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50대 남성 고객이 70%
단종 예정에도 판매량 높아
사랑 받을 수 있는 이유는?

다양한 차들이 탄생하고, 시들해지고, 결국 단종된다. 이는 지금까지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매번 일어나는 일이고, 더 나아가서 어쩌면 모든 상품에 정해진 순리가 아닐까 싶다. 어떤 상품도 영원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러한 제품 중에는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 받고, 혹은 단순히 기억에 남는 것들도 있기 마련이다.

그리고 자동차 시장에서도 마찬가지로 많은 고객에게 사랑받았음에도 결국 단종되는 모델도 있다. 이 모든 이야기에 부합하는 차가 바로 기아자동차와 한국의 아버지들이 사랑하는 준대형 SUV, 모하비이다. 오늘은 모하비가 왜 사랑받을 수 있었는지에 대해 이야기해보자.

오대준 수습 에디터

현대자동차 베라크루즈
이코노미스트 / 기아자동차 모하비

이런 차가 한국에는 없었다?
준대형 고성능 SUV로서의 모하비

지금에 와서야 SUV 전성기라고 하지만, 모하비가 처음 등장했을 당시에 한국 자동차 시장은 사실상 세단 중심 성향이 강했다. 거기에 SUV 시장도 중형이 대세였던 시절, 현대의 베라크루즈를 제치고 유일하게 살아남았고, 또 사랑받을 수 있었던 것은 거대한 덩치와 이를 감당하는 뛰어난 성능이었다.

정통 SUV를 표방했다는 점에서 4륜구동과 6기통에서 최대 8기통 엔진을 기반으로 한 험지 주파 능력은 캠핑과 낚시 등의 아웃도어 활동을 즐기는 중년 남성들의 가슴을 뛰게 했다. 넓은 공간과 강력한 힘만으로도 여유로운 경제 사정을 바탕으로 여가를 즐기는 사람들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알맞은 차였기 때문이다.

기아자동차 오피러스
모하비의 실내 인테리어

럭셔리 SUV 값 톡톡히 해
다양한 편의 사항도 눈여겨봐야

단순히 성능을 넘어, 모하비는 정말 ‘럭셔리’ SUV로서 갖출 것들을 갖추고 있었다. 당시 기아의 고급 대형 세단인 오피러스와 같은 독립 엠블럼을 사용했으며, 정비라인 역시 오피러스 전용 정비라인을 사용하는 등, 당시 국내에서 최고가 차들 중 하나라는 자부심을 운전자에게 주기에 충분했다. 거기에 고급스러운 실내 디자인도 럭셔리함에 빠질 수 없는 요소였다.

여기에 2019년식 모하비는 기존 오너들의 피드백을 반영하여 다양한 편의 사항을 적용했다. 전자식 사륜구동 시스템을 기본 탑재, 팰리세이드의 주행모드 제어시스템도 탑재되었다. 또한 최신 사양의 주행보조장치까지 적용하여 과거였다면 이것들만 놓고 봤을 때 SUV가 맞는지 의심스러울 정도이다. 물론 가격도 대폭 상승한 것은 덤이다.

기아자동차 EV9 콘셉트카
현대차그룹 / 모하비

전기차 EV9으로 교체, 단종 예정
네티즌 ‘요즘 시대에 필요한 차’

이렇게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음에도, 모하비는 현재 단종 수속을 밟고 있다. 이는 모하비에 탑재된 V6 디젤엔진에 대한 새로운 배출가스 규제 대응을 하지 않겠다는 기아자동차의 결정을 통해 사실상 확정되었으며, 모하비는 이제 전기 준대형 SUV인 EV9에게 자신의 정상을 넘겨줄 것으로 보인다.

많은 네티즌이 모하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 네티즌은 ‘오너는 만족하고, 오너 제외한 모두가 까는 차’라는 댓글로 많은 공감을 받았고, ‘2~30대에 부러워만 하다가 40대 돼서 타는 모하비’라는 본인의 경험담을 작성한 네티즌도 있었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