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E클래스 유출
실내외 일부 공개
호불호 크게 갈리는 중

올해 상반기 정식 공개 예정인 메르세데스 벤츠 신형 E클래스가 유출됐다. 모두의 예상대로 유출이 된 진앙지는 중국이며, 실내 대시보드부터 전면부 디자인을 확인할 수 있는 범퍼까지 공개되었기 때문에 파장이 매우 크다.

해당 사진을 확인한 네티즌들은 저마다 다양한 의견을 쏟아내고 있는데, 안타깝게도 긍정적인 반응 보단 부정적인 반응으로 도배가 되고 있다. 한국에서도 나름 베스트셀링 수입차 자리를 꿰차고 있는 E클래스인 만큼 주의 깊게 살펴봐야 하는데, 어떻게 바뀌었길래 부정적인 반응이 쏟아지는 걸까?

박준영 편집장

내연기관, 전기차 통합 시도?
EQE와 유사한 전면부 디자인

현재 벤츠는 내연기관 자동차전기차 라인업을 별도로 구분해 놓았다. 전기차는 이름 앞에 EQ가 붙게 되는데, 유출된 신형 E클래스 범퍼 디자인을 보고 있으면 벤츠가 이제 내연기관과 전기차 디자인을 통합하려는 생각이 아닐까라는 합리적인 의심이 든다.

라디에이터 그릴이 기존 E클래스처럼 크롬 처리가 되어있어 영락없는 벤츠 세단의 모습이지만, 쉽게 확인할 수 있듯이 전체적인 디자인 구성은 EQE를 내연기관 버전으로 만든듯한 느낌이 짙다. 헤드램프에 생긴 굴곡이 상당히 인상적인데, 표주박처럼 생긴 해당 디자인은 호불호가 많이 갈릴 전망이다.

EQE와 판박이인 실내
대시보드는 더 유사해

실내 대시보드도 유출이 됐는데, 누가 봐도 EQE를 그대로 복사해놓은 느낌인 것을 부정할 수 없다. 계기판과 메인 디스플레이는 분리되어 있으며, EQE와 차이점은 EQE가 세로로 긴 스타일의 디스플레이였다면, E클래스는 가로 면적을 조금 더 넓혀놓은 형태라는 것이다.

또한 대시보드 좌우 송풍구가 EQE는 원형으로, E클래스는 일자로 길게 자리 잡은 타입이 적용된다. 스티어링 휠은 신형 C클래스에 적용되는 것과 동일한 사양이 적용된 것으로 보인다. EQ 라인업의 실내가 차량마다 거의 차이가 없었는데, 내연기관 신차까지 비슷한 스타일로 가는 것을 보면 정말 벤츠가 “둘을 통합하려는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 수밖에 없다.

센터 콘솔 형상만 조금 달라
점점 획일화되는 벤츠 디자인

눈에 띄는 다른 점이 하나 있다면, 요즘 벤츠 대부분이 센터디스플레이가 콘솔까지 자연스럽게 디자인적으로 이어지는 타입을 적용했는데, 신형 E클래스는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사진으로 확인할 수 있듯이 신형 E클래스의 디스플레이는 깔끔하게 콘솔과 분리되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대중들은 너무 획일화 되어가는 벤츠 디자인에 대해 그리 좋은 반응을 보이지 않는다. “라이트 디자인은 또 논란되겠다”, “이번 페리가 엉망이라 풀체인지 기대했는데 큰일이네”, “그저 충격적이다”, “이제 정말 중국차 같다”, “아이덴티티를 핑계로 디자인 너무 성의 없게 한다”라는 반응이 주를 이룬 것이다. 물론 일각에선 “그래봤자 어차피 잘 팔린다”, “벤츠 걱정해서 뭐 하겠나”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는가?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1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