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아무리 고집이 센 브랜드라 할지라도 시대의 흐름을 거스를 순 없는 법. 전 세계 자동차 제조사들이 전기차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슈퍼카를 만들던 브랜드들까지 전기차 개발에 뛰어들고 있으니 이제는 “어느 누가 더 빠르게 괜찮은 신차를 출시해서 시장에 내놓느냐”로 판도가 갈릴 전망이다.

한국 브랜드인 현대기아차역시 신형 전기차들을 연이어 선보이고 있는데, 최근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에서도 G80을 기반으로 제작한 전기차 G80e를 공개했다. 그러나 상하이에서 공개한 G80 전기차는 많은 주목을 받는데 성공했지만, 정작 국내 소비자들의 반응은 영 시큰둥한듯하다. 일각에선 “이거 일반 소비자들은 살만한 이유가 없는 차다”라는 반응까지 보이고 있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제네시스가 공개한 G80 전기차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에디터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의
전동화 모델 G80e 공개
제네시스가 최근 개막한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서 브랜드 최초의 전동화 모델 G80e를 공개했다. 차명에서도 알 수 있듯이 내연기관 버전으로 먼저 선보인 G80 세단의 전기차 버전이다. 하이브리드를 건너뛰고 곧바로 전동화 파워트레인을 선보이겠다고 선언한 제네시스의 첫 전기차다.

장재훈 제네시스 사장은 G80e를 공개하며 “제네시스 브랜드가 첫 전기차를 소개하는 특별한 자리다”라며 “EV 시장에서 새로운 여정을 알리는 시작인 만큼 감회가 새롭다”는 소감을 밝혔다. 사진으로도 확인할 수 있듯이 외관 디자인은 그릴과 범퍼에 약간의 변화를 주고 전기차 전용 휠을 적용한 것 빼면 큰 변화는 없다.

87.2kWh 배터리 탑재
최대 주행 가능 거리는 427km
눈여겨봐야 할 것은 스펙이다. G80e엔 87.2kWh 배터리가 탑재되었으며, 1회 완충 시 주행 가능 거리는 427km다. 또한 350kw 급 초급속 충전 시스템을 탑재해 22분 내에 배터리 용량을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고속 충전은 전기차에게 있어 필수적인 요소로 자리 잡았다.

전기모터는 총 2개가 장착됐다. 최대출력 136kW, 최대토크 350Nm을 발휘하는 모터가 전륜과 후륜에 각각 배치되어 있어 합산 출력은 370마력 수준이며,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은 4.9초다. 분명 빠른 수치이지만 퍼포먼스를 자랑하는 타사 전기차들 대비 다소 아쉬운 수치이기도 하다.

사륜 전기모터가 기본
V2L 기능도 적용됐다
앞서 언급했듯 G80e엔 사륜 전기모터가 기본 적용된다. 모터와 구동축을 주행 상황에 따라 자유자재로 분리할 수 있는 디스커넥터 구동 시스템이 적용되어 있어 후륜구동으로 운행할 수도 있다. 제네시스가 공식적으로 발표한 수치를 살펴보면 19인치 타이어 기준 G80e의 전비는 4.3km/kWh다.

아이오닉 5와 EV6를 통해 먼저 선보인 V2L 기술도 탑재됐다. 차량 외부로 220V 전원을 공급할 수 있는 V2L 기능이 탑재되어 사용자들은 조금 더 편리하게 가전제품들을 차에서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외부 환경에서 전자기기를 제약 없이 사용할 수 있다는 건 분명한 매력 포인트가 될 수 있겠다.

환경부 소식에 따르면
가격은 9,000만 원 이상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다
그런데 G80e는 사실 한국 시장에선 굳이 이차를 사야 할 이유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상품성이 애매한 게 현실이다. 먼저 가격을 살펴보자. 환경부 소식에 따르면 G80 전기차는 국내에도 출시될 예정이며, 가격은 9천만 원을 넘을 것이라고 한다. 이는 제네시스 측이 환경부에 직접 전달한 자료이며, 9,000만 원을 넘어가므로 전기차 보조금 지원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보조금이 나오지 않는 전기차이기 때문에 사양에 따라 G80 전기차는 1억 원에 가까운 금액 또는 그 이상의 금액을 지불해야 할 수도 있다. 전기차임을 감안하더라도 국산 E세그먼트 세단 1억 시대가 열리는 것이다. 이 정도 금액을 지불하고 G80 전기차를 구매하려는 소비자들이 과연 얼마나 존재할까?

내연기관 G80과
가격 차이가 최대
3천만 원 이상 벌어질 수 있어
현재 G80 라인업 중 가장 많이 팔리는 대표 모델은 2.5 가솔린 터보다. G80 2.5 가솔린 터보는 5,291만 원부터 시작하며, 최고 사양에 모든 옵션을 추가하면 모든 세금을 포함하더라도 8,300만 원 정도에 구매할 수 있다.

G80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옵션을 어느 정도 추가하다 보면 대부분 6천만 원대로 차값이 책정되는 만큼, 내연기관 G80과 전기차 버전의 가격차이는 최소 3천만 원에서 그 이상까지 벌어질 수도 있다는 것이다. G80 전기차를 과연 내연기관보다 3천만 원 더 비싸게 주고 살만한 가치가 있는지는 사실 의문이다.

G80e 주행거리는 427km
차라리 내연기관을 사는 게
더 나을 수도
전기차에게 있어 가장 중요한 스펙인 주행 가능 거리도 애매하다. G80e의 제조사 발표 주행거리는 427km로, 환경부 인증을 거쳐 정식 수치가 나온다면 이것보다 조금 더 낮게 책정될 수도 있다. 설렁 조금 더 높게 책정이 되더라도 500km는 넘기기 어려워 보인다.

아이오닉 5가 주행거리로 뭇매를 맞은 것을 생각한다면 G80 전기차역시 500km를 넘기지 못한 주행거리는 아킬레스건이 될 수밖에 없다. 전기차 특유의 정숙성 같은 매력 포인트들이 있다고는 하지만 가격 차이만큼의 매력이 있는지는 조금 더 생각을 해봐야 한다.

“가솔린 사고 남은 돈으로 기름 넣어라”
“저 돈으로 저차를 왜 사나”
부정적인 네티즌들 반응
해당 소식을 확인한 네티즌들 역시 긍정적인 반응보다는 부정적인 반응들을 먼저 보였다. “저 돈 주고 미쳤다고 제네시스 전기차를 사나”, “가솔린 사고 남은 돈으로 그냥 기름 넣는 게 더 낫겠다”, “전기 인프라도 제대로 구축 안됐는데 저걸 1억 주고 사는 건 말도 안 된다”, “저 돈이면 진짜 그냥 수입차 사는 게 낫다”, “과연 1억짜리 G80을 사는 사람들이 있을까”라는 반응들이 이어졌다.

일각에선 “저 돈으로 G80 전기차 살바에 수입 E세그먼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고려해보는 게 더 현실적인 대안이다”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BMW 530e 같은 모델이 대표적이다. 그 외엔 아직까지 전기차는 시기 상조라는 반응을 보인 네티즌들도 꽤 많았다.

개인 판매량은 매우 저조할 듯
공공기관 임원용 차가 될 전망
결국 국내에선 G80 전기차의 개인 판매량이 저조할 전망이다. 주행 가능 거리나 상품성이 공개한 것보다 더 좋았을지라도 소비자들은 전기차 보조금을 받을 수 없는 1억에 가까운 G80을 선뜻 구매할지는 미지수다.

한 네티즌은 “전기차 제네시스는 개인용으로 내놓은 게 아니라 공공기관 임원 전용으로 내놓은 차 같다”라며 “정부에서 공공기관 차들을 친환경차로 모두 바꾸라고 하니 높으신 분들이 타고 다닐 차로 낙점되겠다”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그의 말처럼 G80 전기차는 소위 말하는 높으신 분들이나 타고 다니는 자동차로 전락하지 않을까.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