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네시스 G90, 국내도로에서 실제로 보면 딱 이 모습

이슈+|2018.12.16 02:13

그간 공식 사진, 해외 사진 등으로만 접할 수 있었던 '제네시스 G90' 부분변경 모델이 국내 도로에서 포착되기 시작했다. 미디어 시승회에 이어 고객 인도도 시작된 모양이다. 현대차 전시장 주변에서는 탁송되고 있는 G90의 모습도 흔히 볼 수 있게 되었다.

일정 시기가 지나면 EQ900보다 더 흔히 보일 G90은 어떤 변화를 맞이했을까? 오늘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는 국내 도로에서 포착된 사진과 함께 부분변경을 거친 제네시스 G90의 주목할만한 변화를 되짚어본다.




1. 새로운 패밀리룩 

쿼드 헤드램프와 테일램프

G90은 이번 부분 변경을 통해 제네시스 브랜드의 새로운 패밀리룩을 가장 먼저 적용받았다. 네 개로 나누어진 쿼드 헤드 램프와 테일램프가 가장 대표적이다. 현대차는 이번 G90이 수평적인 캐릭터 라인이 강조됐다고 설명했다. 헤드램프와 테일램프, 전용 휠, 크레스트 그릴 등에는 다이아몬드를 비췄을 때 보이는 난반사에서 영감을 받은 '지-매트릭스(G-Matrix)' 패턴이 적용됐다.

전면부는 새로운 패밀리룩 디자인 요소로 자리 잡은 헤드램프와 새로운 오각형 그릴이 중심을 이루고 있다. 현대차는 이 그릴을 '크레스트 그릴'이라 부른다. 측면 부는 지-매트릭스 패턴이 적용된 19인치 휠이 중심을 이루고 있다.


2. 후면부 디자인 

아반떼, 쏘나타처럼 

레이아웃 변화

후면부 디자인은 레이아웃이 전체적으로 바뀌었다. 주목할 점은 쏘나타, 아반떼와 같은 변화를 맞이했다는 것이다. 번호판이 범퍼로 내려갔고, 레터링 엠블럼이 트렁크 중간에 위치한다. 아마 향후 출시될 모든 현대차의 새로운 세단들은 이와 같은 레이아웃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테일램프도 네 부분으로 나뉜다. 듀얼 머플러는 전면부 그릴 형상과 디자인 통일감을 주었고, 현대차에 따르면 번호판 위치는 기존 대비 시각적인 무게 중심을 낮춰 안정적인 이미지를 구현하기 위해 아래로 이동된 것이라 한다.


3. 실내는 변화보다 

개선에 초점

외관 변화에 비해 실내 변화는 거의 없는 편이다. 현대차는 G90 부분 변경 모델의 실내 소재 개선을 강조했다. 클러스터와 내비게이션의 연결감을 개선하고, 송풍구와 공조 및 오디오 스위치 형상이 바뀌었고, 센터패시아 스위치 개수가 줄었다.


콘솔 상단부는 가죽으로 감쌌고, 버튼에는 크롬 도금이 적용됐다. 프레스티지 트림은 크래시 패드부터 도어 윗부분까지 나파 가죽이 입혀지고, 파이핑과 스티치가 적용된다. 외관에서 볼 수 있는 '지-매트릭스' 패턴 퀼팅이 실내 곳곳에 적용된 것도 특징이다.


4. 편의 사양 개선

커넥티비티 기술 등 적용

부분 변경을 통해 편의 사양도 개선됐다. 신규 내비게이션 지도와 소프트웨어를 무선으로 다운로드해 자동으로 업데이트하는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 기능이 탑재되었다. 내비게이션을 사용 중일 때도 자동으로 다운로드 및 설치가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12.3인치 제네시스 커넥티드 내비게이션이 적용됐는데, 지도 화면을 확대 및 축소하고, 앞 좌석과 뒷좌석 탑승자가 독립적으로 내비게이션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이 외에 음성 설정 검색, 원격으로 시동을 걸거나 끄고, 공조 장치 설정 및 비상등 점멸, 메모리 시트와 열선 조절, 창문 개폐와 시트 제어 등을 지원하는 제네시스 커넥티드 서비스 앱, 서버형 음성인식 등의 IT 기술도 적용됐다.


5. 부분변경되면서

안전 관련 옵션 기본 적용

가격은 어느 정도 상승했나

부분변경이 되면서 이전에 옵션으로 제공되던 차로 유지 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후방 교차 충돌 방지 보조,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안전 하차 보조 시스템 등이 모든 트림에 기본 적용되고, 동승석 무릎 에어백이 추가됐다.


한편, 제네시스 G90의 가격은 3.8 가솔린 모델 7,706만~1억 995만 원, 3.3 터보 가솔린 모델 8,099만~1억 1,388만 원, 5.0 가솔린 모델 1억 1,878만 원으로 책정됐다. 모델별로 이전 대비 기본 가격은 294만~344만 원가량 상승했고, 옵션 가격도 주력 모델인 3.8 가솔린 모델 기준으로 살펴보면 246만 원이 상승했다.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였다.


오토포스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오토포스트 Co., Ltd. All Rights Reserved.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