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V80은 출시되기도 전부터 “위장막 씌운 채로 페이스리프트 할 것 같다”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몇 년간 위장막 씌워진 테스트카와 콘셉트카로만 접해왔으니 이제는 위장막 씌운 차가 익숙하지 않은 것이 오히려 이상하다.

GV80의 영향 때문인지 또 다른 새로운 SUV인 ‘GV70’을 두고 “벌써부터 질린다”라는 의견도 나오는 상황인데, 최근 국내의 한 고속도로에서 주행 중인 GV70 테스트카가 목격되었다. 오늘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는 국내에서 포착된 GV70의 외관 특징을 살펴보고, 지금까지 공개된 정보를 정리해본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1. 외관 디자인
GV80 주니어
제네시스 패밀리룩 그대로
사진으로만 봐선 GV80인지 GV70인지 헷갈릴 정도로 분위기가 비슷하다. 그도 그럴 것이 GV70은 GV80 콘셉트카로 시작된 새로운 패밀리룩을 적용하기 때문이다. 이 패밀리룩은 양산형 모델에서는 G90을 시작으로 GV80, G80 풀체인지, G70 페이스리프트 등 모든 모델에 적용될 예정이다.

헤드 램프가 가장 먼저 눈에 띈다. G90처럼 레이아웃이 위아래로 분리되었고, GV80과 유사한 스타일을 가지고 있다. G90의 사례를 따라 헤드램프 사이에 주간주행등이 지나고, 방향지시등 역할도 함께할 것으로 보인다.

전면부 중앙에 자리하고 있는 오각형 그릴이 위장막을 쓰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실루엣이 선명하게 드러나있는 모습이다. 그릴에는 촘촘한 마름모 모양 그물 패턴이 적용되었고, 테스트카는 아직 플라스틱으로 마감되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양산 모델은 크롬으로 마감될 것이다.

오각형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은 G90을 시작으로 향후 나올 제네시스 신차들에 두루 적용될 것이다. GV7은 전체적으로 GV80과 매우 비슷한 분위기를 공유하고 있다. 같은 제조사의 라인업인 만큼 GV80 주니어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전망된다.

후면부는 전면부에 비해 위장막이 더욱 보수적이다. 위장막 사이로 보이는 테일램프는 최근에 유출된 뉘르부르크링 테스트카에서 실루엣을 더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후면부는 GV80과는 조금 다른 느낌을 풍길 전망이다.

테일램프는 헤드램프처럼 레이아웃이 위아래로 나뉜다. GV80과 GV70 두 차량 모두 테일램프가 이어지지는 않으며 번호판은 최근 현대차 신차들처럼 범퍼 아래로 내려갔다.

이미 외신에서는 두터운 위장막을 벗은 GV70이 포착된 바 있다. 공개된 사진들을 통해 궁금했던 것들을 상당 부분 해결할 수 있었다. 우선 테일램프는 이어지지 않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테스트카 후면부에 테일램프 자리가 그대로 드러나 있는데, G90과 다르게 양쪽 테일램프가 이어지지 않는 모습이다.

머플러 팁 디자인도 지금까지 포착되던 다른 제네시스 신차들과 다르게 옆으로 누운 오각형 형태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GV80은 가로로 길게 뻗은 배기구 형상을 가지고 있는데 GV70은 독특한 모양을 가지게 된다.


2. 눈으로 보이는 크기
투싼과 싼타페 사이
GV80보다 작은 GV70은 ‘싼타페’와 ‘투싼’ 사이 크기로 제작될 예정이다. 흔히 이야기하는 준중형 SUV보다 조금 큰 정도라 보면 되겠다.

그도 그럴 것이 GV70은 G70과 플랫폼을 공유하며, GV70과 G70은 현대차가 과거에 발표한 제네시스 신차 계획에서 ‘NEAR LUXURY’ 라인업에 함께 묶여있었으니 이상할 일은 아니다. 제네시스 라인업에서 GV80보다 작은 체급에 속하며, 도로에서 포착된 모습 역시 싼타페와 투싼 사이 정도의 덩치를 자랑했다.


3. 실내 디자인
GV80처럼 다이얼 기어?
플로팅 타입 디스플레이
G70은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것과 다르게 GV70은 완전 새로운 모델인 만큼 실내 구성과 디자인도 새로운 요소들로 채워질 가능성이 높다. 대표적인 것이 다이얼식 기어다. 버튼식 전자 기어 레버를 밀고 있는 현대차 라인업과 다르게 제네시스는 GV80과 G80을 시작으로 다이얼식 기어 레버 적용 범위를 넓혀갈 예정이다.

이와 대시보드 안쪽으로 깊게 자리한 플로팅 타입 디스플레이, 센터 디스플레이를 조작할 수 있는 터치 패드, 터치식 공조 컨트롤러 등을 적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그랜저 페이스리프트 모델에도 터치식 공조 컨트롤러를 옵션으로 제공하고 있는 만큼 제네시스 신차에도 비슷한 장비가 적용될 가능성이 높다.


4. 파워트레인
가솔린과 디젤
G70과 같은 플랫폼을 사용하는 만큼 파워 트레인도 함께 공유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외신에서 전망하고 있는 파워 트레인은 크게 가지다. 우선 252마력을 발휘하는 2.0리터 4기통 터보 가솔린 엔진, 303마력을 발휘하는 2.5리터 4기통 터보 가솔린 엔진이 대표적이다. 이와 더불어 365마력을 발휘하는 3.3리터 V6 가솔린 엔진도 거론되고 있다.

국내에서 디젤 SUV 선호도가 높은 만큼 디젤 엔진 적용 가능성도 높다. 가장 대표적으로 현재도 현대차 그룹에서 폭넓게 사용하고 있는 2.2리터 4기통 디젤 엔진과 외신에서는 3.0리터 6기통 디젤 엔진도 도입될 것으로 보고 있다. 모든 엔진들은 8단 자동변속기와 4륜 구동 시스템과 조화를 이룰 전망이다.


(G70 페이스리프트=오토포스트 독자 ‘mpig****’님 제보)
5. G70 페이스리프트
비슷한 변화 맞이할까?
한편, GV70 소식이 많아지고 있는 만큼 G70 페이스리프트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현행 G70은 디자인에 있어 호평이 많은 만큼 큰 변화가 자칫 모험이 될 수도 있기 때문에 현대차 입장에서도 꽤나 조심스러울 것이다.

최근 포착되고 있는 스파이샷에 따르면 신형 G70도 제네시스의 새로운 패밀리룩을 적용받는다. 마치 EQ900이 G90으로 페이스리프트 되는 수준으로 외관 디자인이 큰 폭으로 변화한다는 것이다. 한때 “디자인의 현대”라는 말이 있었던 만큼 제네시스 신차 행보가 향후 현대차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GV80은 현재 12월로 출시가 미뤄진 상태다. GV70은 2021년 북미 시장에 출시될 것으로 보이며, 국내 시장에도 내년 중으로 출시를 앞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직 가격에 대해 이야기하기엔 이른 감이 없지 않지만, 외신들은 G70 AWD 모델을 기준으로 가격을 예상하고 있다. 북미 시장에서 G70 AWD 세단 모델이 약 4,360만 원부터 시작함에 따라 GV70의 가격은 약 4,660만 원 내외부터 시작될 것이라는 것이 외신들의 전망이다.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