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버스, 콜로라도
그리고 풀 사이즈 SUV 타호
28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29일에 개막하는 ‘2019 서울모터쇼’에 쉐보레가 신차 3종류를 공개한다. 픽업트럭 ‘콜로라도’, 대형 SUV ‘트래버스’, 그리고 초대형 SUV ‘타호’가 그 주인공이다. 쉐보레가 지난 한 해 동안 언급했던 ‘재도약’이 이들을 통해 실현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유독 쉐보레를 비롯한 한국지엠의 암흑기로 꼽히던 한 해였다. 오늘 오토포스트 비하인드 뉴스는 쉐보레가 선보이는 세 종류의 신차, 그중에서도 ‘타호’가 적절한 재도약의 무기가 될 수 있을지에 대해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김승현 기자

국내 도입 목소리 많았으나
블레이저는 목록에 없다
북미 시장 출시 전부터 국내 도입 목소리가 많았던 ‘블레이저’는 이번 출품 목록에서 제외되었다. 쉐보레는 지난 1월 북미시장에 블레이저를 출시했다. 2.5리터 4기통 모델과 3.6리터 V6 가솔린 모델로 나뉘며, 가격대는 3,000만 원대에서 5,000만 원대까지 다양하다.

최근 현대차도 2.5리터 터보 엔진을 도입을 준비 중에 있어 블레이저 4기통 모델 국내 미출시에 대한 아쉬움이 남는다. 특히나 블레이저는 ‘싼타페와 ‘팰리세이드 사이’라는 공략하기 좋은 포지션이 한국에 존재함에도 한국 쉐보레는 눈에 띄는 국내 도입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대신 에스컬레이드만큼 큰
타호가 목록에 추가되었다
사실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쉐보레는 블레이저 대신 ‘타호’를 서울모터쇼에 내보낸다고 한다. 타호는 ‘트래버스’나 ‘팰리세이드’보다 큰 초대형 SUV다. 미국식으로 분류하자면 트래버스와 팰리세이드, 그리고 ‘익스플로러’는 ‘미드 사이즈 SUV’에 속하고, 타호는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포드 익스페디션’과 함께 ‘풀 사이즈 SUV’로 분류되는 초대형 SUV다.

한국에서 정식으로 판매되고 있는 초대형 SUV는 ‘캐딜락 에스컬레이드’가 유일하다. 에스컬레이드는 지난 한 해 동안 국내에서 214대가 판매되었고, 올해는 1월부터 2월까지 39대를 판매했다. 가격과 크기를 고려했을 때 판매량이 생각보다 안정적이다. 쉐보레는 한국 초대형 SUV 시장에 에스컬레이드가 유일하다는 점을 노리고 타호를 내보내는 것일까.

비어있는 한국 픽업트럭 시장
콜로라도에겐 좋은 기회다
쉐보레는 타호와 함께 서울모터쇼에 출품하는 ‘콜로라도’와 ‘트래버스’를 올해 하반기부터 판매할 것이라 밝혔다. 우선 콜로라도의 전망부터 살펴보자. 현재 한국 픽업트럭 시장에는 ‘쌍용 렉스턴 스포츠’가 유일하다. 그리고 한국 소비자들은 픽업트럭에 대한 니즈와 수요가 충분하다. 세금 혜택이 있고, 실용적이기 때문이다.

콜로라도 국내 출시는 크게 두 가지로 볼 수 있다. 첫 번째는 좋은 기회일 수 있다는 것이다. 위에서 언급했듯 한국 픽업트럭 시장도 렉스턴 스포츠카 유일하기 때문에 사실상 비어있는 시장이라 볼 수 있다. 큰 걸림돌이 없기 떄문에 진입하기 수월하다는 이야기다.

두 번째는 한국 소비자들이 원하는 니즈를 제대로 충족해줄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다. 렉스턴 스포츠는 세제혜택도 있지만 무엇보다 ‘합리적인 가격’이 가장 큰 무기다. 콜로라도의 출시가 시기 상으로는 크게 문제 되지 않을 수 있으나, 렉스턴 스포츠보다 비싼 픽업트럭에 대한 한국 소비자들의 니즈와 수요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에 자칫 큰 모험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대형 SUV 시장은 포화상태
트래버스는 많이 위험하다
픽업트럭 시장은 비어있기 때문에 오히려 걱정이 덜 할 수 있다. 그러나 트래버스가 뛰어들어야 할 한국 대형 SUV 시장은 포화상태다. 수입 SUV로는 이미 ‘포드 익스플로러’가 1위 자리를 지키고 있고, ‘BMW X5’, ‘메르세데스 벤츠 GLE’,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등 선택지도 다양하다.

국산 대형 SUV 선수들도 지금보다 더 많아진다. 쌍용차는 여전히 ‘렉스턴’으로 자리를 지키고 있고 현대차는 ‘팰리세이드’로 게임을 시작했다. 기아차는 국내 출시 목소리가 높았던 ‘텔루라이드’를 서울모터쇼에 내보내고, 출시 가능성도 높아 이쪽 역시 포화상태다.

수입차인 것을 막론하고, 어쨌거나 이들을 이기려면 더 좋은 구성과 가격을 갖춰야 한다. 이미 도입 시기도 많이 늦었기 때문에 더 공격적인 전략이 필요할 것이다. 쉐보레가 지금까지 보여주었던 전략들 중 공격적인 모습이 그리 많지 않았기 때문에 재도약 무기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할지 우려스럽다.

지금 쉐보레에겐
판매량 회복이 필요하다
2016년까지 쉐보레는 한국 시장에서 보기 좋은 상승세를 보였다. 연간 판매량을 살펴보면 2014년 15만 4,360대, 2015년 15만 8,423대, 그리고 2016년에는 18만 267대를 기록하였다. 그러나 2017년에 판매량이 뚝 떨어지더니 2018년에는 결국 10만 대 아래로 판매량이 떨어졌다.

쉐보레에겐 지금 판매량 회복이 필요하다. 판매량이 많아지기 위해선 한국에서 가장 많이 판매되는 자동차를 들여와야 한다. 중형 SUV다. 그리고 한국 소비자들이 가장 좋아하는 가격대를 형성해야 한다. 3,000만 원에서 5,000만 원대 사이다. 여기서 질문 하나가 떠오른다. 풀사이즈 SUV 타호가 재도약 무기로 적절한가.

에스컬레이드만 한 크기
포드가 왜 익스페디션을
국내 출시하지 않을까
쉐보레 타호는 ‘캐딜락 에스컬레이드’와 크기가 비슷하다. 실제로 에스컬레이드와 플랫폼을 공유한다. 대중적인 브랜드로 따지면 ‘포드 익스페디션’과 크기가 비슷하다. 미국에서조차 풀 사이즈 SUV로 분류되는, 한국에 들어오면 초대형 SUV로 분류되는 자동차들이다.

단순히 답을 찾아보면 이렇다. 포드는 한국에서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익스플로러의 공이 컸고, 한국 소비자들의 미국식 미드사이즈 SUV에 대한 니즈와 수요도 증명했다. 그럼에도 포드는 익스플로러보다 더 큰 SUV인 익스페디션을 들여오지 않고 있다. 한국 시장에 풀 사이즈 SUV는 적절하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즉, 판매량이 많지 않을 것이라는 이야기인데, 판매량 회복이 필요한 시점에서 타호가 적절한 카드가 될 수 있을지 의문이다.

블레이저는 어려웠을까
어딘가 아쉬움 남는 결정
지금으로선 모험이 과분한 상태다. 판매량 회복을 노려야 할 시점이라면 모험보단 안전한 선택이 더 적절하다. 한국에서 중형 SUV와 대형 SUV 수요가 많다는 것은 이미 검증된 사실이다. 싼타페가 잘 팔리고 있고, 팰리세이드도 출시 이후 판매량이 좋다.

초대형 SUV 수요는 이들보다 적다. 한국 도로 사정과 맞지 않을뿐더러 가격도 훨씬 비싸기 때문이다. 쉐보레에겐 ‘블레이저’라는 좋은 카드가 하나 있었다. 한국 소비자들의 도입 요구 목소리가 높았고, 이미 수요가 높은 싼타페와 팰리세이드 사이라는 적절한 포지션도 있었다. 그러나 쉐보레는 적절한 카드로 지목되던 블레이저 대신 예상치 못한 카드 ‘타호’를 꺼내들었다. 자진하여 모험에 뛰어든 것이다.

부산모터쇼 이쿼녹스
이 선례를 반복하면
신뢰는 더 추락할 것
‘모터쇼’ 하면 ‘이쿼녹스’가 떠오른다. 지난해 쉐보레는 재도약을 노리며 부산모터쇼를 통해 이쿼녹스를 한국 시장에 출시했다. 결과는 굳이 말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그들이 노리던 재도약은 없었고, 이후 군산 공장 사태가 번지면서 신뢰까지 추락했다.

부산모터쇼의 선례가 서울모터쇼로 반복되어선 안된다. 지금 한국 소비자들은 쉐보레의 행보를 보며 “한국에서 철수하려고 밑 작업 해놓는 것”이라며 의심하고 있다. 한국지엠은 이를 부인하고 있으나, 이번에도 부산모터쇼 선례가 반복된다면 소비자들의 심증을 물증으로 만들어버리는 격이다.

트래버스와 콜로라도
모두가 알고 있는 필요조건
소비자들은 치열한 경쟁을 원한다
트래버스와 콜로라도는 충분히 가능성 있다. 콜로라도는 렉스턴 스포츠가 유일한 한국의 픽업트럭 시장을 공략할 수 있고, 트래버스는 이미 수요가 검증된 한국 대형 SUV 시장에 뛰어드는 것이다. 이미 검증된 시장만큼 공략하기 좋은 곳은 없다.

그러나, 검증된 시장이라는 것은 이미 시장을 주름잡고 있는 선수들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트래버스와 콜로라도가 성공하기 위해 필요한 조건은 이미 모두가 알고 있다. 경쟁해야 하는 자동차들보다 구성이 좋던가, 아니면 가격 경쟁력이 더 뛰어나야 한다. 치열하게 경쟁해야 한다면 더욱 공격적으로 나오는 것이 당연한 것 아니겠는가. 오토포스트 비하인드 뉴스였다.

오토포스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오토포스트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