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주의 컨셉을 유지하던 ‘제네시스 GV80’의 전, 후면부 디자인이 완전히 유출되었다. 현대자동차 공장 내부 생산라인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사진 속의 GV80은 레터링이 모두 적용되어 있어 최근 제작한 최종 양산형 모델로 추정된다.

오랜 기간 궁금증을 유발했던 GV80인 만큼 공개된 사진을 확인한 네티즌들은 다양한 의견들을 주고받고 있다. “이 정도면 정말 잘 나왔다”라는 의견과 “예상했던 모습 그대로여서 실망”이라는 의견들이 주를 이루었는데 과연 GV80의 실물은 어떤 느낌이었을까.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제네시스 GV80 디자인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기자


스파이샷을 통해
예상했던 모습과
큰 차이가 없었다
공장 조립라인에서 유출된 것으로 보이는 이 사진을 통해 위장막이 제거된 전, 후면부 디자인을 모두 확인할 수 있었다. 대형 오각 그릴, 두 갈래로 나누어진 헤드 램프, 테일램프와 디퓨저 등 모두 스파이샷을 통해 예상하던 모습들이 그대로 나와 신선한 느낌은 덜한 모습이다.

이를 확인한 네티즌들은 다양한 의견들을 주고받았다. 긍정적인 의견으로는 “역대급 디자인이다”,”수입차랑 경쟁할만하네”,”첫 SUV 치고 이 정도면 디자인은 훌륭하다”라는 반응이 있었고 부정적인 의견으로는 “캐딜락 느낌이다”,”벤틀리 따라 한 거 아님?”,”디자인은 왜 저렇냐”라며 서로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사실 디자인은 사람마다 보는 관점이 다르며 개개인의 취향에 따라 호불호가 갈리는 영역이다. 따라서 객관적이고 절대적인 평가를 할 순 없지만 있는 사실을 그대로 놓고 언급된 다른 제조사 차량들과 얼마나 닮았는지 비교해 보았다.


자주 언급되는 캐딜락 SUV들
사실은 벤틀리 벤테이가와 더 닮았다
GV80의 디자인을 보고 난 많은 네티즌들은 ‘캐딜락 SUV’들과 닮았다며 의견을 주고받았다. 이는 대형 오각 그릴이 적용되어 캐딜락과 유사하다는 느낌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디자인 요소들을 세세히 따져보면 GV80은 캐딜락보단 벤틀리 벤테이가와 비슷한 부분들이 많다.

“제네시스를 감히 벤틀리에 비교하냐”는 이야기가 나올 거 같지만 디자인 요소들을 많이 사용한 것은 사실이다. 따라서 디자인이 비슷하다는 이야기는 꾸준히 나올 전망이다. 부풀어 오른 보닛의 형상과 그릴까지 자연스럽게 떨어져 일체감을 주는 디자인은 모두 벤테이가에서 사용되었던 디자인 요소다. 이를 통해 웅장한 느낌을 주려 했던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후면부는 더 닮은 부분들이 많았다. 대형 리어 글라스 위쪽에 자리 잡은 스포일러와 함께 부풀어 오른 트렁크 라인은 벤테이가에서 볼 수 있었던 그것과 동일하다. 다만 제네시스 GV80은 번호판을 트렁크 아래로 옮겼으며 제네시스 엠블럼 대신 레터링을 새겨 넣는 작업을 한 모습이다.

당초 제네시스의 날개 엠블럼이 적용될 것이라는 예상과는 다르게 엠블럼은 빠지게 되었는데 벤테이가와 같은 위치에 엠블럼이 위치하게 되는 것을 피한 것이 아닐까라는 생각이다. 범퍼 아래에 듀얼머플러가 자리 잡은 것 역시 비슷한 모습이다.

제네시스를 디자인한 루크 동커볼케와 이상엽 디자이너가 모두 벤틀리 출신이며 두 디자이너 모두 벤테이가를 디자인했기 때문에 사실 제네시스 SUV가 벤틀리에 사용된 디자인 요소들을 품고 있는 것이 어떻게 보면 당연한 일일 수도 있겠다.


밝기에 따라서 조금 다른 느낌
실물이 궁금해지는 인테리어
외관과 함께 인테리어 사진도 같이 유출이 되었다. 실내 사진은 일전에도 이미 몇 번 유출이 되어 궁금증을 해결하기보단 내장재와 고급스러운 느낌을 얼마나 잘 살려내었을지 주목해볼 필요가 있다. 사진을 확인한 대부분 네티즌들은 고급스럽다는 반응보단 휑하다는 반응이 주를 이루었다.

기존 현대차와는 다르게 가로로 길게 뻗은 14.5인치 디스플레이와 더 뉴 그랜저에서 선보였던 터치식 공조장치, 제네시스에 최초로 적용되는 다이얼 변속기와 터치식 컨트롤러들이 모두 사진에 선명히 드러나 있는 모습이다. 사진은 최상위 옵션에 가까운 사양으로 보인다.


가죽으로 둘러싼 스티어링 휠과
디지털 계기판도 확인할 수 있었다
스티어링 휠과 디지털 계기판도 사전에 유출이 되었었지만 이번 사진에선 운전자 시점인 정면 각도로 볼 수 있었으며 적용된 버튼들도 확인할 수 있었다. 스티어링 휠의 왼쪽 버튼은 통화와 볼륨, 미디어와 관련된 버튼들이 존재하며 오른쪽엔 반자율 주행 시스템과 계기판 중앙의 디스플레이 정보를 바꾸는 버튼들이 존재하는 모습이다.

또한 디지털 계기판도 확인할 수 있었는데 이는 일전에 유출이 되었던 계기판 그래픽과 동일한 모습이다. 다만 최고 속도가 마일로 표시되어 있다는 점에서 속도계 속도 단위를 km/h, mph 두 가지로 변경할 수 있는듯하다.

공조기, 센터패시아
디스플레이 모두 확인되었다
베이지가 아닌 블랙 원톤으로 보이는 실내 사진도 추가로 유출이 되었다. 이 역시 운전자 시점에서 촬영이 된 사진으로 계기판과 센터패시아 디스플레이가 켜진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공조기 컨트롤러 부분도 확인할 수 있었는데 풍향과 온도는 모두 개별 설정이 되는 것으로 확인된다. 풍량도 개별적으로 설정이 가능한지, 불가능한지는 아직 확인할 수 없었다.


치열한 갑론을박
결과는 시장이 알려줄 것
관심이 많은 차량인 만큼 공개된 사진을 보고 다양한 의견들이 오가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최근 출시한 현대차들처럼 제네시스 GV80 역시 호불호는 많이 갈리는듯하지만 실제로 얼마나 팔릴지는 조용히 지켜볼 필요가 있겠다.

초기 사진 공개 당시 호평보단 혹평이 많았던 ‘더 뉴그랜저’ 역시 사전계약으로만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것을 보면 ‘GV80’ 역시 벌써부터 차의 성공 여부를 따지는 것은 섣부른 판단이 아닐까라는 생각이다. 차는 키보드로 사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실구매자들의 마음을 얼마나 흔들었을지 한번 지켜보자.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