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 토레스는 시작일 뿐
곧 출시하는 신차 살펴보니
예비 오너들 가슴 설렐 만해

최근 국산차 판매량을 살펴보면, 굳건했던 판매량 1위 자리를 그랜저가 아닌 쏘렌토가 차지하고 있다. 그 아래로는 스포티지가 7위를 차지하고 있고 그다음 순위가 카니발이다.

이렇듯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요즘 소비자들은 세단보다 SUV를 더 선호하는 모습이다. 이에 따라 각 제조사들도 소비자들 입맛에 맞게 다양한 SUV를 내놓고 있고, 소비자들도 지난 상반기에만 53%가 SUV를 구매하고 있다. 이제 하반기에 접어들면서 다양한 신차들이 나오고 있는데, 어떤 SUV들이 출시될 예정인지 자세히 알아보자.

유재희 에디터

에스컬레이드는 비싼데
저렴한 타호는 어떨까?

쉐보레는 최근 풀사이즈 SUV ‘타호’를 선보였다. 타호는 미국에서 풀사이즈 SUV 누적 판매 순위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차량으로, 지난해에만 10만 대 이상이 판매된 모델이다. 미국에서 엄청난 판매량을 기록했던 타호가 본격적으로 국내시장에 등장했다.

타호는 길이 5,350mm, 너비 2,060mm, 높이 1,925mm, 휠베이스 3,071mm에 달하는 7인승 SUV다. 현재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팰리세이드보다 더 큰 사이즈로 2열과 3열 시트를 전부 눕힐 경우 180cm 성인이 발 뻗고 2명이 누울 수 있을 정도로 여유로운 적재 공간을 자랑한다. 최근 여름 휴가철이 다가오면서 3인 가족이라면 차박은 충분히 가능할 정도의 크기로 보인다.

너무 긴 출고 대기
차라리 쌍용 토레스

넘어져 가는 회사를 다시 심폐소생 중인 신형 SUV가 있다. 바로 쌍용의 토레스로, 사전 예약에만 누적 계약으로 약 2만 3,000대에 달할 정도로 쌍용차 사상 최대의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토레스에 대한 반응은 주로 SUV 본연의 디자인 굵직하고 볼륨감 있는 외관에 대해 호평들이 많았다.

디자인 외에도 가격적인 측면에서도 현대, 기아차와 대결해 볼 만하다는 반응이다. 토레스의 가격은 T5 트림으로 2,690만 원부터 2,740만 원 선이고, 상위 트림 T7은 2,990만 원부터 3,040만 원으로 책정되었다. 이는 현대 싼타페와 기아 쏘렌토보다 약 1,200만 원 정도가 더 저렴하고, 토레스에는 LED 헤드램프와 테일램프, 12.3인치 내비게이션, 8인치 통합 컨트롤 패널이 기본 옵션으로 들어가 나름 혜자스러운 구성이라고 볼 수 있다.

렉스턴에 질렸다면
미국산 픽업트럭으로

앞서 소개한 쉐보레 타호보다 더 큰 녀석이 국내시장에 출시를 알렸는데, 그 이름은 GMC 시에라다. 시에라는 픽업트럭으로 크기가 길이 5,886mm, 너비 2,063mm, 높이 1,918mm, 휠베이스 3,745mm에 달하는 엄청난 사이즈의 픽업트럭이다. 이런 큰 차량은 인기가 없을 법하지만, GM은 판매량보다 차별화에 중점을 둔 모습이다.

하지만 GM은 차별화를 중점으로 시에라를 출시했다고 했지만, 최근 국내 자동차 판매 동향을 보면 카니발이나 스타리아, 렉스턴 스포츠 등 레저를 위한 차량 판매가 늘어가고 있다. 올해 1~5월 자동차 누적 판매 대수를 살펴보면 카니발이 2만 1,912대, 스타리아가 1만 2,264대, 렉스턴 스포츠와 칸이 1만 2,515대로 비주류 차종 중 나름대로 선전하고 있다. 이는 어느 정도 마니아층이 두텁게 자리 잡고 있으며, GMC 시에라도 국내시장에서 충분히 경쟁력이 있을 것이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1
+1
0
+1
3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