뛰어난 기술로 자동차 업계를 선도하는 메르세데스 벤츠가 현존하는 끝판왕 전기차를 공개했다. 지난 15일 메르세데스 미 미디어 사이트를 통해 최초로 공개된 신형 전기차 EQS가 주인공이다. 벤츠가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모듈형 아키텍처를 사용한 EQS는 EQC로 굴욕을 맛봤던 벤츠의 자존심을 살려줄 수 있는 핵심 모델이 될 전망이다.

EQC로 “천하의 벤츠도 전기차는 못 만드는구나”라는 소릴 들었던 만큼 이번엔 칼을 제대로 간 듯하다. 1회 완충 시 주행 가능 거리는 최대 770km에 달하며, 벤츠라는 이름에 걸맞은 고급스러운 실내, 다른 제조사에선 볼 수 없는 여러 첨단 기술로 중무장한 모습이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벤츠가 공개한 전기차 EQS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에디터

“벤츠가 만들면 다르다”
플래그십 세단 전기차 EQS 공개
메르세데스 벤츠가 브랜드 최초의 럭셔리 전기 세단을 공개했다. 지난 15일 모습을 드러낸 EQS가 주인공이다. EQS는 벤츠가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모듈형 아키텍처를 최초로 적용한 모델로써, 럭셔리 전기차 세그먼트의 기준을 새롭게 제시한다. 언제나 업계를 선도해왔던 벤츠인 만큼 EQS를 통해 플래그십 세단 전기차 시장의 포문을 열었다.

EQS를 확인한 전 세계 네티즌들은 “역시 벤츠가 만들면 다르다”라는 반응들을 보이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호불호가 어느 정도 갈리는 디자인은 논외로 치더라도 EQS의 스펙이 어마 무시한 수준이기 때문이다. 그간 전기차에 기대하던 그 이상을 보여주었기에 “벤츠의 기술력은 인정해 줘야 한다”라는 말이 이번에도 나왔다.

S클래스와는 사뭇 다른
전기차 전용 디자인의 매력
먼저 디자인을 살펴보면 S클래스와는 사뭇 다른 느낌을 선사한다. 길이는 무려 5.21m에 달하지만 쿠페 스타일로 떨어지는 필러 라인 덕분에 한층 멋스럽다. A필러부터 트렁크까지 떨어지는 라인은 부드러운 아치형이다. 도어 핸들은 플러시 타입이 적용되어 평소에는 안으로 들어가 있다가 필요시 핸들이 외부로 나오는 방식이다.

전면부 디자인은 다소 공격적인 형상으로 전기차 전용 스타일로 마감된 그릴, 그릴과 연결된 헤드 램프가 핵심이다. 후면부의 테일램프 역시 헤드램프처럼 일자로 이어져 있는 형태를 가진 모습이다. 전기차이지만 후면부 범퍼 아래 디퓨저를 공격적으로 디자인하여 한층 스포티한 느낌도 선사한다.

EQC로 경험한 바 있는
시장의 냉정한 평가를
뒤집을 수 있을 전망
EQS의 디자인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응은 크게 엇갈렸다. 많은 네티즌들은 “역시 벤츠다”, “S클래스랑 비슷할 줄 알았는데 완전히 다른 디자인이라 신선하다”, “사실 벤츠가 만들면 다 멋질 수밖에 없다”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일각에선 “천하의 벤츠도 뭐 디자인은 별로다”, “너무 중국차 스타일인데”, “요즘 벤츠 디자인은 옛날처럼 웅장한 맛이 없다”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네티즌들도 존재했다. 일부는 “디자인은 구 소나타 고급 버전 같다”, “후면부는 K5 같다”라는 반응도 보였다.

배터리 용량은 107.8 kWh
최대 주행 가능 거리는 770km
EQS에서 주목해야 할 점은 디자인이 아닌 스펙이다. 먼저 전기차에 있어 가장 중요한 스펙이라고 할 수 있는 주행 가능 거리는 최대 770km다. 배터리 용량은 EQS 450+이 90kWh, EQS 580 4MATIC이 107.8kWh 다. 기본 사양도 640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최고 사양을 구매할 시 거리는 770km로 늘어난다. 기존 EQC 대비 배터리 용량이 26% 증가된 덕분이다.

주행거리가 어느 정도 길다는 전기차들이 평균 5~600km 선에 그치는 만큼 EQS의 6~700km에 달하는 주행 가능 거리는 분명히 인상적이다. 이 정도면 충분히 내연기관을 대체할 수 있을 수준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3단계로 조절 가능한 회생제동
10% 감소한 배터리 음극 코발트 함량
EQS에 적용된 배터리는 EQC 대비 용량이 26% 증가했을 뿐만 아니라 음극 코발트 함량을 10% 감소시킨 점이 특징이다. 배터리 효율도 기존 전기차들보다 눈에 띄게 향상시켰으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최신 펌웨어로 항상 관리받을 수 있다.

회생제동 부분에도 신경 쓴 흔적이 역력하다. 최대 290kW에 이르는 에너지를 회수할 수 있는데 회생제동 시스템을 선호하지 않는 운전자들을 위해 이를 3단계로 조절할 수 있다. 해당 기능을 아예 끄고 싶다면 중립 주행과 같은 효과도 낼 수 있어 운전자의 성향에 따라 원하는 세팅을 만들 수 있다.

자율 주행 레벨 4 수준의
인텔리전트 파크 파일럿 시스템
요즘 자동차 제조사의 기술력을 나타내는 지표 중 하나로 자주 언급되는 반자율 주행 시스템은 레벨 3 수준이 탑재됐다. EQS는 2022년 상반기부터 선택 사양으로 제공되는 드라이브 파일럿 기능을 사용할 시 독일 도심 구간에서 최대 60km/h의 속도로 차량 스스로 주행할 수 있다. 라이다 센서와 HD 지도가 탑재되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또한 스마트폰을 활용해 원격으로 주차를 할 수도 있으며, 차량 스스로 주차를 하는 AVP 기능은 자율 주행 레벨 4 수준을 자랑한다. 이외에도 130만 개에 이르는 작은 입자 크기의 거울이 존재하는 디지털 라이트, 최대 10도로 꺾이는 후륜 조향 시스템 등의 사양도 적용됐다.

그 어떤 양산차에서도 볼 수 없었던
압도적인 56인치 디스플레이
실내에서 가장 놀라운 점은 그 어떤 양산차에서도 볼 수 없었던 압도적인 크기를 자랑하는 메인 디스플레이다. 무려 56인치에 달하는 MBUX 하이퍼 스크린이 적용됐다. 계기판과 센터페시아 디스플레이 2개기 하나처럼 연결된 방식이다.

계기판은 12.3인치, 센터 디스플레이는 17.7인치, 조수석 디스플레이는 계기판과 동일한 12.3인치다. 디스플레이는 모두 OLED를 사용했으며, 고릴라 글라스를 사용해 내구성을 높였다. EQS의 문을 여는 순간 미래에 온듯한 느낌을 받을 것이다.

레벨 3 수준의 반자율 주행
플러그인 차지 등
눈에 띄는 여러 가지 사양들
앞서 언급한 여러 사양들 외에도 복잡한 충전 절차 없이 충전소에서 플러그를 꼽아 바로 결제 후 충전을 할 수 있는 플러그인 차지 시스템도 적용됐다. 제네시스가 올해 출시되는 신형 전기차들에 해당 기능을 추가할 것으로 예고했는데, 벤츠가 한발 더 빨랐다.

레벨 3 반자율 주행 시스템 역시 차세대 제네시스 G90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지만, 이 역시 EQS가 선점했다. 시각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청각, 후각, 촉각적인 면에서도 다른 브랜드들과 차별화된 새로운 경험을 선사한다. 에너자이징 컴포트에 추가된 네이처 프로그램은 자연 음향학자와 협력하여 제작해 탑승객들에게 즐거운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제네시스는 어쩌나”
“역시 벤츠는 벤츠다”
네티즌들 반응은 이랬다
EQS를 확인한 국내 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많은 네티즌들이 “벤츠기 이젠 전기차까지 압도한다”, “역시 벤츠 기술은 따라갈 수가 없다”, “EQC 땐 실망했는데 이건 역대급이다”, “국내엔 얼마에 들어올지 궁금하다”, “이제 S클래스가 아니라 EQS를 타야겠다”, “저세상 스펙”이라며 긍정적인 반응들을 보였다.

일각에선 “신형 제네시스 G90은 아직 나오지도 않았는데 벌써 망한 거 같다”, “이러면 제네시스는 어쩌나”, “현대차는 500km도 못 가는데 벤츠는 이미 700km 간다”, “이 기세라면 현대차가 전기차 시장에서도 뒤처질 거 가다”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