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국내서 은근 외면받는 브랜드가 만든 2억짜리 감성 스포츠카

이슈+|2019.02.06 20:03

(사진=보배드림 '니롱이와모하니')

해외에서만큼 국내에서의 인지도가 그리 높지는 않다. 특히 북미 플래그십 세단 시장에선 메르세데스 벤츠를 비롯한 독일 3사와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으며, 스포츠카 시장에서도 우리가 생각하고 있는 것보다 입지가 넓다. '렉서스' 이야기다.

어찌 보면 당연하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일본과 우리의 관계를 잘 알고 있고, 그들이 만든 제품을 사용한다는 것에 대한 마음도 그리 개운치만은 않다. 오늘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는 국내에서 포착된 렉서스 스포츠카 사진을 시작으로, 우리가 일본 자동차를 대하는 이상적 자세가 무엇인지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콘셉트카 그대로

대중의 요구를 받아들였다

기사 인트로에서 보셨던 사진 속 자동차는 렉서스 LC다. LC는 지난 2016년 북미 국제 오토쇼에서 처음으로 공개되었다. 콘셉트카 'LF-LC'의 양산 모델로 등장했으며, 처음으로 등장한 5.0리터 V8 모델의 이름은 'LC 500'이다.


렉서스는 2012년 디트로이트 오토쇼에서 'LF-LC' 콘셉트카를 처음 공개했었다. 토요타 CEO 아키오 토요다에 따르면, 원래 콘셉트카를 양산할 계획이 없었으나 대중의 뜨거운 반응으로 양산 모델을 출시하게 되었다고 한다. LC 500은 렉서스의 새로운 플래그십 쿠페가 되었고, 콘셉트카의 디자인을 거의 그대로 물려받았다.


LFA의 철학

V10 대신 V8

LC의 엔지니어링에는 LFA의 철학을 최대한 녹아들도록 했다. 대신 LFA의 고회전형 V10 자연흡기 엔진 대신 RC-F와 GS-F와 공유하는 5.0리터 V8 자연흡기 엔진을 품는다. V8 엔진과 맞물리는 변속기는 아이신 사의 10단 자동변속기로, 렉서스로서는 처음으로 선보이는 조합이었다. 엔진은 475마력, 54.0kg.m 토크를 발휘하고, 제로백은 4.5초 안쪽으로 기록한다.

하이브리드 모델 LC 500h는 세계 최초로 하이브리드 시스템에 유단 기어가 조합된 '멀티 스테이지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적용되었다. 시스템 총 출력은 359마력이고, 10단 자동 기어에 준하는 변속이 가능하다.


새로운 GA-L 플랫폼

경량화는 적극적이지 않으나

목적 달성은 충분히 했다

LC는 RC와 달리 토요타의 새로운 프리미엄 RWD 자동차 전용 플랫폼인 'GA-L'을 기반으로 개발되었다. 이 플랫폼은 현행 플래그십 세단 LS에도 사용되고 있으며, LC가 처음으로 사용한 것이다. BMW의 M 모델들처럼 CFRP 탄소섬유강화플라스틱으로 루프 패널을 만들었고, 유럽 자동차 매체들은 "포르쉐 카이맨 수준의 낮은 무게 중심과 앞뒤 무게 배분을 매우 우수하게 달성했다"라고 평했다.


다만 경량화가 적극적으로 이뤄진 것은 아니다. 알루미늄과 카본 파이버 소재를 적극 사용했음에도 차량 무게는 1.9톤이 넘고, 제로백 4.6초의 BMW 650i보다도 무겁다. 사양에 따라 2톤이 넘어가기도 하는데, 낮은 무게 중심과 풍부한 접지력, 그리고 토센 LSD와 리어 스티어링 시스템을 통해 우리의 예상보다 좋은 민첩함을 보인다.


품질에 품질을 더하다

장인의 수작업으로 완성된 실내

렉서스 특유의 품질 좋은 실내 마감이 LC에도 고스란히 녹아들었다. 실내는 장인의 수작업을 통해 완성되었다. 앰비언트 일루미네이션, 도어 트림 드레이프 장식, 10.3인치 EMV 디스플레이를 통해 탑승자를 환영해주는 기능도 있다.

또한 실내 곳곳에는 렉서스를 의미하는 'L'자 패턴이 배치되어 있다. 렉서스만의 스포티함을 강조했고, 마크 레빈슨 프리미엄 서라운드 13오디오 시스템을 통해 탑승자의 귀까지 즐겁게 해준다. 더불어 알칸타라 소재에 석션 타입 통풍 시트가 장착되었다. 가격은 LC500이 1억 7,000만 원, LC 500h가 1억 8,000만 원이다.




"일본에는 한국 차가 없더라!"

단순히 애국심만으로

만들어진 풍경은 아닐 것이다

"일본에는 한국 차가 없더라!"... 일본 자동차 관련 기사에 어김없이 등장하는 내용이다. 실제로 현대자동차가 일본 자동차 시장에 진출했었으나 판매 실적이 저조해 철수했다. 일본에 가본 분들은 아시겠지만 도로에 모두 일본 차들뿐이다. 토요타가 단연 가장 많고, 혼다, 닛산, 스즈키 등의 브랜드들이 다음으로 많다.


일본 도로에선 한국 자동차를 보기 힘들다. 반면 우리나라 도로에선 일본 자동차를 쉽게 만나볼 수 있다. 한국 수입차 판매 실적 10위권에 토요타와 렉서스는 항상 빠지지 않는다. 일각에선 이를 보고 "역사를 잊은 사람들이다", "일본 차를 타다니 친일파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드러내기도 한다. 그들의 반응도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다. 그러나 그것이 얼마나 타당한 것인지는 따져보아야 한다.


일본 자동차를 사는 사람들이 친일파라서, 일본을 좋아해서 일본 자동차를 산 것은 결코 아니다. 우리는 여기서 그들이 정말 일본 자동차를 좋아해서 산 것인지, 국산차의 지난 행보가 일본 자동차를 선택할 수밖에 없게 만든 것인지 깊이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만약 한국의 자동차 제조사가 국민들에게 좋은 품질의 자동차를 제공해주었다면, 아니 최소한의 신뢰라도 잃지 않았더라면 어땠을까. 비록 국제 시장은 아니더라도 한국 자동차 시장은 충분히 일본처럼 자국 브랜드의 자동차로 도로를 채울 수 있었을 것이다.


2018년 북미 1위~20위

한국 브랜드는 없었다

상보다 값진 것은

그들을 정말로 뛰어넘는 것

한국과 일본 자동차 시장을 제외하고 생각해보자. 지난 한 해 동안 북미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자동차를 알아보니 1위부터 20위까지 한국 자동차 브랜드는 단 한 대도 없었다. 그러나 토요타, 혼다, 닛산 등의 일본 제조사 자동차는 11대나 이름을 올렸다.


북미에서 상을 받는 것도 좋다. 그러나 국민들이 상보다 진정 원하는 것은 세계의 어떤 누구든 한국 자동차를 인정하는 것이다. 우리 국민 모두가 북미 베스트셀링카 TOP20에 일본 제조사 이름보다 한국 제조사의 이름이 많길 원할 것이다. 그러나 그러기 위해선 기반이 튼튼해야 한다. 기반이 튼튼하지 않으면 빨리 무너지는 법. 그들을 뛰어넘고, 오래도록 무너지지 않으려면 기반을 잘 다져야 한다. 한국 자동차 제조사의 기반은 '대한민국'이다.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였다.


오토포스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오토포스트 Co., Ltd. All Rights Reserved.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