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버 남차카페 ‘석민’님 제보)

짜장면과 짬뽕, 양념과 후라이드 이래로 최대의 난제가 지금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 떠오르고 있다. 현대차의 첫 번째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와 테슬라 모델3 사이에서 선택을 고민하는 소비자들이 갈수록 늘고 있기 때문이다. 저마다 장단점이 명확하게 나뉘고 있어 소비자들의 고심은 날로 깊어지고 있다.

그러던 중, 아이오닉5 사전 계약자의 예상 출고 시기가 전해지면서 소비자들의 반응이 격화되고 있다. 사전 계약을 신청한 초 단위에 따라 출고 시기가 천차만별로 달라진다는 소식 때문이었다. 일각에서는 팰리세이드를 뛰어넘는 심각한 출고 지연 현상을 예견하기도 하는데, 과연 아이오닉5의 향방은 어떻게 될까?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에서는 아이오닉5의 인기와 예상 출고 시기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이충의 에디터

아이오닉5가 전기차 시장의
새로운 선택지로 떠오르고 있다
현대차의 첫 번째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의 시장 인기가 계속 전해지고 있다. 직선을 강조한 레트로한 외관 디자인이 되려 미래지향적 느낌을 전달하며, 리클라이닝 시트나 디지털 사이드 미러, 실내 공간 활용성 등 이전까지 모빌리티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혁신적인 기능들이 대거 탑재되었기 때문이다.

국내 전기차 시장에 아이오닉5가 등장한 이후, 테슬라로 대표되던 전기차의 선택지가 확장되면서 둘 사이에서 고민하는 소비자들도 점차 늘고 있다. 단순히 전기차 엔트리급 차종아 하나 더 늘어났다는 점 이외에도 두 모델의 장단점이 명확하게 다르기 때문이다.

정적인 전기차 모델3,
혁신적인 전기차 아이오닉5
테슬라는 전기차 시장의 선두주자인 만큼 뛰어난 주행 성능과 안정적인 배터리 성능을 보여준다국내에서 꾸준히 서비스 논란이 제기되고 있긴 하지만자체 전기차 충전 시스템이나 슈퍼차저 등을 운영하며 테슬라 이용자들을 위한 인프라 확충에 노력하고 있다나아가 현재는 충전 시간을 대폭 줄인 초급속 충전 시설까지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아이오닉5는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하여미래형 모빌리티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다더불어 V2L 기능을 통해 캠핑레저 기능성을 높였다는 점도 아이오닉5의 매력 요소 중 하나이다때문에 색다른 전기차를 원하는 소비자들은 모델대신미래지향적 외관에 혁신적인 기능을 포함한 아이오닉5로 눈길을 돌리고 있다.

테슬라의 E피트 호환 문제,
그럼에도 아이오닉5보다
편리할 것이라는 반응이다
최근 현대차가 도로교통공사와 손을 잡고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 거점에 전기차 충전 시설 E피트를 구축한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하지만 국내 표준 규격이 아닌 독자 규격을 사용하고 있는 테슬라는 해당 시설을 이용하지 못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아이오닉5와 테슬라 모델사이의 논란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하지만 일부 소비자들은 E피트 충전 시설을 이용하지 못하는 것을 감안하더라도 테슬라의 충전 편의성이 더욱 좋다고 말하고 있다이는 단순히 테슬라가 자체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는 점을 넘어아이오닉이후 지금까지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주행 거리 논란을 겨냥한 것이다.

주행 거리 성능 자체보다
초기 발표와 다른 성능에
불만을 드러내고 있는 것
당초 현대차는 자체 전용 전기차 플랫폼 E-GMP를 공개하며, 500km 이상의 주행 거리를 예고했다때문에 소비자들은 해당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작된 아이오닉5의 주행 거리가 당연히 500km 이상일 것으로 예상했으며초기 언론들도 아이오닉5가 5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고 보도해왔다하지만 아이오닉5의 주행 거리는 430km로 공개되었으며이마저도 현대차의 연구소에서 국내 기준으로 자체 측정한 값이었다.

이후 환경부 공식 인증 결과 주행 거리 성능은 403km로 떨어졌으며스탠다드 모델의 경우 370km까지 주행 거리가 떨어지는 것으로 밝혀졌다이에 소비자들은 단순히 주행 거리 성능이 떨어지다는 점보다도, 500km 이상의 주행 거리 성능을 발휘할 것이란 예고와 실제 주행 거리가 차이를 보이는 것에 더욱 분개했다.

(사진=보배드림)

사전 예약 시기별
예상 납기 정보가 공개되었다
아이오닉5의 주행 거리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아이오닉사전계약 신청 시기에 따른 예상 납기 정보가 공개되었다공개된 정보에 따르면아이오닉롱레인지 2WD 트림의 경우 사전 계약 시작 후 21초까지인 10시 0분 21초까지 계약을 진행한 사람들만 5월 안에 차량을 인도받을 수 있다파킹 어시스트를 포함한 사양의 5월 인도 대상은 10시 0분 5초 이전 계약자들이었다.

롱레인지 AWD 트림의 경우에도 이와 비슷했다기본 모델의 경우 10시 0분 23초 이내 계약자파킹 어시스트 포함 사양의 경우 10시 0분 3초 이내 계약자만이 6월 안에 차량을 인도받을 수 있다사전 계약 개시 후 1분 이내에 계약한 사람들만이 5월 안에 차량을 받아볼 수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건 좀 아닌 것 같다
부정적인 네티즌 반응
먼저사전 계약을 진행했음에도 차량 인도 기간이 늦어진다는 점에 대한 지적이 이어졌다. “나도 사전 계약 진행자다”, “사전 계약을 진행해도 내년에야 차량을 받아볼 수 있는 것이냐?”, “올해 하반기부터 내년까지 전기차가 엄청 쏟아질 텐데 내년에야 차량을 인도받는 것은 좀 아닌 것 같다” 등의 반응을 찾아볼 수 있었다.

사전 계약을 통한 구매 방식에 대해 비판과 부족한 인프라에 대한 우려도 전해졌다네티즌들은 내년내후년 전기차 쏟아질 텐데 차라리 그때 사는 걸 추천한다”, “몇 달 뒤 결함 글들 볼 생각에 벌써 눈앞이 흐려진다”, “지금도 아파트 전기차 충전소에선 주민들끼리 차 빼라고 싸우고 난리인데 어쩌려고 다들 사는 건지 모르겠다” 등의 의견을 전했다.

상품성에 대한 우려도
계속 전해지고 있다
한편높은 사전 계약 수와 반도체 수급 지연으로 심각한 출고 지연이 예고되고 있는 상황에서 아이오닉5의 상품성에 대한 우려도 날로 높아지고 있다차량을 실제로 보지 않고 차량을 구입하는 사전 계약 방식에 대한 우려는 이전부터 꾸준히 제기되어 왔으며, E-GMP를 기반으로 제작된 첫 번째 전용 전기차인 만큼 새로운 결함이 발견될 것이라는 우려가 전해지고 있는 것이다.

앞서 E-GMP의 주행 거리가 500km 이상일 것이라 예고했던 것과 달리 실제 아이오닉5의 주행 거리 성능이 300km대로 밝혀지면서 이러한 우려는 더욱 크게 일고 있다더불어 출고 지연 상황이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만약 결함이 발생한다 하더라도 적절한 수리를 받을 수 없을 것이란 불안도 커지고 있다.

품질 경영을 통해
혁신을 이뤄낼 수 있을까?
하지만 전기차의 경우 내연기관 대비 설계가 단순하고엔진이나 변속기 등의 기관도 필요하지 않아 오히려 결함 소식이 줄어들 가능성도 높다더불어 작년코나EV 화재 사건으로 인한 대규모 리콜이 있었던 만큼현대차에서도 전기차 시장 입지를 좌우할 아이오닉5 품질 부분에 더욱 신경 썼을 것이다.

결함에 대한 우려출고 지연에 대한 우려주행 거리를 둘러싼 논란에도 불구하고 아이오닉5 사전 계약수가 굳건히 유지되고 있다는 점도 이에 대한 소비자들의 기대 때문일 것이다아이오닉5 혁신성을 믿고 차량을 선택한 소비자들을 위해서라도 이번 아이오닉5 품질 이슈에 휘말리지 않길 바란다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