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에서 뺨 맞고 한강 가서 눈 흘긴다”는 말이 있다. 교통이 많이 발달한 지금과는 달리, 옛날엔 종로에서 한강까지 가는데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 종로에서 억울한 일을 당하고서 상당히 먼 곳인 한강에 이르러서까지도 분이 풀리지 않아 강에 대고 화풀이를 하는 것이다.

최근까지 테슬라 차주들 사이에선 테슬라는 지원하지 않는 E-Pit 충전소에 대한 논란이 뜨거웠다. 같이 세금을 내는데도 모두가 사용하는 공공시설에 테슬라 충전은 지원하지 않는 것은 부당하다는 입장이다. 과연 이러한 상황이 정말로 테슬라를 차별하고 있기 때문인지, 아니면 오해로 인해 한강에서 눈을 흘기게 된 것인지 지금부터 살펴보려 한다.

김성수 인턴

E-Pit는 현대차의
초고속 전기차 충전소 브랜드이다
지난 3월 말, 현대차는 초고속 전기차 충전 브랜드인 E-Pit의 정식 출범을 밝혔다. E-Pit 충전소 설치는 지난 2019년 12월 한국도로공사와 현대차 사이 전기차 충전소 설치 및 증설을 위한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진행되었다. E-Pit라는 이름에는 간편하면서도 빠른 충전을 지원한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현대차는 한국도로공사와의 업무협약을 맺은 이후, 우선 전국 12개 고속도로 휴게소에 우선 설치하여, 대부분의 충전소가 완공을 코앞에 두고 있는 상황이다. 우선 설치된 12개의 충전소가 완공이 모두 끝난 이후에는 본격적인 인프라 증설에 착수할 예정이다.

E-Pit는 그 이름에서처럼 고속 충전을 지원하는 것이 큰 장점이다. 급속충전은 최대 800V로 이루어질 예정이다. 이를 위해 현대차 측은 고전압 초급속 충전소 개발에 끊임없이 몰두하고 있다. 해당 고속 충전은 아이오닉5와 EV6 모두를 지원하는 것이 알려져 올해 새로 출시된 두 모델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소비자들에게는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초급속 충전 인프라가 본격적으로 갖추어지게 된다면, 아이오닉5와 EV6는 충전소가 있는 어디에서든 급속 충전이 가능하며 20분 이내에 배터리를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이는 전기차를 소유한 사람들이라면 모두가 솔깃할 이야기이지만, 한편에선 E-Pit를 비난하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E-Pit 내 모든 어댑터의
사용이 제한되어 있다
최근 여러 커뮤니티 사이에선 E-Pit를 두고 뜨거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는 E-Pit가 현대기아차만 지원 가능하고 테슬라는 이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더욱이 E-Pit 내에서의 모든 어댑터 사용 역시 제한될 것이라는 소식이 이어지면서 테슬라 차주들 사이에서 큰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테슬라 전용 충전소인 슈퍼차저는 테슬라 코리아의 여건 상 고속도로 휴게소 안에는 설치가 불가능한 상황이다. 이에 고속도로 외곽 대형마트 등에 설치가 주로 이어지고 있는데, E-Pit는 고속도로 휴게소를 집중적으로 공략하며 인프라를 증설시키고 있다.

때문에 테슬라 차주들이 큰 불만을 제기하며 민원을 쏟아내기 시작했다고 한다. 고속도로는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공공시설인데다가 한국도로공사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실시한 사업인 만큼 세금이 조금이라도 들어갔다면 테슬라 차주 역시 사용할 권리가 있다는 입장이다.

이와 같은 논란이 점점 거세지자 현대차 측에서는 이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였다. E-Pit 충전소 내에서 모든 어댑터를 사용 제한한 이유는 화재 및 충전기 고장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였다는 것이다. 본래 규격이 맞지 않는 어댑터 사용은 화재를 유발하거나 충전기의 고장을 초래할 수 있다고 전해지긴 했다.

현대차 측은 화재와
충전기 고장을 이유로 들었다
하지만 테슬라 차주들의 불만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았다. 말도 안 되는 변명을 들어가며 테슬라 차주들의 사용을 거부하는 태도라고 본 것이다. 심지어는 이를 “어댑터를 쓰면 위험하다”라는 인식을 갖게 하기 위한 여론몰이라고 말하는 네티즌도 있었다.

그렇지만 실제로 어댑터의 규격 차이로 인한 충전기 고장이 난다거나 화재가 발생할 뻔했다는 등의 게시물들이 인터넷 커뮤니티 곳곳에서 올라오고 있다. 심지어 공용 충전기 어댑터를 사용하여 충전기를 고장 내고서 다음 사용자가 정상적으로 사용을 하지 못하게 되는 피해 글 역시 올라온 바 있다.

오히려 테슬라 측의
고집을 지적하는 의견이 많았다
현대차나 테슬라의 전기차를 사용하지 않는 차주들은 오히려 독자적인 어댑터 규격을 고집하는 테슬라 측의 문제라 말하고 있다. 테슬라가 독자적인 규격을 고집할 것이 아니라 DC콤보가 달려있는 차량을 판매하거나 2개의 충전 규격 단자가 달린 충전기를 설치해야 하는 것이 맞다고 지적했다.

제조사가 서로 다른 차량이 한 제조사의 충전소에서 같이 충전할 수 없는 것은 사실이다. 지난 포스트에서 잠시 언급했듯, 전기차는 제조사마다 충전 케이블의 모양이 다를 뿐만 아니라 차량과 충전기 간의 통신 프로토콜 방식에서도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계속되는 논란에
한국도로공사마저 입을 열었다
한편으로 테슬라 차주들은 한국도로공사가 테슬라는 배제한 채 현대차 측과만 업무 협약을 맺어 이와 같은 상황이 발생한 것이라 비판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서도 논란이 거세지자 한국도로공사 측은 현대차와만 업무 협약을 맺을 수밖에 없었던 실상에 대해 직접 밝혔다.

실상은 테슬라 차주들의 예상과는 전혀 달랐다. 한국도로공사 측이 고속도로 충전소 사업 유치를 위해 공고를 냈고, 거기에 참여한다고 답변한 것은 현대차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이에 한국도로공사 측은 규격이 다른 테슬라 측에 참여를 다시금 권했지만 테슬라 측의 답변조차 얻을 수 없었다고 한다.

시설에 투입된 자본 역시
모두 현대차가 부담했다
한국도로공사 측의 답변 외에도 현대 측의 발언을 통해 고속도로 내 충전소 건설에 있어 모든 자금은 현대 측이 부담했던 것 역시 밝혀졌다. 현대차 측은 “정당한 임대료를 지불했으며, 세금이 아닌 자체적인 자금을 들여 인프라를 구축했다”말했다.

이렇게까지 상황이 드러나게 되자, 뜨겁게 달아올랐던 논란은 다소 잠잠해지는 기미가 보였다. 그러나 아직까지 테슬라 측과 연락이 닿지 않았다는 이유로 포기해버린 한국도로공사 측의 안일한 일처리에 불만을 보이는 이들도 남아있다.

이번만큼은 현대차의 손을
들어주는 네티즌들
이렇게까지 사건의 전말이 드러나자 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들을 보였다. 먼저 “이번만큼은 현대기아차 편”, “결국 자기들 돈 들여서 자기들 충전소 지은 건데 뭐가 문제?”, “왜 테슬라한테 안 따지고 현대차 탓하는 거냐” 등의 반응을 볼 수 있었다.

또한 “자기들도 슈퍼차저라고 쓰지도 못하게 해놓고선”, “정말 테슬람이다”, “너무 내로남불 마인드다”, “모든 불편 자기가 감안하고 산 거면서 이제 와서 난리냐“, “제발 테슬라한테 DC어댑터나 좀 만들라고 해라, 충전기 망가뜨리지나 말고”와 같은 반응들도 볼 수 있었다.

국내에도 전기차의 보급이 본격적으로 늘어나는 추세이다 보니 인프라와 관련한 이슈에도 상당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테슬라 입장에서야 테슬라만 사용할 수 있는 슈퍼차저가 있긴 하지만 이 역시 인프라가 본격적으로 구축되기까지는 꽤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이기에 아쉬움이 남을 것 같다.

현대차가 일찍부터 본격적인 인프라를 구축하려 했던 점은 참 긍정적으로 볼 수 있다. 지금과 같이 전기차 수요가 급증하기 이전부터 준비를 해두었기에 현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 조금이나마 더 유리한 입지를 차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뿐만 아니라 테슬라 역시 국내 인프라가 더욱 증설되어 소비자들의 불편을 해소해 줄 수 있길 바란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