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변화된 보조금 지급 기준
5,500만 원 미만 100%, 8,500만 원 미만 50%
‘트림별 가격 기준’에서 ‘인증 사양별 기본 가격 기준’으로

2022년 역시 다양한 전기차들을 중심으로 전기차 시장 경쟁이 펼쳐질 전망이다. 전기차 판매 실적에 큰 영향을 미칠 요소로 전기차 보조금을 빼놓을 수 없는데, 최근 2022년 구체적인 보조금 수치가 공개되었다.

올해 들어 전기차 보조금의 지급 기준이 다소 변화해 차종별로 보조금을 수령 가능한 정도에도 변화가 생기고 말았다. 그렇다면 작년 인기를 끌었던 전기차들은 올해 어느 정도의 보조금을 받게 될지 살펴보도록 하자.

김성수 에디터

경우에 따라 상위 모델을
보조금을 100% 받고서 구매가 가능해졌다

2022년 부로 전기차 보조금 정책에 상당한 변화가 적용됐다. 정부는 보급형 차량을 육성하기 위해 구간별 보조금 지원 상한액을 인하한 전기차 보조금 개편안을 발표했는데, 상당히 많은 부분에서 변화가 포착됐다.

지난해 6,000만 원 미만 100%, 6,000~9,000만 원 미만 50% 지원, 9,000만 원 이상 보조금 미지원에서, 올해는 5,5000만 원 미만 100%, 5,500만~8,500만 원 미만 50% 지원, 8,500만 원 이상 미지원으로 바뀐다.

그뿐만 아니라, 5,500만 원 미만의 보급형 차량이 지난해에 비해 가격을 인하할 경우 추가 보조금을 인하액의 30%, 최대 50만 원 지원하는 정책도 추진 중이다. 보급형 차량을 육성하고자 세운 개편안이니, 저렴한 전기차에 인센티브를 주겠다는 것이다.

그러던 중, 보급형 전기차 육성을 위한 제도임에도 실상은 그 의미가 퇴색되고 있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기존 트림별 가격을 기준으로 보조금을 지급해 주던 지난해와는 달리, 올해부터는 ‘인증 사양별 기본 가격’을 기준으로 보조금이 책정된다.

EV6 롱레인지의 경우 최저 사양 트림 라이트 2WD의 가격은 5,020만 원, 4WD의 가격은 5,302만 원이다. 2021년의 경우 트림별 가격을 따져가며 보조금 수령 가능 여부를 고려해야 했지만, 2022년부터는 사양별 기본가격만 고려하면 된다.

EV6 롱레인지는 2WD와 4WD 모두 5,500만 원 미만의 가격이기에 보조금을 100% 수령 가능하며, 롱레인지의 가장 상위 트림인 GT-Line 4WD 역시 100% 보조금을 받은 채로 구매할 수 있게 된다.

정부 보조금 최대 700만 원
지자체 보조금도 전체적으로 하향

새롭게 바뀐 보조금 책정 방식은 대강 알아보았고, 그렇다면 각 전동화 모델들 별로 수령받게 될 보조금은 어느 정도일까? 최근에는 2022년 전기차 보조금의 액수도 일제히 공개되었다. 모델별로 받게 될 보조금의 차이는 천차만별로 나타났다.

먼저 정부가 올해 책정한 전기차 대당 보조금 최대액은 지난해보다 100만 원이 줄어든 700만 원으로 나타났으며, 연비, 주행거리 등이 가장 뛰어난 전기차만 700만 원을 모두 받을 수 있게 됐다.

지자체별 보조금도 작년보다 줄어들었다. 대전은 작년 대당 최대 보조금에 비해 약 200만 원이 하향 조정됐고, 광주는 100만 원, 인천은 120만 원, 부산, 대구는 50만 원이 하향된다. 서울은 기존 200만 원이 그대로 유지된다.

지자체의 전기차별 대당 보조금은 정부 보조금에 비례해 책정된다. 정부 보조금 최대액을 받는 전기차는 지자체 보조금도 최대액으로 받을 수 있다. 정부 보조금이 기준이 되는 만큼, 다양한 측면에서 살펴볼 필요가 있다.

가장 먼저 국산 전동화 모델인 아이오닉 5와 EV6는 정부 보조금 최대액인 700만 원을 모두 수령 가능하다. 아이오닉 5 2WD 모델은 배터리 용량이나 타이어 인치에 상관없이 모두 700만 원을 받을 수 있지만, AWD는 배터리 용량과 타이어 인치에 따라 보조금이 671만~696만 원으로 다소 줄어든다.

EV6는 이륜이나 사륜, 배터리 용량, 타이어 인치에 상관없이 모두 700만 원을 받을 수 있다. 보조금보다는 세부 모델별 주행거리와 가격만 살펴서 선택하면 된다. EV6는 아이오닉 5보다 65만 원 싼 4630만 원부터 출발한다.

가격이 5,500만 원을 넘는 상대적으로 비싼 고급 모델들은 정부 보조금이 줄어든다. GV60은 세부 모델별 319만~350만 원으로 책정됐다. G80 전기차는 기본 가격 8,281만 원에 정부 보조금이 342만 원이다.

수입 전기차도 정부 보조금 액수가 대부분 300만 원 안팎으로 비슷하다. 테슬라 모델 Y는 315만 원, 모델 3는 세부 등급별 310만~315만 원의 정부 보조금을 받을 수 있고, EQA는 299만 원, iX3는 299만 원을 정부 보조금으로 받을 수 있다.

전기차 보조금 지급 기준이 변화하게 되자 그 기준에 맞추기 애매한 가격대를 지닌 수입 전기차에서는 대체로 보조금 100% 수령이 가능한 가격대를 지니는데 연연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따라서 상대적으로 작년에 비해 수입 전기차를 구매하는 데 있어선 소비자의 부담이 다소 증가했다고도 볼 수 있다.

이처럼 수입차의 경쟁력에 아쉬움이 남는 상황에, 최근에는 보조금을 100% 수령 가능한 가격대로 출시한 수입 전기차, 폴스타가 큰 호평을 얻기도 했다. 아직까지 2022년 전기차 시장은 어떤 판도로 펼쳐지게 될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인데, 특히 수입 전기차들은 어떤 가격구성 정책을 보일 것인지가 가장 기대가 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