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이너 도망갔나.. BMW 신형 전기차, 경악스러운 디자인 수준

0
590

특유의 디자인과 성능으로
전통적 팬층 확보한 BMW
충격적인 신차 디자인 수준

BMW
BMW i2 예상 렌더링 / 사진 출처=’AutoCar’

BMW의 디자인은 다른 차량의 디자인과 다른 매력이 있어 전 세계적으로 마니아층이 두텁다. 특히 전통적인 디자인을 쉽게 변경하지 않고 새로운 컨셉에 녹여내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키드니그릴, 호프마이스터 킨크, 엔젤 링 등의 디자인적 유산은 지금 출시되는 차량에서도 계승된 모습으로 찾아볼 수 있다.

그러나 얼마 전부터 미래지향적인 분위기를 추구하고, 변화를 주면서 대중들 사이에서 디자인에 호불호가 크게 갈리기 시작했다. 일부 소비자들은 신차 구매를 꺼리고 풀체인지 이전 모델을 찾는 사람도 있다. BMW의 새로운 플랫폼, 노이어 클라쎄를 기반으로 한 순수 전기차의 출시소식을 전하면서 디자인 논란이 재점화될 것으로 보인다. 신차는 어떤 모델이 될지 살펴보자.

BMW 1시리즈 풀체인지 / 사진 출처=’Drive.com’
BMW i2 예상 렌더링 / 사진 출처=’AutoCar’

신차 출시 지속하는 BMW
1시리즈, 2시리즈 EV 계획 중

얼마 전 엔트리 모델 1시리즈 해치백의 풀체인지 모델을 공개한 BMW. 추가로 새로운 소식이 전해져 눈길을 끌고 있다. 해외 관계자에 따르면 BMW가 새로운 소형 전기차 2종류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한다. 1시리즈와 2시리즈의 전동화 모델이 될 가능성이 높다.

현재 BMW의 전동화 모델 중 가장 작고 저렴한 일명 ‘보급형 모델’은 iX1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지만, 새로운 1시리즈와 2시리즈의 EV가 출시되면 그보다 더 저렴한 가격에 BMW의 전기차를 경험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한다. 1시리즈는 해치백과 세단 형태로 출시되며, 2시리즈는 SUV와 쿠페형 SUV 형태로 출시될 가능성이 높다.

사진 출처=’BMW Group’
사진 출처=’BMW Group’

노이어 클라쎄 기반 전기차
성능 기대, 디자인 벌써 혹평

내연기관이 아닌 전동화 모델로 출시되는 만큼, 당연히 사용되는 플랫폼도 달라질 텐데, BMW의 노이어 클라쎄 플랫폼을 기반으로 생산될 것이라고 예상한다. 800V 아키텍처의 해당 플랫폼은 싱글, 듀얼, 쿼드 모터를 활용할 수 있어 다양한 차종에 적용이 가능하다.

BMW i1과 i2로 각각 출시될 해당 모델은 노이어 클라쎄 플랫폼 중에서 전륜 구동 방식의 NBx 플랫폼을 채택할 가능성이 높다. BMW의 전기차 성능은 이미 i시리즈부터 인정받고 있지만, 사람들이 구매하길 망설이는 이유는 디자인에 있다. 과거에 비해 지나치게 실험적이고 난해한 디자인을 적용하면서 충성 고객들마저 등을 돌리는 상황이 빈번하다.

X3 풀체인지 / 사진 출처=’CarandDriver’
사진 출처=’AutoCar’

과도한 디자인 변경에 흥행 우려
네티즌들의 반응도 다양했다

BMW i1과 i2의 예상 렌더링만 살펴봐도 그렇다. 가로로 지나치게 길어진 키드니 그릴과 통합된 전면부 헤드램프는 오래전부터 BMW가 추구하던 디자인이라고는 볼 수 없을 정도로 변화했다. 최근 공개된 1시리즈와 X3도 디자인과 관련된 말이 많았던 만큼 이번 신차도 출시된다면 논란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인 출시 일정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2025년 이후가 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BMW의 신형 i1과 i2의 예상도를 살펴본 네티즌들은 “BMW 디자인이 점점 산으로 간다.”, “i1은 아이오닉 5 아니냐?”, “제발 옛날 디자인 그대로 출시해 주면 좋겠다, 부탁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출시 전부터 우려를 표하고 있다.

자동차와 관련된 흥미로운 이슈들
제보를 원한다면? 카카오톡 ☞ jebobox1@gmail.com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