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가 또? 국내 도로에서 포착된 의문의 국산차, 정체 알고 보니 “기대되네”

(사진=오토포스트 독자 ‘sakm****’님)

최근 오토포스트 게시판에 ‘이 차가 무엇인지 궁금하네요’라는 제목으로 제보글이 하나 올라왔다. 측면과 뒷모습만 올라왔고 위장막으로 대부분 가려져 있지만, 대략적인 크기와 휠 디자인, 국내에서 포착된 점을 고려해보면 현대자동차가 준비 중인 싼타크루즈라고 추측할 수 있다.

싼타크루즈는 북미 시장에서 픽업트럭 수요가 점차 증가함에 따라 현대자동차가 새롭게 개발 중인 모델이다. 포드 레인저, 쉐보레 콜로라도 등 미드사이즈 SUV와 경쟁하며, 2021년 북미에서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한다. 오늘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는 도로에서 포착된 현대차의 픽업트럭 ‘싼타크루즈’에 대해 한걸음 더 들어가 본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2015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콘셉트카로 처음 선보였다
싼타크루즈는 2015년 미국의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콘셉트카로 처음 선보였다. SUV와 픽업트럭의 크로스오버 모델로 세단과 SUV를 주력으로 하던 현대자동차가 차종의 다양화를 지향하고 내놓은 모델이기 상당한 관심을 이끌었다.

싼타크루즈는 미국에서 제14회 올해의 북미 콘셉트카에 트럭 부문에 선정되었다. 사양은 190마력을 발휘하는 2.0리터 디젤엔진에 4륜 구동 시스템을 탑재했다고 한다.

지난해 양산화 공식 선언
직접적인 경쟁은 피할 것
콘셉트카 출시 이후 소문으로만 무성하던 싼타크루즈가 지난해 양산화를 공식 선언했다. 2021년부터 미국 앨라배마 공장에서 싼타크루즈를 생산해 북미시장에 판매하기로 결정했으며, 이를 위해 한화로 약 4,800억 원을 투자해 생산설비를 추가하고 직원도 추가로 충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북미에 시판 중인 다른 픽업트럭들과 직접적인 경쟁은 피할 전망이다. 현재 북미에 판매 중인 미국 브랜드와 일본 브랜드는 픽업트럭을 수십 년 동안 개발해 경험과 기술력을 충분히 갖춘 반면 현대자동차는 픽업트럭에 대한 데이터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직접 경쟁하는 모험보다는 틈새시장을 노리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싼타크루즈는 북미형 정통 트럭과는 달리 SUV 플랫폼 기반의 크로스오버 형태로 스타일리시한 디자인과 뛰어난 승차감을 갖추고 있으며, 밀레니엄 세대를 타깃으로 삼았다. 현대자동차는 싼타크루즈 출시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수익성에 도움이 많이 될 것으로 분석했다.

(사진=motor1.com)

국내외 곳곳에서
테스트 카가 목격되고 있다
싼타크루즈 양산을 공식 선언한 현대자동차는 2021년 생산을 목표로 현재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해외는 물론이고 국내에서도 종종 포착되고 있다. 하지만 두꺼운 위장막을 둘러쓴 탓에 전면과 대략적인 실루엣 외에는 확인하기 어렵다.

전면을 살펴보면 팰리세이드처럼 커다란 라디에이터 그릴이 눈에 들어온다. SUV 모델들과 마찬가지로 캐스케이팅 그릴 디자인을 가지고 있으며, 내부 패턴은 격자형으로 이루어져 있다. 또한 양쪽에 위치한 헤드 램프는 싼타페처럼 상하분리형으로 되어 있다. 콘셉트카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motor1.com)

측면은 전형적인 픽업트럭의 실루엣을 가지고 있다. 보닛 부분에는 곡선을 가미해 부드러운 이미지를 표현하고 있다. 콘셉트카와 달리 크루캡으로 뒷자리가 생긴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스타일리시한 모습을 강조하기 위해 휠 디자인에도 신경을 쓴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전면과 달리 후면은 노출을 최소화했기 때문에 어떤 형태인지 확인하기 어렵다. 콘셉트카에는 가로형 테일램프를 적용했지만 포착된 테스트 카를 살펴보면 테일램프 바로 옆에 뚫려있는 구멍에는 등이 없는 것으로 보아 세로형으로 변경된 것으로 보인다.

(사진=motor1.com)

신형 투싼 플랫폼 활용
전장은 5미터 내외로 추정된다
미국 정통 픽업트럭과는 달리 싼타크루즈에는 유니바디가 적용된다. 한때 정통 픽업트럭과 경쟁을 위해 프레임 바디를 사용한다는 소식이 들려오기도 했으나 결국 SUV와 마찬가지로 유니바디를 사용했다. 개발비용을 줄이고 승차감을 높이기 위한 이유로 추정된다

C 필러 쪽을 살펴보면 적재함과 승객석이 따로 분리되어 있지 않고 일체형으로 이어져 있는 것으로 보이며 모노코크 보디 타입 차량들이 가지는 특성 그대로 가지고 있는 모습이다. 싼타크루즈는 신형 투싼 플랫폼을 활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오토포스트 독자 ‘sakm****’님)

정확한 크기 제원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대략 5미터 내외로 추정된다. 국내 시판 중인 렉스턴 스포츠와 크기가 비슷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5미터 내외의 크기는 국내에서는 큰 차로 분류하지만 북미에서는 작은 차로 분류한다. 더군다나 북미 시장은 싼타크루즈 급 픽업트럭보다는 F-150과 같은 풀사이즈 픽업트럭이 잘 팔리기 때문에 북미 소비자들의 니즈를 어떻게 만족시킬지 주목이 된다. 현대자동차가 잘하는 풍부한 옵션과 가성비로 승부를 걸 가능성이 높다.

(사진=오토포스트 독자 ‘sakm****’님)

전량 북미 생산
국내에서 만나기는 어려워
싼타크루즈 양산 소식에 네티즌들은 국내에도 출시되기를 기대했으나 아쉽게도 국내에서 만나보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FTA 조항 때문에 싼타크루즈는 북미에서 전량 생산되며, 노조와 협의 등 여러 가지 문제로 인해 역수입될 가능성도 낮다.

또한 현재로서는 내수 시장을 위한 국내 생산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직수입이 아닌 이상 국내에서 싼타크루즈를 만나볼 가능성은 매우 낮다.

한시름 던 쌍용자동차
하지만 안심할 수는 없다
싼타크루즈가 북미에서 전량 생산되는 것으로 결정됨에 따라 쌍용자동차는 한시름 덜게 되었다. 렉스턴 스포츠를 주력으로 삼고 있는 쌍용자동차 입장에서는 경쟁 모델 소식에 긴장이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안심할 수는 없다. 지금 현 상황으로는 싼타크루즈가 국내에 출시되기 어려울 뿐이지 앞으로도 국내에 출시되지 않을 것이라고 단정 지을 수는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쌍용자동차는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는 경쟁 체제에 대비하기 위한 대책이 필요해 보인다.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