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V60 실물 / 네이버 남차카페 ‘신근’님 제보

‘민초단’이라는 말을 아는가? 이는 이른바 민트초코를 좋아하는 사람들을 뜻하는 준말이다. 치약 맛이 나서 싫다는 사람이 있는 반면에 민트초코 특유의 시원함과 달콤함을 선호하는 사람도 존재한다. 그만큼 민트초코는 호불호의 대명사로 불리는 맛이다.

그런데 민트초코만큼이나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리는 모델이, 자동차 시장에 등장했다. 바로 제네시스 GV60이다. 공식 사진 공개 이후 디자인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는데, 오늘은 해당 모델의 실물 사진도 함께 가져와 봤다. 어떤 모델과 경쟁하게 될지도 간단하게 살펴봤으니, 지금부터 함께 알아보자.

정지현 에디터

최근 공개된 공식 사진
네티즌의 반응이 상당했다
GV60은 제네시스 브랜드 내 최초의 전용 전기차로, 아이오닉 5과 기아 EV6처럼 E-GMP를 기반으로 만든 차량이다. 출시 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은 GV60이지만, 최근 공식 이미지가 공개되며 소비자의 이목이 더욱 쏠리고 있다. 디자인에 대한 반응이 아주 뜨거운데, 아쉽게도 호평보다 혹평이 많은 게 흠이다.

디자인은 언제나 호불호가 갈리는 요소지만, 특히 GV60에 대한 네티즌의 평가는 첨예하게 갈렸다. 일각에선 “앞이 곤충룩이다”, “항상 잘나가다가 이렇게 삐끗하네”, “잠자리가 모티브인가”라며 혹평을 더했지만, 또 다른 네티즌은 “차별화 잘 한 것 같은데”, “색이 문제다. 색만 바꾸면 예쁠 듯”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GV60 실물 / 네이버 남차카페 ‘신근’님 제보

실물 사진 포착됐다
전면부와 후면부를 보니
“정말 외장 컬러가 다르면, 이미지가 바뀔까?” 이렇게 생각할 독자를 위해 준비했다. 오늘은 최근 포착된 실물 사진을 바탕으로 디자인을 좀 더 파헤쳐 보기로 하자. 사진 속 GV60은 보다시피 검은색 외장 컬러를 갖고 있다.

먼저 전면부를 살펴보니, 제네시스 특유의 두 줄 헤드램프가 가장 눈에 띈다. 다만 그릴은 차 하단 범퍼로 내려 달면서 인상이 사뭇 달라지고 차별화를 더한 모습이다. 또한 사진 속 검은색 GV60은 공식 사진에 등장했던 라임 컬러와 달리 그릴과 차체 사이 컬러 차이가 없어 좀 더 깔끔한 인상이 완성됐다. 후면부의 경우, 스포일러 부품을 후면 유리창 끝단에 달아 차별화를 잊지 않았다. 스파이샷에서부터 공식 사진까지 꾸준히 포착된 대각선의 리어램프도 눈에 띈다.

GV60 실물 / 네이버 남차카페 ‘신근’님 제보

심장 박동을 표현?
측면부가 특징적이다
이번에는 옆으로 시선을 돌려 측면부를 살펴보자. 측면부는 트렁크 쪽 천장 라인을 낮춰 쿠페처럼 디자인했다. 도어 손잡이도 차체 안으로 내장해 깔끔하다. 손잡이는 차량 스마트키를 가까이 가져가면 자동으로 튀어나온다.

특이한 점은 전체적인 루프라인이 쭉 이어지는 형태가 아닌, C필러 부분에서 심장 박동을 표현하듯 꺾여있다는 점이다. 여타 모델과 다른 포인트이기에 전기차라는 것을 강조하는 나름의 표현 방식일 수도 있겠다. 한편으로는 그만큼 전에 볼 수 없던 특이한 디자인이니, 호불호가 갈릴 것으로 생각된다.

GV60 실물 / 네이버 남차카페 ‘신근’님 제보

소비자 반응 살펴보니
첨예하게 갈렸다
그렇다면 실제로 GV60의 실물 사진에 대한 네티즌의 반응은 어땠을까? 물론 일각에선 “난 아직도 별로야”, “제네시스보다는 현대 엠블럼이 더 잘 어울린다”, “제네시스 이미지랑 안 어울린다” 등 여전히 비판적인 시각이 존재했다.

하지만 “블랙이랑 실버는 그래도 좀 괜찮네”, “GV60 기대된다”, “오 이쁜데?”, “반전 효과인가? 제네시스 이거 노린 건가?”, “첫인상 진짜 별로였는데 블랙은 그래도 깔끔하다” 등의 평가도 다수 존재했다. 공식 사진만 공개됐을 때와 비교하면 비교적 분위기가 나아진 듯 보인다.

유럽에서 경쟁하게 될
아우디 Q4 e-트론
GV60의 경쟁 모델로 어떤 모델을 지목할 수 있을까? 먼저 유럽시장에서 직간접적으로 경쟁하게 될 모델은 아우디 Q4 e 트론이 될 것이다. 해당 모델은 날카로운 인상과 SUV임에도 둔해 보이지 않은 비율이 특징인데, 여기에 짧은 오버행, 큰 사이즈의 휠, 근육질을 연상시키는 라인이 눈에 띈다.

전기차는 대부분 눈에 띄는 특징을 내세워 차별화를 도모하는데, 해당 모델의 경우 오히려 내연기관차 SUV와 크게 다른 바 없는 디자인을 자랑한다. 실제로 Q4 e 트론은 기존 아우디 모델의 디자인 정체성을 계승했으며, 국내서도 해당 모델의 디자인에 대한 호평이 자자하다.

테슬라 모델 Y도
경쟁 모델이 될 수 있다
GV60은 최근 환경부의 배출가스 및 소음 인증을 마쳤는데, 이때 GV60에 고성능 모델이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고성능 모델의 존재는 곧 테슬라의 모델 Y 퍼포먼스를 경쟁 상대 리스트에 올리기에 충분했으며 이에 네티즌도 모델 Y와 GV60을 비교하는 반응을 보인 바 있다.

이곳저곳에 전기차라는 표시를 추가한 GV60과 달리, 모델 Y는 브랜드 내 타 모델처럼 매끈한 조약돌 같은 심플한 외관 디자인을 자랑한다. 내부로 들어가 살펴보면, 역시 좋게 말하자면 심플하지만, 이는 사람마다 ‘너무 허전하다’는 인상을 줄 수도 있겠다.

GV60은 e-트론과
모델 Y를 이길 수 있을까?
그렇다면 GV60는 e-트론과 모델 Y에 과연 비견할 만한 모델일까? 이에 대한 의견은 소비자마다 갈릴 것으로 생각된다. 디자인에 대한 부분은 앞서 충분히 다뤘으니, 이번에는 성능으로 따져보는 것은 어떨까?

GV60의 경우, 아직 주행 가능 거리에 관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GV60의 배터리 용량은 77.4kWh로 알려졌고, 해당 배터리는 EV6 롱 레인지에도 사용됐다. 따라서 EV6의 1회 완충 시 주행거리는 450km이니, 그 정도의 주행 가능 거리를 예상할 수 있겠다.

모델 Y 퍼포먼스의 주행 가능 거리는 국내 기준 448km로 알려져 있으며, 아우디 Q4 e-트론은 WLTP 기준 최대 520km를 달린다. 아우디 Q4 e-트론의 경우, 한국 기준으로 생각해 보자면 400km 대 초중반의 주행 가능 거리가 예상된다.

지금까지 제네시스 GV60의 디자인과 그의 경쟁 모델들을 살펴봤다. 공식 사진이 공개된 직후에는 디자인에 대한 논란이 있었지만, 실물 포착 사진을 본 일부 네티즌을 보면 반감이 다소 누그러진 모습이다.

아우디 Q4 e-트론과 테슬라 모델 Y가 유럽과 한국에서의 주된 경쟁 모델로 일컬어지기에, 이와 관련해서도 조금 살펴봤다. 어떤 모델의 손을 들어줄 것인지 대한 문제는 독자의 몫으로 남겨두도록 하겠다. Q4 e-트론은 아직 국내에서 정식으로 볼 수 없긴 하지만, 만약 독자에게 세 모델 중 하나를 살 수 있는 상황이 펼쳐진다면, 어떤 모델을 선택하겠는가?

[email protected]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