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전기차 GV60
생각보다 비싼 가격대
수입차와 비교해본다면?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 / 사진 = “오토스파이넷”

탁송되는 제네시스 GV60 /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일산II 타이칸”님 제보

본격적인 전기차 시대가 도래하며 각 자동차 제조사는 전용 플랫폼을 개발, 전기차 라인업을 구축해나가고 있다. 현대차그룹의 경우 현대, 기아, 제네시스에 E-GMP 기반 전기차를 1종 이상씩 투입했는데 이 중 제네시스 GV60는 얼굴인식 도어락 등 그룹 최초 사양이 대거 적용되어 주목받는다.

그중에서도 비접촉(무선) 충전 시스템은 전 세계 양산차 최초로 탑재되어 수입차가 부럽지 않은 구성이지만 6~7천만 원대의 비싼 가격대는 결국 수입차도 함께 고민하게 만든다. 제네시스 GV60과 동급인 수입 전기차 ‘아우디 Q4 E-트론’이라면 적당한 대안이 될 수 있을까? 제네시스 GV60 퍼포먼스 트림과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 40 프리미엄을 기준으로 제원과 가격을 비교해보았다.

 이정현 에디터

제네시스 GV60 /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홍성llFerrari”님 제보

제네시스 GV60 인테리어 /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Ciel”님 제보

제네시스 GV60 /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Koenigsegg 덕후”님 제보

동력성능 차이 크게 벌어져
주행가능거리는 비슷한 수준

Q4 E-트론 스포트백의 차체 크기는 전장 4,590mm/전폭 1,865mm/전고 1,620mm로 GV60와 비슷한 대신 휠베이스는 136mm 짧다. 실내 공간에서 차이가 벌어질 수 있으나 그 폭이 크지는 않은 수준이다. 대신 동력 성능은 두 배 이상 차이가 벌어진다. Q4 E-트론 스포트백 40 프리미엄은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31.6kgf.m를 내는 싱글 모터가 후륜에 탑재되어 뒷바퀴를 굴린다. 반면 GV60에는 최고출력 489마력(부스트 모드 활성화 시), 최대토크 71.4kgf.m를 발휘하는 듀얼 모터가 탑재된다.

주행가능거리는 비슷한 수준이다. Q4 E-트론 스포트백에는 82kWh 배터리가 탑재되었으며 복합전비 4.1km/kWh로 1회 충전 시 357km를 주행할 수 있다. GV60에는 더 작은 77.4kWh 배터리가 들어가지만 복합전비는 동일하며 주행가능거리는 368km로 11km 길다. 이는 외부 기온 등 주행 여건이나 운전 습관에 따라 상쇄할 수 있을 정도의 차이다.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 / 사진 = “Pocket Lint”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 인테리어 / 사진 = “Top Gear”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 / 사진 = “Top Gear”

보조금 포함한 실구매가
100만 원 이상 차이

전기차 구매를 가장 복잡하게 만드는 요소는 다름 아닌 구매보조금이다. 차종과 등록 지역에 따라 실구매가가 천차만별인 만큼 철저한 확인이 필요하다. 취등록세 및 각종 부대비용과 국고 보조금 및 지자체 보조금을 포함한 실구매가는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 40 프리미엄 7,129만 원, 제네시스 GV60 7,020만 원이다.

GV60의 경우 퍼포먼스 트림에서 옵션을 선택하지 않은 가격인 만큼 옵션 구성에 따라 Q4 E-트론보다 얼마든지 비싸질 수 있다. 반면 Q4 E-트론 스포트백은 트림 불문 별도의 선택사양이 없는 단일 모델이다. 옵션으로라도 통풍시트를 선택할 수 없다는 게 가장 아쉬운 점이지만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스마트폰 미러링, 전 좌석 및 스티어링 휠 열선, 스마트 트렁크, HUD, 파노라마 선루프 등 국내 선호 사양 대부분이 적용되는 만큼 충분히 고려해볼 만하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