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지 주차브레이크 논란
P기어로는 부족해
운전자 습관이 중요


자동차를 산 그 순간부터, 내 자동차가 언제 어디서든 사고를 낼 수 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한다. 이것은 내가 운전 중일 때뿐만 아니라 주차를 한 상태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시동이 꺼져 있다고 해도, 차는 1t 이상의 무게를 가진 물체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주차 상태에서 발생하는 이슈는 보통 운전자가 차에 있지 않은 시간에 일어나기 때문에, 차를 최대한 안전한 상태로 세팅하는 것이 중요한데, 여기서 가장 큰 난제는 역시 주차브레이크라 할 수 있겠다. 많은 운전자가 차를 경사면에 주차할 때만 주차브레이크를 하는 편인데, 과연 평지에서도 주차 브레이크를 해야 할까?

오대준 수습 에디터

손가락 밑에 망치 모양 고리가 파킹 폴이며, 그 위에 홈을 통해 차를 고정한다

변속기를 P에 둔다고 다가 아니다
생각보다 약한 P기어

차를 주차한 뒤에 우리는 기본적으로 변속기를 P에 갖다 놓고 차에서 내린다. 하지만 이것 하나만 믿고 마음을 놓기에 P기어는 생각보다 강하지 않다. P기어로 변속기를 설정하면 변속기 내부의 파킹 폴이라는 작은 금속 고리가 파킹 기어의 여러 홈 중 한 곳에 걸리면서 차는 움직이지 않는다.

다시 말해 1t이 넘는 차에서 발생하는 부하를 작은 금속 고리인 파킹 폴과 변속기에 맡긴 상황이다 보니, 자칫하면 파킹기어의 톱니가 손상되거나 변속기가 고장 나면서 그대로 차의 고정이 풀리는, 즉 비탈 위에서 차가 중립 상태로 놓이게 되는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주차브레이크를 하지 않아 차가 그대로 도로까지 굴러갔다
주차 브레이크를 걸지 않은 차가 사고를 일으키면 이는 차주의 과실이다

주차 브레이크가 변속기를 보조
꼭 먼저 걸어주자

그렇기 때문에 이 때 필요한 것이 바로 주차브레이크이다. 주차브레이크는 바퀴 중에서 비구동바퀴 2개를 움직이지 않게 하여 차를 멈추게 한다. 따라서 P기어에 무리를 주지 않으면서 차를 정지 상태에서 고정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습관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잊지 말아야할 것은 주차브레이크를 반드시 P기어보다 먼저 설정해야 한다는 점이다. 만약 P기어를 먼저 설정할 경우, 이후 주차브레이크를 걸어도 결국 하중은 P기어와 변속기가 감당하게 되기 때문에, 주차브레이크는 있으나 마나한 상태가 된다.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작동 버튼

평지냐 아니냐 보다는 습관이 중요
최근에는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탑재

전문가들은 주차브레이크를 평지에서도 걸어 놓는 것을 추천한다. 물론 평지에서는 주차브레이크가 필요 없으며, P기어 역시 부하를 받지 않지만, 전문가들은 ‘늘’ 주차브레이크를 사용하여 습관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사고는 늘 ‘괜찮겠지’라고 말하는 한 번에서 발생하기 때문이다.

물론 최근 출시되는 차량에는 EPB,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가 탑재되어, 차량 스스로 현재 상태에 가장 알맞은, 안전한 상태에 맞춰 주차 상태를 조절할 수 있다. 점차 차를 직접 관리하는 시대가 저물고, 차 스스로가 최적의, 안전한 상태를 찾아가는 시대가 온 것이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