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교육 미쳤다! 사이버트럭 되팔았던 테슬람들, 역대급 최후 맞았죠

0
40

사이버트럭 품귀 현상
중고찻값 2배로 뛰기도
눈에 띄는 하락세 포착

사이버트럭-참교육

테슬라 사이버트럭은 각종 안전성 문제와 품질 논란을 안고 있음에도 그 인기가 상당하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에 따르면 해당 모델의 누적 계약은 100만 건을 훌쩍 넘긴다. 이에 사이버트럭의 품귀 현상은 이미 여러 차례 다뤄졌을 정도로 그 규모가 상당하다.

테슬라가 강력한 재판매 금지 조항을 내걸었음에도 암암리에 거래되는 경우가 포착되곤 한다. 이에 찻값의 2배 이상 가격에 거래된 사례도 있지만 최근 거품이 꺼지기 시작했다. 일각에서는 재판매 목적으로 사이버트럭을 산 이들이 곤경에 처했을 것이라는 말도 나온다.

사이버트럭-참교육
테슬라가 공개한 재판매 금지 조항
사이버트럭-참교육
재판매 매물

테슬라 측 제재에도 불구
3억 중반에도 판매됐다

출시 초기에만 해도 사이버트럭을 원하는 유명 인사와 인플루언서 등 부유한 소비자들은 기다림의 시간을 줄이고자 기꺼이 거액의 금액을 쏟아부었다. 재판매 시 테슬라가 부과할 불이익에 대한 리스크, 희소가치 등을 더한 사이버트럭 중고 가격은 무려 25만 달러(약 3억 4,475만 원)까지 치솟기도 했다.

실제로 이 가격에 거래가 성사된 경우도 있었던 만큼 초기 물량을 확보한 사이버트럭 차주들에게 재판매는 상당한 유혹으로 다가왔다. 갖고 싶어서 산 차지만 마음만 달리 먹으면 앉은 자리에서 1억 원 이상의 수익을 불릴 수 있었으니 어찌 보면 당연한 현상이었을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날도 오래 가지는 못했다.

사진 출처 = ‘Cybertruck Owners Club’
날카로운 패널로 인한 부상 사례 / 사진 출처 = ‘Cybertruck Owners Club’

품질 이슈로 환상 깨져
공급 증가 역시 영향

사이버트럭 물량이 조금씩 풀리기 시작하고 시간이 지나면서 사이버트럭의 각종 품질 논란이 줄을 이었다. 소프트웨어 오류로 차량이 운행 불가 상태에 빠지는가 하면 테슬라의 고질적인 외판 단차 문제가 재조명되기도 했다. 심지어 날카로운 차체 모서리에 부상을 입는 경우도 보고됐다.

결국 환상이 깨진 예비 오너들이 이탈하며 수요 감소, 지속적인 생산에 따른 공급 증가로 인해 재판매 가격은 빠르게 떨어지는 추세다. 미국 중고차 업계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해당 모델의 시세는 14만 달러(약 1억 9,306만 원) 미만이다.

사진 출처 = ‘Autotrader’ 홈페이지 캡처

여전히 신차보단 비싸
앞으로도 떨어질 전망

여전히 신차 대비 비싸지만 거품이 상당히 빠진 가격임은 틀림없다. 심지어 현지 중고차 플랫폼 오토트레이더에는 7만 7천 달러(약 1억 618만 원)짜리 매물이 올라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업계 전문가들은 해당 모델의 중고 시세가 하락세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꼴 좋다”. “허머 EV도 결국 그렇게 됐는데 되팔이들한테는 학습 효과가 없었나 봄“. “솔직히 저걸 누가 3억씩이나 주고 사냐”. “처음부터 리셀할 생각으로 저 차를 산 사람도 있겠지?”. “드디어 정의 구현이 시작됐다” 등 다양한 반응을 남겼다.

자동차와 관련된 흥미로운 이슈들
제보를 원한다면? 카카오톡 ☞ jebobox1@gmail.com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