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테스타로사 포착
좋은 상태로 보전되어 있다
80년대를 휩쓴 전설의 자동차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동건’님 제보)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동건’님 제보)

80년대를 휩쓸었던 레전드 페라리가 국내에서 포착됐다. 남차카페에 올라온 제보 사진을 살펴보면, 페라리 테스타로사가 상당히 좋은 컨디션으로 포착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페라리의 대표적인 명작으로 손꼽히는 이 슈퍼카는 엄청난 희소가치를 지니고 있으며, 지금도 전 세계 수많은 팬들에게 사랑받는 자동차다.

그런 차가 국내에서 포착되었으니 주목받을 수밖에 없을 터, 오늘은 페라리 테스타로사가 어떤 차인지, 이차가 왜 대단한 자동차인지 함께 살펴보고자 한다.

박준영 편집장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동건’님 제보)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동건’님 제보)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동건’님 제보)

‘빨간 머리’ 뜻하는 테스타로사
80년대 12기통 페라리의 진수

대 전기차 시대를 맞이한 요즘, 12기통 대배기량 엔진은 점점 듣기 어려워지는 단어다. 이 시절엔 지금처럼 제조사들을 옥죄는 배출가스 규제도 아예 없거나 널널했고, 보행자 안전규제 같은 것도 마찬가지였기 때문에 제조사들이 만들고 싶은 자동차를 마음껏 만들어낼 수 있었다. 엔지니어들의 고충도 지금보단 덜했을 것이다.

디자인을 보면 직선의 아름다움을 잘 살렸다. 요즘 페라리는 직선보단 유려한 곡선미가 강하지만 테스타로사는 정 반대이기 때문에 특별함은 2배가 된다. 물론 디자인은 피닌파리나 작품이다. 양 사이드 도어 쪽에 자리 잡은 긴 갈고리 모양의 공기흡입구 디자인이 매우 독특하며 ‘치즈커터’로 불리기도 한다. 5000cc 플랫 12기통 엔진을 탑재해 최고 속도 290km/h,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 데는 수동변속기임에도 5.8초면 충분했다. 84년도에 등장한 자동차의 스펙이다.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동건’님 제보)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서울ll태랑’님 제보)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서울ll태랑’님 제보)

오리지널 모델의 가치
정식 번호판을 달고 있는 귀한 자동차

테스타로사는 이후 페이스리프트를 거치며 512TR, F512M으로 출시되었지만 가장 가치가 높은 모델은 오리지널 1세대 테스타로사다. 후속 모델들이 성능은 물론 더 좋았지만, 오리지널 모델의 아름다운 디자인의 평가를 넘어설 순 없었다.

지금의 F8과 우라칸, 812와 아벤타도르가 끊임없이 경쟁하듯이, 이 시절에도 페라리와 람보르기니는 라이벌 관계였다. 테스타로사의 라이벌은 쿤타치였는데, 해당 차량 역시 함께 포착이 되어 다음 편에 다뤄보려고 한다. 귀한 클래식 슈퍼카가 이렇게 좋은 상태로 보전되어 있다는 것은 자동차 마니아 입장에서 매우 반가운 일이다. 더군다나 정식 번호판까지 달고 있으니 도로 주행까지 가능하다. 앞으로도 특이한 올드카가 포착되면 종종 소개해 드리겠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