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강서구
전기차 화재사고
또 다른 주장이 나오다

지난 4일 오후 11시경 부산 강서구 남해고속도로 서부산요금소에서, 전기차 아이오닉5가 톨게이트 충격흡수대를 들이받아 차량이 전소되었고, 차 안에 탑승하고 있던 운전자와 동승자는 모두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을 기억하실 거다.

당시 사고를 바라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대다수 “전기차 무서워 타겠나”라는 반응이 주류였고, 당시 소방 관계자 또한 ‘배터리 열폭주’ 현상으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보아, 화재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였다. 그러나 이를 뒤집을 의견이 제시되어 업계의 관심을 받고 있는데, 과연 어떤 주장이 나오게 되었는지 함께 알아보자.

권영범 에디터

부산강서경찰서 / 사진 = KNN

경찰 소방서와
상반된 의견을 낸 국과수

사고 당시 사건을 담당하던 부산강서경찰서 관계자는 “사고가 난 지점은 하이패스가 아닌 현금 정산 구역이다”, “차량 파손 정도를 봤을 때도 차량이 고속으로 달려와 충돌한 것 같지는 않다”라고 말했다. 이 말인즉슨, 충격으로 인한 사망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아울러 소방 관계자 또한 “이번 사고는 차량이 충돌하자마자 불이 붙었기 때문에 탑승자들이 탈출하지 못한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밝히자, 전기차의 안전성에 대해 논란이 생겨난 것이다.

부산 아이오닉5 사고 / 사진 = 디스패치

그러나 이번 사건을 두고 국과수가 조사 결과를 밝혔는데, 조사 결과 화재로 인한 사망이 아니라는 주장을 펼친 것이다. 사망의 원인은 과속으로 인한 다발성 골절로 추정하고 있으며, 사망자 부검 결과 호흡기 쪽에 탄소, 매연이 끼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사고 발생 당시 조수석 시트는 완전히 뒤로 누워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한다. 추가로 사고 당시 속도 역시 90~100km/h 사이였으며, 운전자는 사고 직전까지 브레이크를 밟지 않은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추가로 국과수는 낮은 속도로 주행했음에도 화재가 발생했다는 것은 잘못된 소견이라며 기존에 밝혀진 원인에 대해 지적하였다.

아이오닉5 사고 / 사진=부산소방재난본부

아이오닉5 화재 원인인
여전히 조사중

국과수는 이번 아이오닉5의 사고 차량을 두고 화재 원인을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아이오닉5 화재에 대해 “90km/h 이상의 속도는, 아무리 안전 등급을 높게 받은 차량이라도 손상은 불가피하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번 국과수 조사에 따라 제조사 측의 과실 여부가 나뉠 것으로 업계는 예상한다. 그러나 이 상황을 바라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좋지 못한 상황인데, 몇 가지 반응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현금 쪽 진입인데 90km/h 이상 과속? 말이 안 되는데?”, “경찰이 지금 거짓말한다는 건가?”, “앞으로 10년간 전기차는 없다.”, “과속이든 아니든 차량에 불이 너무 쉽게 붙는 건 팩트 아닌가요?”등의 반응을 살펴볼 수 있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0
+1
0
+1
1
+1
0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