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보배드림 ‘윤아바라기’님)

제네시스 신형 ‘G80’의 출시 일정이 내년으로 미뤄졌다. 대신 내년에 출시 예정이었던 SUV ‘GV80’의 출시 일정이 앞당겨졌다. “군대 들어갈 때 테스트카 떴다는 뉴스 봤었는데, 제대한 뒤에도 테스트카 뉴스만 나오고 있다”라는 우스갯소리가 있을 정도로 이 자동차들이 위장막을 두른 모습을 오래 보고 있는 것 같다.

아쉽게도 오늘 전해드릴 사진 속 G80도 위장막을 두껍게 두르고 있다. 보이는 모습은 그간 봐왔던 테스트카와 다를 게 없어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사진 속 G80은 전기차 전용 주차 구역에 주차된 모습이다. 불법 주차라도 한 것일까? 오늘 오토포스트 국내 포착 플러스는 새롭게 모습을 드러낸 G80 테스트카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글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사진=보배드림 ‘윤아바라기’님)

전기자동차 나오나 보다
vs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아니야?

신형 G80 친환경 파워 트레인에 대한 소식이 비교적 많지 않은 편이다. 새로운 엔진에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적용된다는 내용이 잠깐 보도되는 시기가 있었지만,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나 전기자동차가 나온다는 이야기는 많지 않았기 때문이다.

(사진=보배드림 ‘윤아바라기’님)

이 때문인지 사진 속 G80을 본 네티즌 반응들도 다양했다. 한편에선 “제네시스가 하이브리드 없이 내연기관에서 바로 전기차로 넘어갈 것이라 해서 이해가 어려웠는데, 기업 입장에서 시대의 흐름은 무시할 수 없다 보다”, “급속 충전기인 것을 보니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아닌 것 같다”, “DC 콤보 충전기인 것을 보니 전기차가 맞는 것 같다”라며, 전기자동차라고 주장하고 있다.

다른 한쪽에서는 “배터리 충전하는 것 아니냐”, “완전 전기차는 아니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일 것 같다”, “얌체 주차하려고 페이크 한 것 아니냐”라며, 전기자동차가 아닐 것이라고 주장한다.

(사진=남자들의 자동차 ‘춘천||리무진’님)

우리와 제휴를 맺고 있는 ‘남자들의 자동차’ 커뮤니티에도 전기차 충전소에서 충전 중인 G80 테스트카가 포착되었다는 글이 올라왔다. 게시글 작성자에 따르면 사진 속 장소는 휴게소에 있는 전기차 전용 충전 구역이다.

해당 게시글 작성자는 “(G80이) 전기 충전 중이었다. 하이브리드인 것 같다”라고 작성했고, 이를 본 네티즌들 반응도 “EV 모델 기습 출시하나 보다”, “배터리 방전되어서 그런 것 아니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같다”, “당연히 하이브리드 자동차일 것이다”, “저 급에 아직 EV 자동차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등으로 다양하게 나뉘었다.

제네시스 첫 전기차 G80 확정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보류
오늘 사진에서 계속 봤던 G80은 전기자동차 테스트카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자료 확인 결과 지난 5월에 현대차는 G80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개발을 보류했고, 대신 전기자동차 생산을 확정했다. 작년 10월에 이야기가 나왔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생산 계획을 대폭 수정한 것이다.

이 당시 메르세데스 벤츠를 비롯한 독일차 브랜드들뿐 아니라 슈퍼카 브랜드들도 전동화에 동참하면서 현대차 내부에서도 전기차 생산이 더 낫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크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에 비해 순수 전기차에 대한 정부 보조금이 높다는 국내 시장 성향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남자들의 자동차 ‘춘천||리무진’님)

그리고 제네시스 라인업 중에서 첫 전기차가 될 모델은 ‘G80’이다. 최근 보도에 따르면 제네시스의 첫 전기차는 ‘G80’이 된다고 한다. 최근 현대차는 2021년 1분기 중 울산 공장에서 G80을 기반으로 한 전기차 생산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는 지난 2017년부터 전기차 출시를 고민했는데, 2년이 지난 뒤에야 확정된 것이다. 내년부터 유럽 자동차 CO2 배출량이 기존 130g/km에서 95g/km으로 낮아지는 등 전 세계적인 자동차 친환경화로, 주력 모델이자 가장 먼저 독립을 선언한 G80부터 전동화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사진=남자들의 자동차 ‘potter’님)

최근 G80 전기차
도로 주행 테스트 돌입
최근 보도에 다르면 제네시스 G80 EV 모델 테스트카가 도로 주행을 시작했다고 한다. 즉, 오늘 계속 소개되었던 사진 속 자동차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아닌 순수 전기 차일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다는 이야기다.

G80 EV 모델 테스트카는 도로 주행 테스트뿐 아니라 전국에 설치된 전기차 급속충전기 충전 테스트도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네시스는 지난 2017년, 1회 충전에 최대 500km 주행이 가능한 G80급 전기차를 만들겠다는 취지의 말을 한 바 있다.

아직 G80 전기자동차가 탑재하는 파워트레인 제원은 전혀 알려진 바가 없다. 제네시스는 올해 2분기부터 전기차 개발을 위한 양방향 전략을 세웠었다. 이 전략 속에서 탄생한 첫 번째 콘셉트카는 지난 4월 미국 뉴욕 오토쇼에서 공개한 ‘민트 콘셉트’다.

당시 민트 콘셉트는 350kw 출력 급속 충전기로 충전 가능하고, 1회 충전 시 약 321km를 주행할 수 있는 파워 트레인을 갖추고 있었다. 일각에선 이 콘셉트카에 적용된 파워 트레인이 G80 전기자동차에도 들어갈 것이라 전망하고 있으며, 다른 한편에선 내년 1월에 열리는 CES 2019에서 공개될 ‘e-GMP’ 콘셉트카의 파워 트레인이 적용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기도 한다.

만프레드 피츠제럴드 제네시스 사업부장 부사장은 제네시스 G80 출시 시기를 빠르면 2021년으로 전망했고, 현대차는 이를 시작으로 준중형 CUV 기반 전기자동차, GV70 전기자동차, G90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을 검토하고 있다.

제네시스는 순수 전기자동차 출시 이후 크로아티아 전기차 제조사 리막(Rimac)과 협력한 수소전기차도 내놓을 예정이며, 업계는 전기차 연간 생산 대수가 4만 대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오토포스트 국내 포착 플러스였다.

autopostmedia@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