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M3 하이브리드 출시
기아 니로와 라이벌 경쟁
성공할 수 있을까?

기아 니로 하이브리드의 최강 적수가 될 르노 코리아 XM3 하이브리드가 출시됐다. 정식 명칭은 XM3 E-TECH로, 유럽시장에서 이미 상품성을 인정받은 자동차다. 17인치 타이어 기준 국내 인증 복합 연비가 17.4km/L로 기대만큼 높지 않은 것은 아쉽지만, 실 연비는 20km/L를 훌쩍 넘길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어 관심을 받고 있는 상황.

기아 니로는 1년 넘게 대기를 해야 하기 때문에 소비자라면 XM3 하이브리드도 고민 대상에 오를 수밖에 없겠다. 이차는 과연 살만한 신차일까? 오늘 함께 XM3 하이브리드의 상품성을 살펴보자.

박준영 편집장

핵심은 파워트레인
복합연비 17.4km/L
100% 전기차 모드도 제공

기존 모델과 가장 큰 차이는 당연히 파워트레인이다. 최적화를 거친 1.6리터 가솔린 엔진에 36kW 짜리 구동 전기모터, 15kW 짜리 고전압 시동모터를 구성한 듀얼 모터 시스템을 채용했다. 그 결과 시속 50km 이하의 도심에선 최대 75%까지 전기차 모드로 주행할 수 있다.

배터리 잔여 용량이 충분하다면 100% 전기 모드로 전환할 수 있는 별도의 버튼이 존재하며, 전기차와 유사한 느낌을 주는 회생제동 시스템 B-모드도 추가했다. 그러니깐 가벼운 도심 출퇴근을 하는 사람들이 이 차를 타면 사실상 전기차와 비슷한 수준으로 유류비를 아낄 수 있다는 뜻이다.

발목 잡는 가격
3,094만 원~3,337만 원 구성
니로와 경쟁 가능할까?

XM3 하이브리드엔 일반 내연기관과는 다르게 F1 다이내믹 블레이드 범퍼를 기본 적용하였으며, 전용 컬러가 추가되었다. 오토홀드와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같은 ADAS 장비를 기본 사양으로 채택한 것 역시 눈에 띈다. 그러나 풍부한 사양 때문에 시작 가격이 3,094만 원이라는 점은 마음에 걸린다.

라이벌 니로는 2,660만 원부터 시작하는 가성비 트림이 존재하지만 XM3 하이브리드는 그렇지 않다. 3,000만 원 대 XM3 하이브리드를 사려면 돈을 아껴 2,000만 원대 일반 가솔린 모델을 구매하고 나머지 돈은 유류비에 사용하는 것이 낫지 않나라는 고민도 해볼 수 있다. 그럼에도 니로는 현재 대기 기간이 매우 길기 때문에 오래 기다리는 것이 싫은 사람들에겐 좋은 선택지가 될 수 있겠다. 부디 계륵 같은 존재가 되지 않길 바라며 글을 마친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1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