이를 증명한다. 투박한 승합차의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차세대 럭셔리 MPV로서의 자리를 굳건히 지키겠다는 스타리아의 행보가 기대된다.

현대차는 공식 석상에서 스타리아가 이번에 공개된 모델들에 그치지 않고, 다양한 버전으로 변신하여 출시될 것임을 시사했다. 거기엔 전혀 생각지도 못했던 일부 라인업도 포함되어 있어 많은 소비자들에게 기대감을 심어주었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현대 스타리아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에디터

사전계약 첫날 1만 1,003대
투싼, 아반떼보다 많이 팔렸다
지난 25일 현대차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돌입한 MPV 스타리아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매우 뜨겁다. 사전계약을 시작한 첫날 무려 1만 1,003대가 계약된 것이 이를 증명한다. 일반적인 승용차도 아닌 승합차 개념의 미니밴이 이렇게 많은 계약대수를 기록한 것은 충분히 인상적이다.

계약 수치를 따져보면 현대차의 볼륨 모델인 아반떼와 투싼의 사전계약 기록도 근소한 차이로 넘어섰다. 절찬리에 판매되고 있는 아반떼는 1만 58대를 기록했으며, 투싼은 1만 842대를 기록한 바 있다.

모든 소비자들의 니즈를
만족시켜줄 수 있는
다양한 선택지
스타리아가 흥행에 성공한 요인으로는 다양한 이유가 존재하겠지만, 그중 여러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시켜줄 수 있는 다양한 선택지가 크게 한몫했다고 할 수 있다. 스타리아는 2.2 디젤과 3.5 LPG 두 가지 파워트레인으로 출시됐으며, 일반 모델인 투어러와 짐을 싣는 밴 모델인 카고, 고급화를 거친 라운지 3가지 종류로 판매된다.

스타리아 라운지는 카니발보다도 더 넓은 실내공간과 뛰어난 편의 사양들을 제공하며, 가격은 카니발과 비슷한 수준으로 출시되었기 때문에 전국 많은 아빠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대차가 드디어
디자인이 아닌
본질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현대차가 진행한 스타리아 신차발표회는 여러모로 인상적이었다. 무엇보다도 매번 지루한 디자인 설명과 추가된 편의 사양과 옵션 위주의 설명이 이어지던 여느 신차발표회와는 다르게 이번에는 자동차의 본질에 접근했다는 점을 주목해볼 필요가 있다.

현대차는 스타리아의 특징을 이야기하며 스타리아가 하나의 제품으로 끝나는 것이 아닌 다양한 소비자들의 사용 목적에 부합하는 하나의 플랫폼 개념으로 개발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곧 지금 선보이는 스타리아가 끝이 아니라는 이야기다.

이르면 올해 하반기
캠핑카 버전 스타리아가 출시될 예정
또 다른 스타리아의 탄생을 예고한 현대차의 소식을 확인한 뒤 현대차 관계자에게 직접 확인해본 결과, 이르면 올해 하반기 캠핑카 버전의 스타리아가 출시될 예정이라고 한다. 두터운 위장막을 둘러쓰고 있던 시절부터 높아 보이는 차고 때문에 “캠핑카로 활용하기 최적이겠다”라는 반응이 나왔던 스타리아인만큼 캠핑카가 등장한다는 것은 어느 정도 예상했지만 반가운 소식임이 분명하다.

최근 차박 및 레저활동이 활발해지며 많은 소비자들이 세단이 아닌 SUV를 찾는 시대가 됐다. 이런 시대에 실내공간이 여유로운 스타리아는 차박에 최적화된 자동차라고 해도 큰 이견이 없을 정도의 상품성을 가진 자동차다. 거기에 캠핑카 버전이 출시된다면 레저족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을 것이다.

수소 연료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 모델도 나온다
신차발표회에서 공개된 또 다른 사실은 스타리아의 수소 연료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 모델이 출시된다는 것이다. 현대차 상품본부장 김흥수 전무는 “현대차는 세계 최고 수준의 전동화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회사”라며 “스타리아의 수소 연료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를 출시할 계획”임을 밝혔다.

또한 “구체적인 출시 일정 및 상품 정보 등은 추후 공개할 예정이다”라는 말을 남겨 스타리아의 전동화 파워 트레인이 현실화될 것임을 선언했다. 그는 “스타리아 타깃 소비층의 이용 행태, 경제성, 주행거리 확보 등 여러 측면을 고려했을 때 순수 전기차는 고려하지 않았다”라는 말도 함께 남겼다.

앞서 언급한 스타리아의 플랫폼 개념 개발 역시 중요한 포인트다. 김 전무는 “스타리아는 하나의 상품에 그치지 않으며 다양한 용도를 아우르는 옴니버스 역할을 할 수 있는 자동차다”, “기존 스타렉스는 소비자들이 직접 다양한 목적에 맞춰 애프터마켓 튜닝을 진행했지만 스타리아는 그 자체로도 다양한 목적성을 충족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고 밝혔다. 앞으로 등장할 스타리아의 다양한 모습들을 기대해보자.


스타리아는 현대차의 새로운
패밀리룩 디자인의
시작을 알리는 자동차
그의 발언에서도 알 수 있듯, 현대차는 스타리아를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후문이 전해졌다. 믿거나 말거나 업계에서 들려오는 풍문에 의하면 현대차는 스타리아에 적용한 새로운 디자인을 패밀리룩화 시켜 내년에 등장할 차세대 그랜저와 신형 싼타페에도 같은 스타일의 디자인을 입힌다고 한다.

앞으로 출시될 굵직한 신차들의 디자인 패밀리룩 시작을 알리는 모델이 스타리아라는 것이다. 현대차 입장에선 이차가 무조건 성공해야 한다. 내연기관뿐만 아니라 파워트레인의 다양성, 캠핑카 같은 특장 버전 등 다양한 스타리아를 출시해 시장을 더욱 적극적으로 공략할 전망이다.

카니발을 뛰어넘는
미니밴 시장의
최강자가 될 수 있을까
이는 현대차가 기아 카니발을 잡겠다고 작정했다고 볼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그간 국내 미니밴 시장은 카니발이 독주하는 시장이었다. 수입차인 토요타 시에나나 혼다 오딧세이가 있지만 일본차라는 점과 가격적인 측면에서 카니발의 상대가 될 수 없었다.

그러나 이제는 카니발과 비슷한 가격에 구매가 가능하며, 카니발보다 활용성이 더욱 좋은 현대 스타리아가 등장했다. 국내 MPV 시장에 지각변동이 일어날 수 있을지 향후 행보가 주목된다. 그러나 현대차가 출시하겠다고 선언한 수소연료전지차에 대해선 아직 의문이 많은 상황이다. 넥쏘를 통해 밝혀지고 있는 많은 문제들과 시장 분위기를 보면 아직은 수소보단 전기차가 대세일 것이기 때문이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