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량 판가름하는 디자인
심사숙고 끝에 나온 결정체
너무 못생긴 자동차 5선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소비자들이 가장 추구하는 요소는 무엇일까? 예산이 정해져 있는 사회초년생이나 특정 목적에 의해 차량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아니라면, 아마도 디자인일 것이다. 국내 도로 환경상 고성능 모델을 사봐야 시원하게 내달릴 곳이 별로 없으며, 하차감을 중시하는 문화가 만연했기 때문에 선택 사양을 추가하기보다 “그 돈이면”을 생각하게 된다.

자동차 디자인은 여러 기능적, 심미적 요소를 충족하면서도 브랜드 철학을 담아내야 하므로 완성까지 수많은 수정 작업을 거친다. 그런데도 ‘대체 왜 저렇게 만들었을까’라는 생각이 절로 나는 모델도 분명 존재한다. 이에 대해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Hotcars’가 양산되지 말았어야 할 못생긴 자동차를 선정했는데, 그중에는 국산 모델도 있었다.

김현일 기자

알파 로메오 워너비
스바루 트리베카

주인공을 만나보기에 앞서, 매체가 선정한 최악의 디자인에는 무엇이 있었는지 살펴보자. 첫 번째로 소개할 모델은 2005년부터 2014년까지 일본 스바루가 생산한 준대형 SUV, 트리베카이다. 주로 북미와 호주, 유럽에서 판매된 트리베카는 못생긴 자동차 리스트의 단골처럼 매번 등장한다.

문제가 된 디자인은 페이스리프트 전 초기형 모델이다. 후면부는 그저 밋밋한 SUV의 모습이지만, 전면부가 상당히 난해하다. 좌우 양 끝에 달린 헤드램프는 어딘가 모르게 멍청한 느낌을 주며, 가운데 섬처럼 놓인 센터 그릴도 촌스럽다. 스바루는 해당 그릴을 1930년대 알파 로메오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했다고 설명했는데, Hotcars는 “영양실조에 걸린 부가티 베이론? 혹은 마약 중독자 알파 로메오?”라고 평가했다.

전설 속 뱀에서 영감
미츠오카 오로치

일본의 소규모 수제작 자동차 제조업체인 미츠오카가 2006년 출시한 오로치는 페라리 512TR을 참고하여 자체 개발한 프레임 섀시와 차체를 얹어 제작한 미드십 후륜구동 쿠페이다. 오로치는 고급 스포츠카에 대한 당시 CEO의 동경에 따라 개발된 차량이지만 파워트레인은 렉서스의 3.3L V6 엔진을 탑재했다.

설명할 것도 없이 미츠오카 오로치의 디자인은 기괴하다. 스바루 트리베카와 같은 결로, 후면부는 그저 그렇지만 어린이 공포영화에 나올 것만 같은 전면부는 상당히 부담스럽다. 심지어 이 차량은 1억 2천만 원을 호가하는 모델이었는데, 한 해외 매체는 “디자이너가 웃겨 보이도록 노력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참고로 오로치는 출시 당해 일본 네티즌이 뽑은 올해의 스포츠카에 꼽혔다.

성형외과(?) 의사의 작품
유아비안 퓨마

2013년 LA오토쇼에선 엄청난 비주얼을 자랑하는 몬스터카가 등장하여 화제가 되었다. 미국의 성형외과인 캄비즈 유아비안은 가장 개성 넘치는 차량을 제작하기 위해 직접 나섰고, 페라리나 람보르기니에 질린 소비자가 타겟이라며 89만 5천 달러(한화 약 11억 1,239만 원)의 가격표를 책정했다.

6,145mm에 달하는 전장과 최고 505마력을 발휘하는 콜벳용 V8 7.0L 엔진, 하드톱 컨버터블 등 디자인만 제외하면 충분히 개성 넘치는 모델이다. 하지만 생기다 만 프론트 펜더와 오프로드용 타이어 사이에 오밀조밀하게 모여 있는 전면부는 정말 이해하기 힘들다. 유아비안 퓨마는 총 4대가 판매된 것으로 전해지며, 지난 2016년 10억 원에 중고 매물로 등장해 재조명되었다.

옥탑방 설치한 느낌
피아트 멀티플라

다음으로 알아볼 모델은 ‘세상에서 제일 못생긴 승합차’ 타이틀을 갖고 있는 유명 모델이다. 이탈리아의 자동차 제조업체 피아트가 1998년부터 2010년까지 생산했던 피아트 멀티플라는 출시와 함께 탑기어 선정 ‘가장 못생긴 차’에 선정되었고, 2004년 페이스리프트 전까지 해당 디자인을 유지했다.

차체는 1층과 2층을 분리한 형상을 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전면 램프류는 총 3개 지점으로 나뉘었다. 좁쌀처럼 박혀 있는 전면 램프류 외에도, 찌그러진 하트 모양의 리어 램프도 가관이다. 멀티플라의 차체는 피아트 600을 기반으로 탁 트인 시야를 제공하기 위해 개발된 것이라고 알려졌는데, Hotcars는 이를 “가장 쓸모없는 기능”이라고 평가했다. 놀라운 사실은 국내에 등록된 멀티플라가 존재한다는 점이다.

이젠 타격 감도 없다
쌍용 액티언

드디어 대망의 주인공, Hotcars 선정 가장 못생긴 국산 모델인 쌍용 액티언이다. 해외 매체 선정 최악의 디자인에 쌍용이 빠지는 일은 거의 없다. 주로 로디우스와 카이런, 렉스턴, 액티언이 번갈아 가면서 뽑히는데, 이번엔 액티언이 선정되었다.

액티언은 로디우스, 카이런과 함께 심한 말을 들은 적이 있는데, 2021년 쌍용 인수 우선협상대상자가 된 에디슨모터스는 “로디우스, 액티언, 카이런은 최대의 실패작”이라며 쌍용차 위기의 원인으로 꼽혔다. 한편, Hotcars는 액티언에 대해 “사진을 찾기 위해 인터넷을 뒤진 후 우리는 장님이 되었습니다. 이것은 자연적 원인이 아닌 쌍용 액티언의 외관 때문입니다”라고 언급했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