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바이 불법행위 몸살
단속 강화 요구 빗발쳐
도주하는 오토바이 화제

신호 대기 중인 오토바이 운전자 / 유튜브 한문철TV 화면 캡쳐

교통법규 위반, 소음기 임의 변경 등 일부 오토바이 운전자들의 불법행위에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에, 경찰은 정기적으로 관할 구역 내 이륜차 집중 단속을 벌이고 있지만 평시에는 실질적인 단속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관련 대책이 필요하다는 요구에 지난 대선 기간에는 오토바이 전면 번호판 도입을 두고 실효성 논란이 일었는데, 실제로 번호판을 고의로 가리거나 부착하지 않는 경우도 더러 있다. 그리고 최근, 번호판 없이 오토바이를 몰던 운전자가 단속을 피하고자 벌인 행동이 화제가 되고 있다.

김현일 에디터

단속을 위해 다가간 경찰관 / 유튜브 한문철TV 화면 캡쳐
번호판을 확인하자 도망가려는 오토바이 운전자 / 유튜브 한문철TV 화면 캡쳐
빠르게 오토바이를 잡은 경찰관 / 유튜브 한문철TV 화면 캡쳐

단속 위해 다가오자 내달렸다
경찰 매단 채로 달린 오토바이

지난 18일, 유튜브 한문철TV 채널에는 번호판 없는 오토바이를 몰던 운전자가 단속 경찰을 매달고 도주를 시도하는 영상이 올라왔다. 부산 시내에서 신호 대기 중이던 해당 운전자는, 다가오는 경찰의 눈치를 살피다 차량 사이로 빠져나가려 핸들을 당겼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빠르게 오토바이 후미를 붙잡았고, 매달린 상태에서 몇 초간 끌려갔다. 오토바이는 신호 대기 중이던 승용차를 들이받고 멈춰 섰으며 경찰은 재빠르게 앞을 가로막아 시동을 끄라고 소리쳤다.

경찰관을 매달고 달린 오토바이 / 유튜브 한문철TV 화면 캡쳐
승용차와 충돌 후 멈춰 선 오토바이 / 유튜브 한문철TV 화면 캡쳐
무판 오토바이 사례 / 온라인 커뮤니티

“엄한 처벌 요망”
네티즌들의 반응

사건 정황을 본 한문철 변호사는, “경찰이 넘어졌을 경우 특수공무집행방해에 해당하여 처벌이 무겁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번호판 없이 이륜차를 운행할 경우 자동차 관리법 위반에 해당해 3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한편, 단속 경찰을 매달고 도주를 시도한 오토바이 운전자를 본 네티즌들은, “저런 인간은 강력하게 처벌해야 합니다”, “끝까지 놓지 않고 버틴 경찰분께 박수를 보냅니다”, “솜방망이 처벌하니까 도망갈 생각도 하지”, “공권력을 위해서라도 처벌 강화합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1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