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많이 알려진 사실이다. GV80 콘셉트카로부터 시작되어 양산 자동차로서는 최초로 G90에 적용된 새로운 패밀리룩이 앞으로 나올 신형 G80과 SUV 모델 GV80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위아래로 나뉜 헤드 램프, 오각 그릴 등이 대표적인 패밀리룩 구성 요소다.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위장막을 두른 테스트카 스파이샷이 자주 포착되고 있다. 모델 출시가 다가오면서 양산형 부품들을 하나 둘 장착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를 두고 벌써부터 소비자들 의견이 나뉘고 있다. 오늘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는 신형 G80을 바라보는 소비자들 의견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김승현 기자

“무난하게 선전할 듯”
vs
“G90같은 디자인이면 글쎄”

요즘 워낙 정보가 빠른 탓인지 아직 위장막을 채 걷어내기도 전에 의견이 나뉘고 있다. 국내와 해외 매체를 통해 다양한 스파이샷이 공개되고 있고, 다양한 정보들까지 쏟아져 나오고 있어 이들을 본 소비자들의 의견이 나뉘고 있는 것이다.

우선 긍정적인 쪽부터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무난하게 선전할 듯하다”, “G90은 페이스리프트다 보니 억지로 욱여넣어서 조잡했는데, G80은 최종본 느낌일 것 같아서 기대 중이다”, “적어도 G90처럼 테일램프를 연결하는 이상한 짓은 안 할 것 같다”라는 의견이 있었다.

부정적인 쪽 의견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G90과 비슷하게 나올 것 같아 정말 별로입니다”, “제네시스 디자인은 G70 이후 무너졌다”, “제네시스 디자인은 거꾸로 가는 것 같다”라며 새로운 디자인을 지적하는 의견과 더불어 “출시 일정 연기된 이유가 엔진 문제라는데 맞는 것이냐”라며 품질 문제를 지적하는 의견도 있었다.

많은 분들이 예상하듯 판매량은 일정 수준 보장되겠지만 디자인을 비롯한 품질 등 다른 요소에서 호불호가 나뉠 것으로 전망된다. 일각에서는 “G90과 조금 다른 모습으로 나올 것”이라며 “G90처럼 호불호가 극명하게 나뉘진 않을 것이다”라고 보기도 한다.

1. 전면부 디자인
G90처럼 오각 그릴
전체적인 실루엣이나 분위기는 조금 다를 수 있으나 세부적인 디자인 요소는 G90과 거의 비슷하다. 대표적으로 라디에이터 그릴은 선명하게 오각 형태를 그리고 있으며, 헤드라이트는 위아래로 나뉜다. G90처럼 그물 형태 패턴이 그릴과 더불어 범퍼 하단 공기 흡입구에 적용된다.

지금까지 확인된 휠 디자인은 총 세 가지다. G70의 것처럼 디자인된 5스포크 휠, 멀티 스포크 휠, 그리고 G90에 장착된 것과 동일한 디자인의 일명 고기 불판 휠이다. 아직 테스트용으로 장착된 것인지, 실제 양산 모델 구성품으로 제공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2. 후면부 디자인
G90과 다른 테일램프?
최근 포착되고 있는 사진을 통해 G80 테스트카에 양산형 테일램프가 장착된 것으로 추측 가능하다. 이전까지 포착되던 테스트카와 조금 다른 모습인데, G90 테일램프와도 디자인이 사뭇 다르다. 디자인뿐 아니라 램프 속 패턴도 약간 다른 것으로 보인다.

G90과 다른 점이 하나 있다. G90은 양쪽 테일램프가 중간 테일램프를 통해 연결되지만, 신형 G80은 연결되지 않는다. 자동차 커뮤니티 사이트를 통해 브레이크등 비교 사진이 공개되었는데, 신형 G80뿐 아니라 GV80도 양쪽 테일램프가 G90처럼 연결되지 않는다.

3. 실내 디자인과 구성
“버튼 기어 아닐 수도 있어요”
최근 현대차는 넥쏘를 시작으로 팰리세이드, 신형 쏘나타 등에 전자식 버튼 기어 레버를 적용했다. 그랜저 부분변경 모델에도 버튼식 기어가 적용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점차 그 범위가 확대된다는 것을 알 수 있고, 제네시스 라인업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사실이 확인되었다.

우리는 외신에서 공개한 스파이샷을 통해 SUV 모델 GV80에 버튼식 기어 레버가 장착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향후 출시되는 제네시스 모델들 모두 버튼식 기어를 장착하는 것으로 전망했으나, G80에는 버튼 기어가 아닐 수도 있다는 말이 최근 나오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관계자에 따르면, G80에는 버튼식 기어 레버가 장착되지 않을 수도 있다. 그는 “최근 팰리세이드를 비롯해 신형 쏘나타에서도 버튼식 기어 레버 문제점이 발견되고 있다”라며, “신형 G80에는 버튼식 기어가 아니라 현행 모델이 적용하고 있는 부츠식 전자 기어 레버가 그대로 장착될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아직 확정된 것은 없으나, 그렇다고 버튼식 기어가 장착된다고 단정 짓기도 섣부르다는 것이다. 한편, 송풍구 디자인은 최근 나오는 BMW처럼 슬림 하게 디자인되었고, 시트 패턴은 Y자 형태로 뻗어나간다는 것을 사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디자인 의견은 달라도
이것만큼은 모두 같지 않을까
디자인을 향한 의견은 매우 다양하다. 사람마다 보는 눈과 기준, 그리고 취향이 다르다 보니 의견 역시 다양하게 갈리는 것이 당연하다. 아마 디자인에 대한 의견은 제각각일지 몰라도 이것만큼은 거의 모두 같지 않을까 한다.

소비자들이 향후 나올 제네시스에게 바라는 것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첫째는 기술적 측면이다. 위에서 살펴보았듯 일각에선 미뤄진 출시 일정을 두고 “엔진 문제가 아니냐”라며 의심한다. 이는 그간 눈에 보이는 결과로 나타난 문제, 그리고 추측으로 남아있는 여러 의혹들과 논란들이 모이고 모여 생겨난 결과물에 의한 의심이다.

북미에서는 현재 엔진 화재 결함 논란으로 크게 이슈 되고 있으나, 국내에서는 이슈되고 있지 않다. 보도에 따르면 결함 의혹을 은폐했다는 논란이 있어 최근 압수수색까지 당했다. 현대차는 향후 나올 제네시스의 초기품질뿐 아니라 ‘신뢰’라는 단어와 이어지는 내구성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할 것이다.

둘째는 이미지 측면이다. 기술적 측면과 약간 연결된다. 현대차는 이제 슬슬 제네시스와 현대차의 이미지를 확실히 선 그을 필요가 있다. 이는 국내 시장보단 해외 시장을 위함이다. 해외에서 이미 자리를 잡고 있는 고급 브랜드들 사이에서 살아남으려면 하루라도 빨리 필요하다.

최근 현대차 관계자에 따르면 현대차 내부 사정이 북미 시장으로 인해 그리 좋지 못하다. 그에 따르면 G80과 GV80 출시 일정이 뒤바뀐 것도 북미 시장 부진으로 인한 결정이라고 한다. 비록 같은 뿌리는 같지만, 적어도 두 브랜드 이미지를 확실하게 독립시키려면 제네시스가 현대차보다 나은 점을 확실하게 보여주어야 할 것이다. 그것이 다른 고급 브랜드에서 볼 수 있는 장인 정신이던, 현대차와 확연히 다른 럭셔리함이던, 주행 질감이던 어느 하나라도 이제 정립할 때가 되었다.

주변 관계자들로부터 매우 다양한 이야기를 듣고 있다. 어떤 관계자는 “G80이나 GV80 모두 기존 제네시스와는 확실히 다르다”라며 기대감을 높였고, 어떤 관계자는 “몇 가지 문제를 해결하느라 바쁘다”라며 걱정을 높였다.

자동차가 어떤지, 디자인은 어떤지 나와봐야 알겠지만, 많은 소비자들이 지금과는 다른 제네시스의 모습이 계속해서 이어졌으면 한다는 것은 명백할 것이다. 모든 것이 한 번에 이뤄져야 한다는 것은 욕심일 수 있지만, 하나씩 눈에 보이길 바라는 것은 욕심보단 바람이다.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