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엔 출시하지 않는 중국 시장 현지 모델인 북경현대 ‘라페스타’ 테스트카가 최근 국내에서 연달아 포착되고 있다. 현대차는 이차의 국내 출시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대해 “국내용으로 개발된 차가 아니기 때문에 따로 출시할 계획은 없다”라고 밝혔지만 얇은 위장막을 쓴 테스트카가 연이어 포착되면서 일각에선 “국내에도 출시되는 것이 아니냐”라는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다.

사실 ‘라페스타’는 준중형 세단이기 때문에 ‘아반떼’와 포지션이 겹쳐 국내에 출시될 가능성은 매우 낮다. 하지만 디자인에 대한 평가가 좋고 “이차는 왜 국내에 출시되지 않냐”라는 이야기가 꾸준히 나오는 만큼 출시될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순 없겠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북경현대의 준중형 세단 ‘라페스타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기자


국내엔 판매하지 않는
중국 현지 전략 모델이다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는 현대 ‘라페스타’는 중국 현지에서만 판매하는 해외 전략형 모델이다. 옆으로 길게 늘어진 그릴은 차체가 넓어 보이게 만들어 주며, 쭉 뻗은 사이드라인 덕분에 차체 역시 길어 보인다. 언뜻 보면 “아반떼가 아닌 쏘나타와 동급이 아닌가”라는 착각이 들게 하는 디자인을 가진 모습이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이차를 보고 아반떼가 아닌 “중국형 쏘나타인 가요?”라는 질문을 자주 하게 된다. 이차의 실체는 아반떼를 베이스로 만들어낸 준중형 세단이다. 그렇지만 디자인은 아반떼보단 신형 쏘나타를 조금 더 닮은 모습이다. 얼마나 디자인 차이가 나는지 직접 살펴보았다.


라페스타 VS 아반떼
전면부 디자인
‘라페스타’와 국내에서 혹평을 받고 있는 부분변경된 ‘아반떼’를 함께 놓고 살펴보자. 아반떼 페이스리프트는 최근 현대차가 밀고 있는 유선형 디자인이 아닌 다소 각진 스타일을 가지고 있다. ‘아반떼’를 디자인한 구민철 디자이너는 “지면을 스치듯이 낮게 활공하는 제트기에서 영감을 받은 것”이라 설명했다. 그러나 확 바뀐 그릴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응은 그리 좋지 못했다. 결국 삼각떼라는 별명을 가지게 되었고 “아반떼 찌리리공 에디션”이라고 조롱하는 네티즌들도 있었다.

반면에 ‘라페스타’는 아반떼보다 좀 더 균형 잡힌 디자인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 전반적인 평가다. 그물형 그릴을 사용하는 라페스타는 아반떼보단 현행 쏘나타와 조금 더 닮은 모습이며 부드럽게 흐르는 라인을 많이 사용한 모습이다. 아반떼는 조금 더 과감한 도전을 하였으며 라페스타는 절제된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


후면부 디자인
뒷모습 역시 전면부와 같이 아반떼는 조금 더 과감한 도전을 하였고, 라페스타는 보수적이지만 안전한 길을 택했다. 아반떼는 기존 MD와는 다르게 페이스리프트를 거치면서 번호판이 범퍼 밑으로 내려왔으며 ‘AVANTE’ 레터링이 기존 번호판 자리에 생긴 모습이다. 요즘 현대차는 제네시스뿐만 아니라 모든 세단에 레터링을 새겨 넣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테일램프도 기존과는 다르게 각이 진 모습이다.

라페스타는 반면에 아반떼보단 조금 보수적인 다자인이다. 듀얼 머플러를 통해 스포티한 이미지를 좀 더 강조하였으며 후면을 가로지르는 테일램프는 그랜저처럼 이어놓은 모습이다. 쏘나타와 그랜저가 적절하게 믹스된 듯한 느낌을 주기도 한다.


실내 디자인
실내 디자인에서도 차이가 난다. 라페스타는 요즘 현대 준중형, 소형차에 두루 적용되는 센터패시아 플로팅 타입 디스플레이를 사용하였으며 아반떼는 기존 AD와 달라지지 않은 송풍구 일체형 매립형 디스플레이를 가지고 있다.

라페스타는 에어벤트 역시 신형 싼타페나 코나 등 최신 현대차에서 볼 수 있는 디자인을 적용받았고 아반떼는 기존 AD와 변한 부분이 거의 없기 때문에 별다른 특징은 없다. 그리고 두 차의 스티어링 휠을 살펴보면 라페스타는 D 컷 스티어링 휠이 적용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라페스타 VS 쏘나타
전면부 디자인
신형 현대 ‘쏘나타’와도 비교해 보자. 사진으로 보면 알 수 있듯이 라페스타는 아반떼보다 현대의 신형 쏘나타와 조금 더 닮아있는 모습이다.

쏘나타와 거의 동일한 그릴 스타일을 가지고 있지만 라페스타는 그물형, 쏘나타는 직선 가로 크롬바가 사용되어 서로 다른 분위기를 풍긴다. 헤드램프도 언뜻 비슷해 보이나 라페스타는 사각형, 쏘나타는 오각형 램프를 사용하였다. 안개등 부분 디자인이 완전히 달라 두 차의 이미지는 달라진 모습이다.


후면부 디자인
후면부 디자인은 두 차가 완전히 다르다. 같은 부분을 찾자면 번호판이 범퍼에 있다는 점 정도다. 라페스타는 그랜저 IG 테일램프가 생각나는 이어진 램프를 사용하였으며 쏘나타는 ‘ㄷ자 형태’의 테일램프를 사용하였다. 또한 그랜저처럼 SONATA 레터링이 새겨진 모습이다.

범퍼 디자인도 차이가 있으며 라페스타는 듀얼 머플러를 통해 스포티한 느낌을 강조하였고 쏘나타는 따로 머플러 팁을 외부로 돌출시키진 않았다. 최근 출시한 1.6 센슈어스 모델은 트윈 머플러를 사용하였으나 아직 쏘나타에 듀얼 머플러를 사용한 모델은 없다.


실내 디자인
실내 디자인은 확실히 라페스타보다 쏘나타가 한 등급 위 차량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다. 트림에 따라 달라지지만 쏘나타에 사용된 소재나 기능들이 라페스타보단 더 고급스럽다. 라페스타는 현대 준중형 I30나 코나 등에 적용되는 플로팅 디스플레이를 사용하였으며 스티어링 휠 역시 준중형 아반떼와 비슷한 스타일을 가진 휠을 공유한다.

쏘나타를 살펴보면 매립형으로 자리 잡은 센터패시아 디스플레이, 버튼식 기어 박스, 새로운 현대자동차 세단 패밀리룩 인테리어를 가졌다. 처음 출시될 당시 “그랜저를 팀킬하는 것이 아니냐”라는 이야기까지 나왔던 인테리어인 만큼 이 부분에선 라페스타보단 한 수 위다.


라페스타의 국내 출시
가능성은 낮다
많은 소비자들은 “차라리 아반떼 말고 라페스타를 국내에 출시하면 좋겠다”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라페스타가 국내에 출시될 가능성은 매우 낮다. 현대자동차의 간판 준중형 모델인 아반떼와 포지션이 정확하게 겹치기 때문이다.

‘라페스타’는 1.4 터보와 1.6 터보 두 가지 트림으로 판매되는데 ‘아반떼’는 1.6 자연흡기와 1.6 터보로 판매되고 있기 때문에 둘 사이엔 판매 간섭이 생길 수밖에 없다. 더군다나 라페스타는 중국 현지 판매전용으로 개발된 모델이기 때문에 국내 출시 가능성은 더더욱 낮다고 할 수 있겠다.


풀체인지 되는 아반떼에
비슷한 디자인이 적용될 수도
라페스타의 국내 출시는 어렵겠지만 풀체인지를 앞두고 있는 신형 아반떼에 라페스타 스타일을 불어넣을 가능성은 충분하다. 최근 현대차는 제네시스와 함께 패밀리룩 구축에 힘쓰고 있는 모습이기 때문에 신형 아반떼는 쏘나타와 유사한 스타일을 가지게 될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쏘나타와는 다른 차별화를 두어야 하기 때문에 호평을 받은 라페스타와 유사한 스타일을 가지게 될 수도 있는 것이다. 현재 포착되고 있는 아반떼 테스트카는 아직 자세한 디자인을 확인할 수 없지만 실루엣으로 보아 전면부 그릴이 쏘나타처럼 육각 그릴이 적용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라페스타 이상엽 디자이너
아반떼 구민철 디자이너
마지막으로 같은 준중형 세단이지만 디자인으로 비교를 많이 당한 만큼 두 차의 디자이너를 짚어본다. 먼저 라페스타는 중국 현지에서 현대차 디자인을 담당하던 사이먼 로스비 상무의 손길이 닿았다.

그리고 라페스타 디자인 총괄은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이상엽 디자이너 담당이었다. 라페스타 발표 당시 프레젠테이션을 담당한 이상엽 디자이너는 “라페스타의 디자인은 현대차의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 철학이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의 디자인 목표는
예쁜 차를 만드는 것이 아니다?!”
아반떼 페이스리프트 디자인은 구민철 디자이너의 작품이다. 그는 페이스리프트 아반떼를 소개하는 자리에서 “현대차의 디자인 목표는 예쁜 차를 만드는 것이 아니다. 소비자의 라이프 스타일을 대변할 수 있는 개성적이고 적극적인 이미지를 만들어 가는 데에 목표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의 설명대로라면 아반떼는 상당히 성공한 디자인이다. 개성적이고 적극적인 측면에선 삼각떼 디자인을 따라갈 수가 없기 때문이다. 소비자들은 이차가 못생겼다고 아우성이니 더 목적성에 부합했다고 할 수 있겠다. 아 참, 구민철 디자이너는 최근 로스비가 맡고 있던 중국 현지 외장 디자인 실장으로 임명되었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