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의 아이오닉 5의 주행거리 추가 인증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전기차가 발전하고 있는 현재, 기대에 못 미치는 주행거리를 인증받았기 때문이다. 테슬라는 물론, 비교적 저렴한 전기차에 속하는 볼트 EV보다도 못하다는 지적이다.

업계 전문가들은 선택과 집중의 차이이며, 단순히 주행거리로만 전기차의 상품성을 따져서는 안된다고 조언하지만 네티즌들은 “전기차의 기본은 주행거리 아니냐?”라며 여론이 더 안 좋아지고 있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에서는 아이오닉 5 주행거리 논란에 대해 살펴본다.

이진웅 에디터

E-GMP 플랫폼 공개 당시
1회 충전 시 500km 이상 주행
아이오닉 5는 그에 미치지 못했다
아이오닉 5에 대한 주행거리 논란은 예전부터 있어왔다. 현대차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에 대해 “E-GMP를 기반으로 한 전기차는 1회 충전으로 5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라는 것을 첫 번째 장점으로 언급했다.

이 때문에 네티즌들은 E-GMP를 활용해 만드는 아이오닉 5 역시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500km 이상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공개된 아이오닉 5의 주행거리는 19인치 휠, 후륜구동, 국내 기준으로 연구소 자체 측정 결과 410~430km라고 밝혔다. E-GMP 플랫폼 공개 당시 장점으로 내세운 1회 충전 시 주행 거리 500km보다 낮게 나온 것이다.

이후 해당 사양의 국내 주행거리가 429km로 인증받았다. 국내 인증 방식으로 측정한 현대차 연구소의 주행거리 범위에서 벗어나는 것은 아니지만 E-GMP 플랫폼 공개 당시 장점으로 내세운 주행거리와 경쟁 모델인 테슬라 모델 Y 롱 레인지보다 짧다.

전기차 주행거리는 구동 방식(모터 개수), 휠 크기에 따라 달라지는데, 인증에 활용된 아이오닉 5는 후륜에 모터 1개가 달렸고 가장 크기가 작은 휠을 장착했다. 즉 주행거리가 최대로 나올 수 있는 조건을 가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429km가 나왔다. 아이오닉 5에는 후륜에 모두 모터가 장착된 AWD 옵션과 가장 크기인 20인치 휠을 옵션이 존재하는데, 이 둘을 선택하면 주행거리가 더 짧아진다.

유럽에서 아이오닉 5 퍼스트 에디션의 주행거리가 공개되었는데, 롱 레인지, AWD, 20인치 휠, WLTP 기준 430km를 주행할 수 있다고 한다. WLTP 기준 주행거리보다 국내 인증 주행거리가 수십 km 정도 짧게 나온다.

참고로 코나 일렉트릭 페이스리프트 이전 모델이 WLTP 기준 449km였는데, 국내에서는 406km로 인증받았다. 코나 일렉트릭의 사례를 살펴보면 아이오닉 5 롱 레인지, AWD, 20인치 휠 모델은 400km에 못 미칠 가능성이 높다.

20인치 후륜구동 405km 인증
저온에서는 354km로 더 낮아
최근에는 환경부로부터 아이오닉 5 프레스티지 모델의 주행거리를 인증받았다. 프레스티지 트림은 후륜구동, 20인치 휠이 기본으로 장착되어 있으며, 405km로 인증받았다. 20인치 휠을 장착했기 때문에 주행 성능은 좋아지지만 전비가 떨어지기 때문에 익스클루시브 대비 낮은 주행거리를 인증받게 된 것이다.

또한 저온에서는 354km로 인증받았다 저온에서는 배터리 성능이 낮아지기 때문에 주행거리 역시 낮아진다. 상온 대비 저온 비율은 87%로 국내에 시판된 차들 중에서는 비교적 양호한 편이다. 다만 저온 환경에서는 일반적으로 히터나 열선시트 등을 켜게 되는데, 온열 장치들은 소비전력이 매우 크기 때문에 실제 겨울철 주행 환경에서는 300km 초반까지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

기대에 못 미치는
아이오닉 5 주행거리
아이오닉 5 주행거리 인증 자료가 추가로 공개되자 네티즌들의 혹평이 이어졌다. 기대에 못 미치는 주행거리를 보여줬기 때문이다. 아이오닉 5 프레스티지의 주행거리 405km은 코나 일렉트릭의 406km와 비슷하고, 비교적 저렴한 전기차인 볼트 EV의 414km보다 약간 짧다. 아이오닉 5의 차급이 이들보다 한 단계 높긴 하지만 그동안 전기차 기술이 많이 발전한 점을 감안하면 짧다고 볼 수 있다.

또한 경쟁 상대로 지목되는 테슬라 모델 Y와 비교하면 한참 모자란다. 모델 Y 롱 레인지 모델은 상온에서 무려 511.4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성능을 높인 퍼포먼스 모델은 상온에서 447.9km를 주행할 수 있다. 저온 환경에서도 각각 432.5km, 393.9km로 아이오닉 5보다 높다. 다만 모델 Y의 배터리 용량이 아이오닉 5보다 10kWh 이상 높다는 점은 감안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선택과 집중의 차이”
“테슬라와 동일 선상에서
비교하는 것은 적절치 않아”
아이오닉 5 주행거리 논란에 대해 업계 전문가들은 선택과 집중의 차이라고 분석한다. 아이오닉 5는 최대 주행 가능 거리를 늘리는 것보다 생활공간이라는 콘셉트로 기획한 차량이며, 전비 효율이 낮아지는 대신 내부 공간을 최대한 크게 확보하기 위해 휠베이스는 길어졌고, 천장 높이는 올라갔다고 말한다.

물론 틀린 말은 아니다. 실제로 아이오닉 5는 코나 일렉트릭과 동일한 용량을 가진 배터리를 장착한 대신 휠베이스를 3,000mm 수준으로 늘렸으며, 테슬라 모델 Y는 휠베이스가 전장에 비해 짧은 2,890mm인 대신 더 많은 배터리 용량을 가진 배터리가 장착되었다. 또한 아이오닉 5가 자랑하는 기능 중 하나인 V2L 역시 생활공간이라는 콘셉트에서 개발된 기술이다. 그렇기 때문에 최대한 멀리 가는 데 집중한 테슬라 모델 Y와 다른 콘셉트의 아이오닉 5를 동일 선상에서 비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한다.

완성차 업계 관계자들은 “내연기관차에서도 패밀리카, 연비 효율이 높은 차, 많은 사람을 태우기 위한 차 등 사용 용도에 따라 종류가 달라지는 것처럼 전기차도 차량 콘셉트에 따라 성능이 제각각일 수밖에 없다”라며 “스포츠카에서 연비가 낮다고 비판하지 않듯, 아이오닉 5의 주행거리가 테슬라보다 짧아 상품성이 없다고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주행거리 300km 대와 500km대의 차이가 큰 것처럼 보이지만 현실에서는 차이를 느끼기 어렵다”라며, “장거리를 이동할 일이 많지 않고, 전기차를 소유한 사람들은 대부분 자택 충전소를 쓰기 때문에 거의 완충 상태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전기차 목적에 맞게 구입하면 되는 것이지 테슬라가 무조건 최고고 그 외 차량은 전부 안 좋다고 폄하할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설득력이 떨어진다”
“가장 중요한 것은 주행거리”
하지만 네티즌들은 업계 전문가들의 말에 “설득력이 떨어진다”라고 말한다. “주행거리가 짧은 것을 옹호하지 말라”, “전기차의 기본인 주행거리만큼 중요한 것이 어디 있나?”, “300km 대와 500km대의 차이를 현실에서 느끼기 어렵다니, 직접 운행해보면 그런 말 안 나온다”라는 반응들이 있다.

업계 전문가의 말에 설득력을 얻기 위해서는 충전 인프라가 충분히 구축되어야 한다. 전국 방방곡곡에 충전기가 촘촘하게 설치되어 있고, 충전 속도도 매우 빨라야 한다. 이런 환경이라면 주행거리가 짧아도 운행에 크게 지장이 없는데, 주행하다가 배터리가 떨어지면 주변에 있는 충전소에 가서 잠시 쉬어가는 생각으로 빠르게 완충한 후 다시 운행하면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재 국내 전기차 충전 환경은 여전히 열악하다. 물론 옛날보다 많이 늘어나긴 했지만 여전히 국내 전기차 등록 대수보다 충전기 개수가 적다. 참고로 전기차를 원활하게 운용하기 위해서는 등록된 전기차의 2.5배 이상의 충전기를 갖춰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거기다가 전국에 설치된 대부분의 급속 충전기는 완충까지 대략 한 시간이 걸린다. 게다가 충전소를 방문해도 다른 전기차 충전이나 고장 등으로 충전을 할 수 없는 경우도 있다.

충전 환경이 이렇다 보니 아직까지는 한번 충전 후 멀리 갈 수 있는 즉, 주행거리를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 주행 도중 배터리가 거의 없는데 주변에 충전기도 없는 상황이라면 난감해질 수 있다. 거기다가 평소에 단거리 위주로 운행하더라도 한 번씩 장거리 운행할 일이 생길 수 있는데, 주행거리가 길다면 목적지 도착 후 충전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 운행 도중 휴게소 등에 들러서 충전을 해야 한다. 충전하는 시간 동안 도착이 늦어지는 점은 덤이다.

겨울철에는 운용 환경이 더 나빠진다. 배터리 성능이 낮아지는 데다 충전 속도도 느려지고 히터나 열선시트도 배터리를 이용해 가동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렇다 보니 평소에는 운행 도중에 한 번만 충전해도 갈 수 있는 거리를 두 번 이상 충전해야 될 수 있다. 볼트 EV를 운행하는 한 차주는 겨울철 부산에서 당진을 편도로 가는데 2번 충전했다고 한다.

전기차가 점점 대중화되면서 앞으로 더 많은 전기차가 출시될 예정이다. 당장은 아이오닉 5가 어느 정도 경쟁력이 있어 보일지 몰라도, 기술 발전 속도가 빠른 요즘에는 2~3년만 지나도 아이오닉 5의 주행거리는 경쟁력이 급격히 떨어질 수 있다. 나름대로의 전략으로 아이오닉 5를 출시했겠지만 400km 초반의 주행거리는 아쉬움이 느껴진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