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발생한 킥보드 사망사고
억울한 건 굴착기 기사
법규를 지키지 않던 도로

JTBC / 청주 킥보드 사고 현장

지난 26일 충북 청주시 한 도로에서 킥보드와 굴착기가 충돌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이 사고로 인해 킥보드를 타고 있던 A 씨는 안전모를 쓰고 있었지만, 사고 충격으로 인해 사망하게 되었다. 해당 사고는 사망사고로 굴착기 기사에게 비난이 쏟아질 뻔했지만, 전반적인 반응은 여러 가지로 나왔다.

해당 도로는 법규를 지키는 이들이 극히 드물었고, 사고가 한 건만 나온 게 다행일 정도였다. A 씨가 사고를 당한 이 구역은 오래전부터 주변 상인들이 문제를 제기했었다는데, 어떤 문제였는지 자세히 알아보자.

유재희 에디터

JTBC / 청주 킥보드 사고 현장
JTBC / 청주 킥보드 사고 영상

킥보드 사망사고의
근본적인 이유

JTBC 뉴스에 따르면, A 씨가 사고를 당할 당시 목격자는 “굴착기는 중앙선 진행 방향으로 1차선에 있었고, A 씨는 중앙선 사이에 있었다”라고 말했다.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차량이 정체되어 있는 것으로 보일 수 있지만, 이 차량들은 전부 도보 옆에 주차해놓은 차량들이다.

킥보드가 주행해야 할 자전거 도로는 이 차량들 때문에 어쩔 수 없이 2차선으로 주행하다가 사고를 당하게 된 것이라고 보인다. 하지만 또 다른 카니발 차량이 오른쪽 두 번째 차선에 주차하는 바람에 킥보드는 오른쪽 3번째 차선에 해당하는 곳으로 주행하게 된 것이다. 이 사고가 발생하게 된 이유는 킥보드의 주행 때문이라고도 할 수 있지만, 근본적인 문제는 불법 주정차로 인한 사망사고로도 볼 수 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해당 사망사고는 굴착기 기사의 탓이 아닌 불법 주정차를 한 운전자들과 킥보드 운전자의 부주의로 벌어진 사고”라는 의견을 남겼다.

JTBC / 청주 킥보드 사고 현장 근처 도보
JTBC / 청주 킥보드 사고 현장 CCTV

해당 지역은 주차장과
다를 바 없어

킥보드 운전자 A 씨는 근처 공장 일용직 노동자였는데, 해당 공장에 주차 공간이 부족해 킥보드로 출퇴근을 해오던 것으로 알려졌다. 공장의 부족한 주차 공간으로 인해 주변 도보와 더불어 도로까지 차들이 주차해오고 있었고, 주변 상인들도 불만을 표하고 있었다.

JTBC와의 인터뷰에서 주변 상인들은 “새벽 6시만 넘으면 차들이 계속 주차한다”면서 “아무리 신고하고 얘기를 해도 단속하는 경우는 없었다”라고 말했다. 그로 인해 해당 지역은 주차장을 방불케 하는 수준이 되었고, 결국 사망사고에 이르는 결과까지 나오게 된 것이다.

비즈조선 / 불법 킥보드 탑승
조선일보 / 킥보드 운행

교통사고 수가 줄어도
이륜기 사고는 증가

지난 25일 경찰청에서 상반기 국내 교통사고 사망자 집계 수치를 공개했다. 올해 상반기 교통사고 사망자는 전년 대비 5% 감소한 수치를 보였지만, 자전거나 킥보드 등 이륜기의 교통사고 사망자는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세한 수치로는 이륜차와 자전거 사고 사망자가 각각 12.7%, 54.3%가 증가했고, 전동 킥보드로 인한 교통사고 사망자는 전년 대비 83.3%가 증가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전반적인 교통사고율은 감소한 추세지만, 개인형 이동장치나 자전거, 오토바이 등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2

1 COMMENT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