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남자들의 자동차 ‘이지성’님)

최근 국내에서 자주 포착되기 시작했다. 작년 겨울에 국내에 공개되었고, 한국 공식 홈페이지에도 메뉴가 추가되었다. ‘람보르기니 우루스’다. 람보르기니가 브랜드 역사상 두 번째로 만든 SUV로, 2017년에 정식으로 공개되었다.

국내에는 지난해 겨울에 처음으로 공개되었고, 정식 출시 전 직수입 업체를 통해 차량을 들여온 소비자들이 많은 것으로 전해진다. 오늘 오토포스트 국내 포착 플러스는 최근 도로에서 자주 보이는 람보르기니 우루스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2012년에 공개된
우루스 콘셉트 카
한차례 비공식 사진 유출이 있었고, 2012년에 우루스 콘셉트카가 정식으로 공개되었다. 오랜 루머의 근원이었던 SUV 콘셉트카의 사진과 정보를 람보르기니가 직접 공식적으로 공개한 것이었기 때문에 전 세계가 높은 관심을 가졌다.

우루스는 LM002 이후 람보르기니의 두 번째 SUV 모델이다. 이때 당시 2015년쯤 양산 모델이 출시될 것으로 많은 외신들이 예상했었으나, 그들의 예상보다 늦은 2017년에 정식으로 출시되었다. LM002는 1985년부터 1992년까지 328대만 생산되었다. 우루스는 선대 SUV의 흔적을 전혀 남겨두지 않았고, 에스토크 콘셉트카와 닮은 외관 디자인을 갖췄다.

공개 당시 우루스에는 가야르도가 품는 5.2리터 V10 엔진이 들어간다는 소문이 무성했다. 이에 대해 람보르기니는 “엔진은 600마력 내외를 발휘한다”라고만 설명했을 뿐 파워트레인에 대한 상세한 언급은 하지 않았었다.

우루스 콘셉트카는 경량 설계가 큰 특징이었다. 탄소 섬유 결정체를 단조 가공한 단조 복함 소재로 버킷 시트를 포함한 전반적인 인테리어를 제작하였다. 이는 알루미늄보다 30% 가볍다고 한다. 콘셉트카에는 사이드미러 대신 작은 카메라가 설치되었다.

람보르기니 최초로
하이브리드차 된다는 이야기도
2016년에는 본격적으로 우루스 파워트레인을 향한 전문가들의 근거 있는 추측이 맴돌았다. 이 당시 외신들은 우루스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과 4.0 V8 트윈터보 엔진 두 가지가 탑재될 것이라고 점쳤다. 우리는 이미 정답을 알고 있다. V8 엔진은 정답이고,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은 추진 중이긴 하지만 아직 눈에 보이기 전이다.

그들이 내놓은 근거는 201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람보르기니는 2014 파리 모터쇼에서 5.2리터 V10 자연흡기 엔진에 전기모터 3기가 결합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탑재된 ‘아스테리온’ 콘셉트카를 선보인 바 있다. 이는 곧 람보르기니에서도 하이브리드 모델이 등장한다는 첫 신호탄이었다.

이때는 아벤타도르 S가 공개되기 전이었기 때문에 여기에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처음으로 적용되지 않을까 했었으나 이는 추측에 불과했다. 영국 자동차 매체 오토카(Autocar)는 당시 람보르기니에서 최초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탑재되는 자동차는 아벤타도르가 아니라 우루스라고 보도했었다.

람보르기니 연구개발 총책임자 마우리치오 레지아니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우루스에 탑재될 것이다”라고 오토카를 통해 밝혔다. 그리고 많은 이들의 예상처럼 람보르기니로서는 처음으로 터보 엔진도 탑재했다. 현재 우루스가 품고 있는 4.0리터 V8 트윈터보 엔진이 바로 그것이다.

우라칸과 아벤타도르는 V10과 V12 자연흡기 엔진을 탑재하고 있다. 그러나 우루스는 V8 트윈터보 엔진을 탑재한다. 이에 대해 레지아니는 “높은 토크를 요구하는 SUV 모델인 우루스에는 차량 특성에 맞게 터보 엔진이 사용된다”라고 설명했다.

디젤 엔진 탑재 계획은 없다. 이는 2016년 8월에 람보르기니 CEO 스테파노 도메니칼리를 통해 확인된 사실이다. 이 당시 우루스 출시 시기로 지목되던 것은 2018년, 그리고 하이브리드 모델과 터보 모델은 다른 해에 출시될 것으로 전망되었었다. 이 역시 정답이다. V8 터보 모델은 지난해 시장에 출시되었고, 하이브리드 모델은 올해 출시가 예정되어 있다.

포르쉐의 V8 엔진 품고
탄생한 양산형 우루스
마치 퍼즐 조각을 맞춰가듯 추측과 전망, 그리고 팩트체크가 유독 많았던 자동차다. 이 과정들을 뒤로하고 2017년 마지막 겨울에 양산형 우루스가 드디어 공개된다. 우루스는 이탈리안 험비로 불렸던 ‘LM002’의 정신을 따른다.

그러나 성격은 조금 다르다. LM002는 쿤타치가 품던 V12 엔진을 차용했었지만, 우루스는 아벤타도르의 V12 엔진을 품지 않는다. 대신 더 효율적이고 토크도 더 강력한 포르쉐가 개발한 4.0리터 V8 트윈터보 엔진을 품는다. 650마력, 86.7kg.m 토크를 발휘한다.

체격이 상당히 크다. 그 덕에 중량도 2.2톤이나 나간다. 체격에 비하면 그리 무거운 편은 아니다. 우루스의 중량 대 출력비는 3.38kg/ps다. 람보르기니에 따르면 동급 최고 수치라 한다. 제로백은 3.6초, 0-200km/h는 12.8초, 최고 속도는 305km/h다. 제로백 수치는 메르세데스 AMG GT R과 동일하다. 람보르기니는 이러한 우루스는 세계 최초의 “슈퍼 SUV”라고 소개했다.

우루스는 뛰어난 반응 속도를 보장하는 토크 컨버터 방식 8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한다. 이와 함께 토크 벡터링, 4휠 스티어링, 액티브 롤 스테빌리제이션 시스템 등이 48볼트 전기 시스템과 함께 장착되었다. 우루스의 AWD 시스템은 평상시 토크 60%를 뒷바퀴로 전송하고, 상황에 따라 최대 70%를 앞바퀴로, 최대 87%를 뒷바퀴로 배분한다.

주행모드는 센터 콘솔에 있는 항공기 스타일 레버를 당겨 조작한다. 주행 모드로는 Strada(도로), Sport(스포츠), Corsa(트랙), Terra(비포장), Neve(눈), Sabbia(모래) 등이 있고, 람보르기니의 다른 미드십 슈퍼카들처럼 ‘Ego’모드를 통해 섀시 특성을 운자 취향대로 설정할 수 있다.

비포장도로주행 모드에선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이 지상고를 높인다. 반대로 스포츠와 코르사 모드에서는 지상고를 낮춘다. Terra와 Sabbia는 오프로드 옵션 패키지를 통해 장착 가능하다. 이 옵션 패키지에는 언더 플로어 프로텍션과 메탈 소재 범퍼가 함께 포함된다.

네 바퀴 모두 카본 세라믹 브레이크 시스템이 장착된다. 앞 440mm, 뒤 370mm 직경 디스트와 함께 앞뒤 각각 10피스톤과 6피스톤 캘리퍼가 장착된다. 시속 100km/h에서 완전 제동까지 소요되는 거리는 33.7미터다. 미드십 슈퍼카 우라칸의 동일 조건 제동 거리는 31.9미터다.

앞서 잠깐 언급했듯 체격이 꽤 크다. 우루스는 폭스바겐 그룹 아우디 Q7, 벤틀리 벤테이가, 포르쉐 카이엔 등이 사용하는 MLB Evo 플랫폼으로 개발되었다. 길이 5,112mm, 너비 2,016mm, 높이 1,638mm, 휠베이스 3,003mm다. 벤테이가보다 길이는 29mm 짧고, 너비는 18mm 넓으며, 높이는 103mm 낮다. 그리고 휠베이스는 우루스가 11mm 길다.

뒷좌석 시트는 벤치형과 독립형 두 가지 타입으로 제공된다. 독립형 시트가 장착되는 4인승 구조에서 기본으로 제공되는 적재 공간은 574리터, 5인승 구조에서는 기본 616리터, 최대 1,596리터까지 확보 가능하다. 참고로 벤틀리 벤테이가의 기본 적재 공간은 430리터, 아우디 Q7은 3열 시트를 접었을 때 770리터가 나온다.

우루스에는 21인치부터 최대 23인치 휠이 장착된다. 실내에는 신형 아우디처럼 센터패시아 상단과 하단에 각각 디스플레이가 두 개 장착된다. 하단 디스플레이는 공조 장치, 시트 난방 장치 등을 제어하고 키보드나 손글씨 입력 등으로 정보 검색에도 활용된다.

람보르기니 우루스 판매 가격은 독일 시장 기준 약 2억 2천만 원부터 시작된다. 한국 시장에도 상륙했는데, 국내 판매 가격도 2억 중반부터 옵션에 따라 3억 원대까지 올라가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위에서 언급했듯 우루스에는 향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도 탑재될 예정이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포르쉐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에 적용되는 680마력짜리 시스템이 쓰인다고 한다. 오토포스트 국내 포착 플러스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