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아빠들 난리 났다’ 페라리 최초의 전기차, 최초 포착 실물 수준

0
387

페라리 브랜드 내 최초 전기차
테스트 뮬 주행 모습 포착됐다
임시부품 적용한 것으로 보여

페라리-전기차
사진 출처 = 인스타그램 ‘@derek.photography’

페라리가 2025년 말 브랜드 내 최초의 전기차를 선보인다. 환경 규제와 전동화 흐름에 따라 포르쉐를 비롯한 여러 스포츠카 브랜드들이 전기차 개발에 나선 상황이다. 자동차 시장에선 후발 주자로 페라리가 전기차를 선보이는 만큼 그 수준에 대한 우려와 기대가 공존하고 있다.

이 가운데 최근 페라리 전기차의 테스트 뮬이 이탈리아 마라넬로에서 처음으로 포착됐다. 아직까지 페라리 측은 개발 중인 전기차에 대해서 디자인이나 제원, 성능 사양 등의 정보를 공개한 적이 없어 이번 테스트 뮬에 주목이 이어진다.

페라리-전기차-2
마세라티 르반떼 / 사진 출처 = ‘ExclusiveAutomotive’
페라리-전기차-3
사진 출처 = 인스타그램 ‘@derek.photography’

크로스오버 형태 지녔다
테스트 뮬인 점 감안해야

테스트 뮬의 외관 형태는 쿠페 라인이 적용된 크로스오버로 보인다. 다만 테스트 뮬인 만큼 마세라티 르반떼의 차체와 로마의 헤드램프를 조합했다.
실제 양산 모델에는 외관에 큰 변화를 거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번 테스트 뮬을 통해서 향후 출시될 페라리 전기차가 쿠페형 SUV나 크로스오버로 나올 수 있다는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

전체적인 외관에는 날렵한 형태와 디자인을 강조하려고 한 모습 보인다. 위장막 위로는 화살표와 번개 표시의 데칼이 붙어있고, 임시 부품이긴 하지만 위장막 사이에서 날카로운 형태의 헤드램프를 통해 강렬한 모습을 연출하고 있다. 하단 범퍼 그릴은 3개로 분할되어 수평으로 뻗어 나간다.

페라리-전기차-4
사진 출처 = 인스타그램 ‘@derek.photography’
사진 출처 = 인스타그램 ‘@derek.photography’

쿼드 머플러 팁 적용된 후면
가격 약 7억 원에 책정되나

범퍼 그릴 내부에는 수직의 슬롯이 적용된다. 보닛의 라인은 볼륨감 있게 떨어지며, 공기 저항에 유리한 형태를 띠고 있다.
후면부는 쿼드 머플러 팁이 적용되긴 했지만, 전기 파워트레인이 적용되는 만큼 실제로 어떤 기능을 하는 것으로 보이진 않으며, 단순히 디자인적 요소에 가까운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해외 매체 소식에 따르면 페라리는 현재 개발하고 있는 전기차의 가격을 50만 달러(약 6억 9천만 원) 이상에 책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같은 해외 보도에 현재 페라리 CEO 베네데토 비냐(Benedetto Vigna)는 이에 대한 논평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출처 = 인스타그램 ‘@derek.photography’
사진 출처 = 인스타그램 ‘@derek.photography’

페라리 V12 엔진 끝까지 간다
유럽이 금지할 때까지 생산

전동화 전환이 자동차 시장 전반에 걸친 흐름으로 자리하면서 페라리 역시 전기차를 개발에 박차를 가하며 준비하고 있다.
그럼에도 페라리 측은 가능한 오랫동안 현재의 내연기관 스포츠카를 유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페라리 마케팅 책임자는 유럽 내에서 V12 엔진이 환경 정책에 따라 금지될 때까지 생산을 계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페라리의 발표에도 불구하고 이미 페라리의 변화는 시작됐다는 분석이다. 페라리는 2030년까지 순수 내연기관 모델을 단 20%만 생산할 전망이다. 남은 80% 중 절반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남은 절반 정도를 전기차 생산에 집중해 시장 변화에 대응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