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의 문제였던 킥보드
이제는 전동 스쿠터도 등장
걱정되는 공유 서비스의 상태

공유 스쿠터 서비스 / 사진출처 = 인스타그램 “iys6419”

많은 운전자와 보행자가 가장 만나기 싫어하는 것이 바로 전동 킥보드다. 사람들이 전동 킥보드 운전자들을 기피하는 이유는 대부분 헬멧을 쓰지 않고 인도와 도로를 넘나들며, 운전자와 보행자들을 위협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일반 자전거보다 빠르기 때문에 운전자 역시 큰 위험에 빠질 수 있다.

서울 시내를 비롯한 전국에 전동 킥보드 공유 서비스가 널리 사용되고 있는 와중에 최근 강남구를 중심으로 공유 킥보드 업체에서 스쿠터도 대여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대해 많은 네티즌들은 우려를 표하고 있는데, 어떤 상황인지 살펴보자.

유재희 기자


킥보드 요금으로
전동 오토바이를 탄다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강남 도로 이제 큰일 났다”라는 반응들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그 이유는 바로 퍼스널 모빌리티 스타트업 업체 ‘스윙’에서 공유 킥보드가 아닌 공유 스쿠터 대여 서비스가 등장한 것이다. 스윙에서 대여하는 스쿠터는 전기로 구동되는 스쿠터로 대여 시 반드시 탑박스에 있는 헬멧을 착용해야 하며, 운전면허 등록이 필수다.

또한 스쿠터를 대여할 경우 기본적인 보험은 사고 시 대인 최대 1억 5,000까지 보장이 가능하고, 대물은 최대 2,000만 원까지 보상이 가능하다. 대인과 대물 보험으로 내야 하는 자기부담금은 전부 100만 원을 내야 한다.

공유 스쿠터 서비스 / 사진출처 = 인스타그램 “iys6419”


킥보드도 관리가 안 되는데
스쿠터는 과연 안전할까?

공유 서비스 자체가 근본적으로 위험하다고 말하는 이유는 바로 이용자들의 관리 문제다. 실제로 전동 킥보드 업체들의 가장 큰 문제는 ‘운전면허 확인’이다. 이미 많은 공유 서비스에서는 운전면허 등록 절차가 허술하고, 본인 인증도 간편하게 텍스트로만 진행된다.

즉 이런 허술한 본인인증 절차로 인해 중고등학생인 미성년자들의 무분별한 오토바이 대여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며, 운전자는 물론 다른 운전자와 보행자의 안전을 위협하는 서비스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해당 공유 스쿠터의 최고 시속은 약 45km/h로 일반 전동 킥보드보다 약 20km/h가 더 빠른 속도다.

전동 킥보드 단속 / 사진출처 = “경향신문”


미성년자와 음주운전
단속도 불가피해

이미 공유 킥보드를 사용하는 운전자 중 대부분은 헬멧을 착용하지도 않고, 종종 킥보드 하나에 2인, 3인 이상의 탑승자를 태우고 운행하는 경우가 많다. 게다가 밤늦은 시간 강남역과 주요 거리에서는 술을 마신 뒤 킥보드를 이용해 귀가하는 사람들도 있다.

사실상 음주 운전에 대해 각 공유 서비스에선 강제적인 확인은 없고, ‘음주 상태가 아닙니다’라는 문구만 체크하면 대여가 가능하기 때문에 이를 막을 방법은 없다. 또한 꾸준히 킥보드와 같은 개인형 이동장치의 사고는 매년 늘어가고 있지만 이에 대한 벌금이나 처벌은 가벼운 수준이며, 일반 자동차보다 단속 빈도가 적다. 현재 공유 스쿠터의 서비스는 강남구 한정이지만, 점차 대여 가능 지역은 늘어날 것으로 보이고 이에 대한 위험도 역시 늘어날 것이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