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위 이상한 차량
대부분은 멀리하는데
용기 발휘하는 의인들

사고 수습 현장 / 연합뉴스

도로 위에서 이상한 주행을 이어가는 차량을 발견하면, 대부분 운전자는 사고를 피하고자 해당 차량을 추월하거나 속도를 줄이기 마련이다. 고속도로라면 더욱 그럴 확률이 높아지며 상대 운전자의 안위보다 자신의 안전을 우선시하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처사이다.

하지만 ‘운전자가 곤경에 빠진 것이 아닐까?’라는 생각과 함께 순간의 기지를 발휘하는 의인들의 사연도 종종 전해진다. 최근에도 이와 유사한 사례가 언론 보도를 통해 화제가 되고 있는데, 생업과 직결되어 있음에도 주저하지 않은 그의 용기에 찬사가 잇따르고 있다.

김현일 에디터

*글 내용과 무관한 사진 / KBS
사고로 차량을 막아세운 버스 운전자 / 연합뉴스

버스 막아 세운 버스기사
“차 망가지는 것쯤이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전 5시경,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에서 주행하던 버스 기사 신 모 씨는 가드레일을 들이받고도 주행을 멈추지 않는 버스 한 대를 발견했다. 신 씨는 2차 사고를 막기 위해 해당 차량을 추월한 뒤 속도를 줄였고, 충돌과 함께 사고 차량을 멈췄다.

사고 차량에 타고 있던 30대 운전기사는 의식이 없는 상태였고, 이후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현재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 두 차량 모두 승객을 태우지 않아 추가 인명피해는 없었고, 신 씨는 “차가 망가지는 것쯤이야 사람이 죽는 것보다 낫지 않느냐”라며 “나 아닌 누구라도 똑같이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뒤따르는 차에 수신호를 보내는 운전자 / 유튜브 한문철TV 화면 캡쳐
사고 차량을 멈춘 운전자 / 유튜브 한문철TV 화면 캡쳐

남해 고속도로 의인
구조에 나선 많은 시민들

이 같은 사례는 지난 2020년에도 있었다. 유튜브 한문철TV 채널을 통해 알려진 ‘남해 고속도로 의인’ 임 씨는 의식을 잃고 쓰러진 운전자를 발견하고 수신호로 후속 차량들에 사실을 알렸다. 이후 해당 차량이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으며 진행하자, 임 씨는 자신의 차로 그 앞을 가로막아 차를 멈춰 세웠다.

그리고는 망설임 없이 차에서 뛰어나와 사고 차량 문을 부수려 시도했고, 이에 동조한 다른 운전자들과 함께 구조에 성공했다. 119 신고 이후 임 씨는 심폐소생술을 실시했고, 다행히 해당 운전자는 의식을 회복해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차량으로 곧장 뛰어가는 운전자 / 유튜브 한문철TV 화면 캡쳐
구조 활동을 돕는 시민들 / 유튜브 한문철TV 화면 캡쳐

“차 하나 뽑아줍시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한편, 대형 사고를 막기 위해 어려운 결단을 내린 버스 기사의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인성과 운전실력을 겸비한 진정한 영웅입니다”, “이건 아무나 할 수 있는 행동이 아닙니다”, “세금으로 무상 수리나 새 차를 사줘야 합니다”, “진짜 슈퍼맨 인정입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고 이후 신 씨는 차량 수리 문제로 일정 기간 일을 할 수 없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건으로 충남경찰청은 신 씨에 대한 감사장 수여를 검토하고 있는데, 실물 보상 가능성도 함께 검토하는 방안이 고려되길 바라본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