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GV80 CLUB’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제네시스의 새로운 시작을 알린 브랜드 최초의 SUV GV80은 출시와 동시에 “벤틀리를 닮았다”라는 이야기를 계속해서 들어왔었다. 이는 비단 국내 소비자들뿐만 아니라 외신에서도 비슷한 반응을 보였는데 차량의 전체적인 느낌과 디자인 요소들이 벤틀리 벤테이가를 닮았다는 주장이었다.

하지만 현대자동차 디자인 센터장 이상엽 전무는 GV80 출시 브리핑 당시 두 줄 램프로 시작하는 새로운 디자인 아이덴티티가 앞으로 등장할 차세대 제네시스의 패밀리룩이라며 GV80의 새로운 디자인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를 지켜본 벤틀리 임원은 GV80의 디자인을 어떻게 생각했을까.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GV80을 바라본 벤틀리 임원의 한마디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편집장

출시와 동시에
벤틀리를 닮았다는 이야기를
수없이 들었던 GV80

제네시스의 새로운 디자인 언어가 적용된 첫 모델인 SUV GV80은 출시 때부터 줄곧 벤틀리를 닮았다는 말을 자주 들었다. 전체적인 실루엣과 선사하는 느낌이 벤틀리 SUV와 닮아있다는 이야기였다.

GV80이 닮았다고 언급되는 벤틀리의 SUV는 벤테이가였는데 유사하다고 지적되던 주요 부분은 벤틀리에 주로 적용되어 웅장한 느낌을 주는 볼록 솟은 보닛, 그릴까지 이어져서 자연스럽게 떨어지는 보닛 라인, 벤테이가와 유사한 트렁크 리드, 리어 글라스와 스포일러 정도가 있었다.

그 후 출시된 G80 세단은 GV80의 세단 버전이라 불릴 정도로 비슷한 디자인을 가졌다. GV80에도 적용이 되었었던 전면부의 대형 크레스트 그릴, 두 줄 램프, 트렁크 중앙에 위치한 GENESIS 레터링과 오각형 머플러 등 앞으로 출시할 차세대 제네시스들에도 두루 적용될 공통적인 디자인 요소가 많았던 것이다.

하지만 GV80과 같은 디자인 요소를 대거 사용한 G80은 벤틀리와 닮았다는 이야기가 많이 나오지 않았다. 오히려 루프라인 때문인지 아우디 A7과 비슷하다는 이야기가 나오기도 했으며 벤틀리보다는 다른 차량들과 많이 비교되었다.

GV80의 디자인은
해외에서도 주목받았다

제네시스 GV80이 벤틀리와 닮았다는 이야기는 비단 국내에서만 그런 것은 아니고 외신에서도 비슷한 이야기들이 계속해서 이어졌다. 미국 자동차 전문 매체인 카앤드라이버는 “GV80의 초기 콘셉트카와 비슷하게 출시되었다”라며 “커다란 오각형 그릴을 장착하고 있으며 슬림한 헤드라이트와 인상적인 보닛이 충분한 존재감을 주고, 테일라이트 부분 등의 리어 엔드 스타일링은 벤틀리 벤테이가를 연상시킨다”라는 평을 내렸다.

캐나다 자동차 전문매체인 오토가이드닷컴은 “GV80은 현대차그룹 디자인 최고 책임자인 루크동커볼케의 디자인 철학을 잘 보여준다. 특히 2줄의 모티브로 펜더까지 확장된 램프 디자인은 분명 제네시스의 트레이드 마크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외신들의 평가는 대체적으로 “디자인은 잘 나왔지만 벤틀리와 어느 정도 닮은 것은 부정할 수 없다”라는 의견이 주를 이루었다.

재미있는 것은 “GV80이 벤틀리를 닮았다”라는 이야기를 들은 현직 벤틀리 아시아 태평양 총괄 임원인 번드 피츨러가 보인 반응이다. 번드 피츨러는 GV80의 디자인에 대해 묻는 질문에 “모든 럭셔리 브랜드는 추종자를 낳는다”라며 벤틀리와 디자인이 닮았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에 대해 별로 불쾌하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한 “원조는 그대로이며 상대 브랜드 입장에서는 디자인 독자성을 의심받을 뿐”이라며 “고객들은 오리지널 벤틀리와 벤틀리 복제본을 명확하게 구분하니 혹여 비슷한 차량이 나오더라도 크게 문제가 없다”라는 쿨한 뉘앙스를 풍기기도 했다. 여기에 끝엔 “GV80의 경우에는 그렇지 않지만, 지나치게 벤틀리를 흉내 낸 듯한 모델이 나온다면 문제가 될 수 있다”라는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이러한 소식을 접한 소비자들의 다양한 반응이 댓글로 이어졌다. 일부 네티즌들은 “애초에 벤틀리가 제네시스를 신경 쓸 이유도 없고 비교 대상도 아니다”,”그렇게 치면 세상에 안 닮은 차가 어디 있냐”,”지난번엔 X5와 비교하더니 이제는 벤틀리랑…”이라며 비교되는 자체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을 내비치기도 했다.

반면 “벤틀리가 돌려서 이야기하며 한방 먹인 거 같다”,”비슷한 이야기가 계속해서 나오는데 이 정도면 어느 정도 인정하고 들어가야 하는 분위기 아닌가”라는 의견을 보이는 네티즌들도 있었다. 이에 대한 생각은 당연히 서로 다를 수 있으며 판단은 독자들의 몫이다.

제네시스는 두 명의
세계적인 디자이너를 영입했다

닮았다, 안 닮았다는 논란에 앞서 제네시스 신차들이 벤틀리를 닮았다는 말을 들을 수밖에 없는 이유를 알아보자. 어찌 되었던 계속해서 벤틀리와 닮았다며 언급되는 이유는 분명히 어딘가 닮은 구석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현재 제네시스 디자인 총괄은 루커 동커볼케이상엽 디자이너 2인 체제로 이루어져 있다. 현대자동차가 세계적으로 명성이 높은 두 디자이너의 영입 소식을 발표할 때 많은 소비자들은 “이제 국산차 디자인 수준이 확실히 더 올라갈 것”이라며 많은 기대감을 품었다.

2015년 현대차에 합류한 루크 동커볼케와 2016년 합류한 이상엽 디자이너는 둘 다 세계적인 명차 브랜드인 벤틀리에서 한솥밥을 먹던 디자이너였다. 두 디자이너 모두 수석 출신으로 플라잉스퍼, 컨티넨탈 GT, 벤테이가와 EXP 10 스피드 6을 같이 디자인하며 많은 벤틀리들을 탄생시킨 주인공들이다.

벤틀리 디자인의 수장이었던 두 사람이 제네시스로 같이 왔으니 당연히 그들의 디자인에선 벤틀리의 아이덴티티가 어느 정도 녹아들 수밖에 없는 것이다. 만약 제네시스가 럭셔리 브랜드가 아닌 스포츠성을 지향하는 브랜드였다면 벤틀리와는 완전히 다른 스타일이 탄생할 수도 있었겠지만 제네시스는 벤틀리처럼 같은 럭셔리를 지향하기 때문에 이를 구현해 내는데 있어 어느 정도 유사함이 녹아있을 수밖에 없는 것이다.

하지만 제네시스는 벤틀리와 닮았다는 이야기를 듣지 않기 위해 독창성을 키우려고 노력했다. 신형 제네시스 디자인을 살펴보면 두 줄로 이루어진 헤드램프, 테일램프와 대형 크레스트그릴 등 제네시스만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확립하려고 노력 중이다.

주요 외신에서도 “GV80이 벤테이가와 닮아있다”라는 언급을 하면서도 “2줄의 모티브로 펜더까지 확장된 램프 디자인은 분명히 제네시스의 트레이드 마크가 될 것이다”라며 제네시스 특유의 디자인에 대해선 인정하는 모습이었다.

두 디자이너가 만들어낸 새로운 제네시스들은 전체적으로 풍기는 풍채에서 벤틀리와 닮아있을 수도 있으나 세부적으로 비교해보면 분명 제네시스만의 패밀리룩이 확실하게 정착해 가고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디자인 완성도 역시 우리가 기존에 알고 있던 제네시스 모델들과 비교해 보면 확실히 완성도가 눈에 띄게 올라갔다는 것 역시 쉽게 체감할 수 있다. 특히 신형 G80 디자인은 동급 E세그먼트 수입차들과 직접적으로 비교되면서도 호평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등장할 차세대 신형 제네시스들이 더욱 기대된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7 전체 댓글

  1. 제너시스 처응 출시때 벤트리 로고, 독수리 날개모양 부터 유사하다. 우리가 벤트리 베끼건 맞다. 그런데, 벤츠 지바겐 G63amg 지붕 빗물받이는 30년전 우리 쌍용 코란도지붕 베꼈고, 10년전 BMW X6 아치형 뒤창문 디자인은 20년전 쌍용 엑티언 베꼈다. 모든제조사가 서로 카피한다.

  2. 제너시스 처응 출시때 벤트리 로고, 독수리 날개모양 부터 유사하다. 우리가 벤트리 베끼건 맞다. 그런데, 벤츠 지바겐 G63amg 지붕 빗물받이는 30년전 우리 쌍용 코란도지붕 베꼈고, 10년전 BMW X6 아치형 뒤창문 디자인은 20년전 쌍용 엑티언 베꼈다. 모든제조사가 서로 카피한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