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반떼 페이스리프트 공개돼
기존에 날카로운 이미지와는
많은 부분에서 달라졌다

’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아반떼는 전기차 시대 이전까지 현대의 얼굴마담 역할을 수행해왔다. 물론 최근에는 그 위상이 예전 같지 않지만, 과거에는 페이스리프트, 풀 체인지를 거칠 때마다 해당 세대의 핵심적인 디자인이 적극적으로 반영되어 왔다.

최근 목격되는 아반떼 페이스리프트 모델의 디자인은 최근 현대가 추구하는 디자인 방향성이 적극적으로 반영되어 있다. 이에 대해서 먼저 현 아반떼 모델을 살펴본 뒤, 최근 목격된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살펴보도록 하자.

오대준 수습 에디터

현대자동차 2020 아반떼
현대자동차 아반떼 N
현대자동차 2020 아반떼(엘렌트라)

기존 디자인은 날렵함 중심
날카로운 이미지 강조
호불호 확실히 갈렸다

현 아반떼가 출시되던 당시 현대는 패밀리룩으로 날카로운 인상이 강조된 디자인을 적용했다. 이는 다이나믹한 측면 디자인과 맞물려 시너지를 노린 선택이었으며, 이에 따라 헤드, 테일램프는 각진 삼각형 디자인이 채택되었다.

하지만 아반떼가 베스트셀러였음에도 이러한 날카로운 디자인은 소비자들에게 극렬한 호불호를 유발했고, 최악의 디자인이었던 쏘나타만큼은 아니었지만, 디자인에 대한 많은 지적을 받곤 했던 것이다.

’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전면부는 부드럽고 유해졌고
후면부는 큰 차이가 없어 보여
스포티함은 조금 부족하다

따라서 이번 페이스리프트의 핵심은 각진 인상에 대한 성형수술로 보인다. 전면부와 후면부의 각으로 돌출된 부분들이 가다듬어졌고, 헤드램프는 기존에 각진 모양에서 조금 더 둥글둥글해졌다. 다만 테일램프는 기존의 각진 모양이 어느 정도 유지된 것으로 보인다.

전반적으로 유한 이미지를 갖게 하는 데에는 성공한 것으로 보이지만, 기존 아반떼가 가진 스포티한 느낌은 조금 덜해 보인다. 오히려 더 세단다워진 이미지가 돋보이며, DRL을 비롯해 최근 디자인 트렌드를 반영한 것들도 엿볼 수 있다. 물론 여전히 위장막 모델이기 때문에, 완전히 속단하기에는 이르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