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고한지 1년 반 된 GV80에서 발생한 녹 현상
카니발, 팰리세이드, K9 등 유사 사례도 다양해
단순 외부적 요인으로 치부하긴 애매해

GV80 부식 모습 / 사진=보배드림 ‘푸럼이’님

최근 현대기아차의 품질 문제로 다시 한번 커뮤니티 상에서 논란이 불거지는 사례가 발생하고 말았다. 이번 품질 논란의 중심에 선 모델은 현대기아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대표 SUV GV80이었다. 


해당 모델은 출고된 지 약 1년 반밖에 지나지 않은 모델이었는데, 하부의 녹이 심하게 들어있는 상태였다. 명색이 프리미엄 브랜드를 자부하는 제네시스에서 이 같은 문제가 발생해 당혹감이 들 수밖에 없는데, 과연 어떤 상황인지 살펴보도록 하자. 

김성수 에디터

사진=보배드림 ‘푸럼이’님

GV80에서 발생한 품질 논란이
네티즌들의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근 국내 자동차 관련 커뮤니티 사이트 보배드림에 한 네티즌의 사례가 주목을 받고 있다. “GV80 하부 녹(부식) 심합니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은 게재된 지 하루 만에 5만 8천 개 이상의 조회수, 370개 이상의 추천, 330개 이상의 댓글이 달리며 화제를 모았다.

작성자는 자신의 차량 GV80에 발생한 어처구니없는 문제를 소개하며 호소하고 있었는데, 그 내용은 참 놀라웠다. GV80 하부에 심각한 녹 현상이 발생해 있는 모습을 사진을 통해 확인해 볼 수 있었던 것이다.

GV80 부식 모습 / 사진=보배드림 ‘푸럼이’님

작성자의 GV80은 지난해 5월에 출고하여 약 1년 6개월가량을 운행했다. 주행은 약 2만 km 정도로 일주일에 2,3일 정도만 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도저히 자연발생적으로 생겼다고 보기 어려운 수준의 부식은 이해하기 힘들었다.

작성자에 따르면 작성자의 GV80은 바닷물에 들어간 적도 없으며 염화칼륨이 묻은 채 방치된 일도 없다고 한다. 작성자가 이용하는 지하 주차장 역시 환기 시스템이 잘 갖춰져 있으며 일주일에 2,3일은 지상에 주차를 하고 있었다는 말도 전해지며 논란은 더욱 불거졌다.

GV80 부식 모습 / 사진=보배드림 ‘푸럼이’님

작성자의 GV80을 본 네티즌들도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8년 가까이 바닷가 근처 주차하는 내 차도 저런 녹은 없다”, “뻘 위를 달린 게 아니고서야 어떻게 저렇게까지 부식될 수가 있지”, “1년 된 차량이 무슨 10년 된 차량 같다” 등의 반응을 볼 수 있었다.

또 네티즌들은 “자연 부식 수준을 넘어선 것 같다. 알게 모르게 염화칼륨에 노출되어 화학 반응을 일으킨 것 같다”, “GV80 대부분이 저러면 하자이겠지만 차 관리나 주차 장소의 문제로도 보인다”, “활어차가 버린 염수에 노출되었을 수도 있다”, 부품 불량, 도금 불량의 문제로 보인다” 등의 의견을 내기도 했다.

GV80 모습 / 사진=보배드림 ‘푸럼이’님

카니발, 팰리세이드, K9
모두 비슷한 사례가 존재했다
작성자는 특별히 오랜 기간 한 곳에 차량을 방치해 두지도 않았고 세차도 꾸준히 하는 편이라 밝혔다. 이로 인해 위 문제의 발생 원인은 더욱 알 수 없게 되어가고 있는데, 사실 이 같은 녹 발생 문제는 이번 GV80 사례에서만 볼 수 있는 것도 아니었다.

지금까지 현대기아차의 여러 모델에서도 유사한 사례가 발생했던 바 있다. 해당 사례들은 원가 절감에 따른 재질 변형으로 나타나는 것으로 보이는 현상들로 화제를 모았었는데 어떤 사례들이 있었는지 살펴보자.

올해 하반기에도 비슷한 문제가 발생했었는데, 그 주인공은 4세대 카니발이다. 약 1년, 2만 km 정도를 운행한 모델에서 등속 베어링, 너클, 허브 베어링 등 휠과 하체 부품 및 볼트와 너트까지 녹이 심하게 올라와 있었다.

해당 증상은 동일 차종을 소유하고 있는 여러 소비자들도 공통적으로 겪은 사례였으나 정작 정비소에 방문하자 돌아오는 답변은 “정상이다”, “정 불편하면 교환해 드리겠다”등뿐이었다. 당시 카니발 차주는 위 현상에 대해 현대차의 부품 품질 검수 수준에 큰 유감을 표했다.

팰리세이드 부식 모습 /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팰리세이드에서 역시 유사한 사례가 발생했던 일이 있다. 올해 상반기 이슈가 되었던 사례로, 역시나 출고한 지 1년 미만 신차들에서 녹 문제가 발생하고 만 것이었다. 녹 문제를 호소하던 당시 한 차주의 차량에는 외관 크롬 부위에 수많은 녹 현상을 발견할 수 있었다.

당시 현대차는 이 같은 부식 현상에 대해 염화칼슘 및 해수 등의 “외부적 요인 때문”이라 일축했다. 하지만 출고한 지 4개월밖에 지나지 않은 차량에서 발생한 현상을 “외부적 요인”으로 치부해버리는 조치에 대해 당연 차주는 납득하기 어려웠다.

K9 백화 현상 모습 / 사진=보배드림 ‘삶의인생’님

기아의 플래그십 세단 K9에서도 이 같은 현상이 발생했다. 지난해 하반기 마찬가지로 보배드림에는 출고한 지 얼마 지나지 않은 K9의 곳곳에 백화 현상이 나타나는 것을 확인한 차주의 사연이 화제를 모았다. 해당 차주 역시 바닷가와 상관없는 지역에 거주하고 있었다.

당시 서비스센터 측의 발언도 화제를 모았었는데, 이 같은 현상으로 인해 정비를 의뢰한 차주를 향해 “알고 사신 게 야니냐”는 발언이 이어졌었다. 더욱이 한 제조사 관계자는 “알루미늄은 겉이 부식돼도 내부는 괜찮다”라는 말을 전하며 소비자들의 분통을 터트리게 한 일도 있었다.

위 사례들과 같은 부식 및 백화 현상은 앞서 언급한 것과 같이 거주 지역이나 겨울철 염화칼슘으로 인한 외부 요인으로 발생하는 사례가 잦다. 더군다나 이 현상을 완전히 예방하긴 어려운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치부하는 일도 적지 않다. 하지만 출고한 지 얼마 지나지 않은 모델에서 이 현상이 나타난다는 것은 이야기가 다르다.

일반적으로 생각해 보더라도 출고한 지 얼마 되지 않은 모델들에서 이처럼 심한 부식 증상인 나타난다는 것은 부품 자체의 노화 등의 품질 문제라 의심하기 충분하다. 물론 제조사의 원가 절감 의도를 나쁘다 볼 순 없지만 제대로 된 품질 검수가 동반된 것인지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반응들이 뒤따를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이는 상황이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