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의 순수함이냐
FF의 안정감이냐
그것이 문제로다

요즘 자동차 업계에서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다. 최근 토요타에서 새로운 모델인 GR86이 국내에 공개되면서, 드라이빙에 일가견이 있는 이들에게 지대한 관심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나 이번에 선보인 GR86은, 토요타의 고성능 서브 브랜드 가주 레이싱의 약자인 GR의 이름을 달고 나온 만큼, 펀 드라이빙을 추구하는 이들에겐 관심이 갈 수밖에 없는 존재다.

이번 GR86이 공개되면서, 함께 거론되고 있는 차 한 대가 존재하는데, 그 차는 바로 현대차의 아반떼 N이다. 현대차의 고성능 서브 브랜드인 N 배지가 달려서 나온 만큼, 비슷한 가격대와 비슷한 두 자동차의 비교가 연이어 쏟아지는 요즘이다. 과연 이 둘이 추구하는 방향성은 어떤 것일지 함께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자.

 권영범 에디터

자연 흡기와
터보 각기 다른 매력

토요타 GR86은, 1세대 86의 풀 체인지 모델이다. 풀 체인지를 거친 모델답게, 플랫폼에서부터 변화를 도모했다. 기존에 사용하던 스바루의 모듈형 플랫폼 대신, 글로벌 플랫폼으로 적용하여 개발이 이뤄졌으며, 기존에 사용하던 2.0L D4-S 직분사 수평 대향 가솔린 엔진을 삭제하고, 2.4L 직분사 가솔린 엔진을 적용하여 출력 개선이 이뤄졌다. 참고로 최대 출력이 203마력에서 235마력으로 증가하여, 펀치력에서도 이점이 생겼다.

플랫폼이 변경되면서, 전고가 변했다. 기존 모델보다 10mm 낮아진 전고는 무게 중심이 낮아지는 효과를 가져왔으며, 1세대 86보다 비틀림 강성이 대폭 개선되어 한층 더 단단한 바디가 적용되었다. 변속기는 6단 수동과 자동이 제공된다.

반면 아반떼 N은, 전형적인 FF 펀카의 모습을 보여준다. 2.0L 터보 엔진을 기반으로 최대 출력 280마력을 내뿜는다. 6단 수동과 8단 습식 DCT를 제공한다. 아울러 일반 모델보다 5mm 낮은 전고와 0-100km/h까지 걸리는 시간은 공식 기록으로 5.3초로 기록된 순발력은, 국산 고성능 자동차 중에서 이보다 더 완벽한 펀 카는 없다.

아울러 듀얼 피니언 R-EPS의 날렵한 핸들링, N 코너 카빙 디퍼렌셜, 능동 가변 배기 시스템, 런치 컨트롤 등을 기본적으로 적용해 가격 대비 뛰어난 성능을 발휘한다. 우리는 이를 두고 가성비 좋은 펀카라고 칭한다.

둘 다 명차라
고르기 쉽지 않다

사실 두 차종이 추구하는 지향점이 다르다. 때문에, 자연 흡기 FR의 로망이 있는 이들이라면 한 번쯤은 구매해도, 후회하지 않을 선택으로 보인다. 그러나, FF에 적응되어 있으며 드라이빙에 있어 이것저것 신경 쓰는 게 싫은 이들이라면, 고민할 필요도 없이 아반떼 N을 고르는 걸 추천한다.

아울러 한때 가성비 논란으로 혹평받았던 86이었지만, GR86으로 넘어오면서 보다 합리적인 가격대로 출시되어, 가격 측면의 부분에서도 나름대로 호평을 듣는 중인데 과연 네티즌들은 어떻게 생각할지 고견을 여쭤보며 글을 마치도록 하겠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4 전체 댓글

  1. 펀카로는 둘이 상대가 안된다. 코너링 직빨 모든면에서 아반떼가 압도함 외제차의 희소성이 떨어지긴 했지만 그래도 가오잡을려면 최소 독3사로 가야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