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없이 올라가는 차 가격
테슬라의 가격 인하
전 세계에서 중국만


최근 많은 자동차 제조사들이 원자재 가격 상승
과 반도체 품귀 현상으로 인해 차량 가격을 올리고 있는 추세다. 그중에서도 테슬라는 가격 인상률이 가장 높았다고 볼 수 있는데, 최근 테슬라는 이전과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지난 24일 외신에 따르면, “테슬라가 중국에서 주요 모델인 모델3와 모델Y의 판매 가격을 9% 인하했다”고 전했다. 이는 테슬라가 가격 인상을 단행한 이후로 처음인 가격 정책인 셈인데, 어떤 이유로 가격을 내렸는지 알아보자.

유재희 에디터


딱 중국에서만
가격을 내린 테슬라

테슬라는 꾸준히 원자재 가격 상승을 이유로 가격 인상을 감행해왔다. 하지만 지난 24일 테슬라는 새로운 가격 정책을 보였는데, 중요한 것은 바로 전 세계가 아닌 중국에서만 차량 가격을 인하한 것이다. 원래 중국에서 판매되던 주요 차종인 모델3와 모델Y의 가격은 각각 27만 9,900위안과 31만 6,900위안이었지만, 인하된 가격은 모델3가 26만 5,900위안이고 모델Y는 28만 8,900위안으로 인하되었다.

이는 한화로 모델3가 5,213만 원, 모델Y가 5,663만 원으로 판매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테슬라는 “중국 내 테슬라 주요 차종들의 가격 인하는 상하이 기가팩토리 가동률이 개선됨에 따라 원가가 절감되었다”면서 “기존 생산량이 1만 7,000대에 그쳤지만, 최근 2만 2,000대까지 증가해 소비자 가격이 크게 인하되었다”라고 설명했다.


가격을 내린 이유는
중국 시장이 거대하기 때문

테슬라가 각종 이유로 가격 인상을 감행했었지만, 중국 전기차 시장에서 테슬라는 조급해 보이는 걸로 볼 수 있다. 실제로 중국 전기차 시장은 전 세계 전기차 시장의 절반을 차지할 정도로 거대한 시장 규모를 이루고 있고, 중국 내에서 테슬라는 전체 전기차 판매 순위는 3위로 저조한 수준이다.

중국 내에서는 중국 제조사 BYD나 GM상하이에 크게 밀리고 있고, 자국 브랜드가 전체 시장에서 80%를 차지할 정도로 테슬라의 입지가 약하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업계 관계자들은 “테슬라가 중국 전기차 시장에서 가격 경쟁을 부추겨 더 저렴한 전기차들이 쏟아져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예측했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