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천만 원 주고 기아를?” 참다 못한 수입차 브랜드, 역대급 전기차 출시 예고했다

벌써 EV9의 출시가 올해 말로 다가왔다. 그런데 EV9과 같은 대형 전기 SUV가 연말 국내 출시를 결정했다고 하는데, 바로 폴스타 3가 그 주인공이다.

“무슨 수산시장보다 더 심해” 기존 차주들 분노에도 아랑곳하지 않는 제조사

지난달 미국 시장에서 기존 65,990달러였던 테슬라 모델Y(롱레인지 AWD 기준)는 52,990달러로 조정되며 13,000달러(한화 약 1,600만 원)의 극적인 가격 하락을 보였다. 하지만 이내 500달러가 오르더니 최근 1,500달러가 더 인상되면서 롱레인지 모델은 54,990달러(한화 약 6,905만 원), 퍼포먼스 모델은 57,990달러(한화 약 7,281만 원)의 가격이 책정되었다.

“일본차라고 무시했나?” 무서운 속도로 현대차 추격 중인 일본 완성차 제조사

작년 4월 수소 사업 개발부를 출범시킨 혼다는 2024년부터 차세대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을 판매할 방침이다. 현재 수소차 시장을 현대차가 독점하다시피 한 상황인 만큼 혼다가 수소차 시장에 변화의 바람을 불러올 수 있을지 주목된다.

“1차로 깔끔하겠네” 국내 최초 200km/h 질주 가능한 고속도로 소식에 네티즌들 반응

국내에 제한속도가 200km/h의 도로가 생긴다면 믿을 수 있겠는가? 호남 지역에 생기는 고속도로가 그 주인공이라고 하는데, 과연 어떻게 된 일일까?

끔찍했던 이태원 대참사, ‘구급차’ 가로막고 있던 ‘택시’가 받게 될 처벌 수위는?

당시 택시가 손님을 태우기 위해 구급차를 양보하지 않는 모습이 담겼는데, 경차를 해당 택시에 대해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왜 경찰은 이와 같은 결정을 내렸는지 자세히 알아보자

“너무한 거 아니냐” 역대급 불만 터진 수입차 업계, 결국 환경부 두손 두발 다 들었다

작년 12월 환경부가 전기차 보조금 개편안 설명회를 진행했을 당시 수입차 업계의 반발이 거셌다. 직영 서비스센터가 없는 업체의 전기차는 보조금 상한액 500만 원의 절반 수준인 250만 원으로 줄어든다는 내용이 포함됐기 때문이다. 결국 환경부는 한발 양보했다.

“이제 스파이샷 못 찍겠네” 제 2의 남양연구소 준비한 현대차, 위치는 어디에?

미국 이외에도 현대차는 싱가포르에 집중하고 있다. 미국처럼 큰 규모의 공장은 아니지만 ‘미니 조립공장’이라고 불리는 소규모 공장을 설립할 예정이다. 그렇다면 현대차는 왜 국내가 아닌 해외에 이런 공장을 건설하는지 자세히 알아보자

“비싸면 테슬라 사시던가” 전기차 가격 인하 압박에도 ‘중꺾마’ 선언한 제조사

지난해 유럽 브랜드 전기차 중 판매량 1위를 기록한 폭스바겐 ID.4는 테슬라 모델Y와 경쟁 구도 속에 가격 인하가 유력한 모델이었다. 그러나 올리버 블룸 폭스바겐 CEO는 독일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가격 경쟁에 뛰어들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폭스바겐 그룹은 다양한 브랜드를 갖고 있으며, 지난해 전 세계 자동차 판매 2위 기업이기도 하다.

“현대차가 미쳤다며?” 지난해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자동차 살펴보니 충격적인 결과

차량용 반도체 등 부품 수급난으로 생산 차질을 겪었던 지난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차량을 판매한 브랜드는 무엇일까? 니혼게이자이신문 보도에 따르면, 도요타는 지난해 전년 대비 0.1% 감소한 총 1,048만 3,024대의 신차를 판매하며 3년 연속 세계 신차 판매 1위 자리를 수성했다

“우린 죽어도 전기차 안 만듭니다” 라던 람보르기니, 관계자가 직접 밝힌 내용은…

일반차가 아닌, 슈퍼카에서 전동화는 아직은 요원한 것 같다. 슈퍼카 브랜드, 람보르기니가 최근 전기 슈퍼카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여서 화제다.

“제대로 통수 맞았다” 테슬라 대규모 불매 운동 조짐, 사전 계약자들 역대급 분노

테슬라가 미국 가격을 내린 당일, 모델Y 차주인 메리앤 시먼스는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13,000달러는 막 테슬라를 산 사람들에게 절망감을 주는 큰 할인”이라며 “다시는 테슬라를 사지 않을 것”이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익명의 한 차주는 “테슬라가 어떤 식으로든 보상을 해주면 좋겠다”라는 글을 커뮤니티에 게재하기도 했다.

미국시장 “접수하겠다”는 현대차, LA 모터쇼에서 공개한 신차 살펴보니 놀랍다

최근 계최된 LA 모터쇼에 대한 관심은 국내에서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다. 허나, 현대차는 그럼에도 이곳에서 최고의 퍼포먼스를 보였는데, 무엇일까?

“BMW가 비빈다고?” 람보르기니 자존심 제대로 긁는 역대급 신차 등장했습니다

신형 BMW X7 M60i와 람보르기니 우루스의 대결은 예상 그대로 흘러갔다. 긴장감 넘치는 스타트가 무색하게 레이스 중반부부터 X7은 우루스와 거리가 점점 멀어졌다. 정지 상태에서 시작한 두 번의 대결 모두 우루스가 가볍게 승리했고, 80km/h 상태에서 펼친 직선 주행은 차이가 더 벌어졌다. 람보르기니 우루스는 정지 상태에서 400m 지점까지 11.9초 만에 도달했고, BMW X7 M60i는 약간 뒤처진 12.5초가 걸렸다.

폭스바겐 CEO의 과감한 저격, “현대차가 하고 있는 건 솔직히 가망 없습니다”

카스쿱스 등 복수의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에 따르면 토마스 셰퍼 폭스바겐 브랜드 CEO는 수소 승용차가 적어도 2030년까지는 주목받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스페인 매체는 이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 열린 CES 2023 현장에서 그에게 수소차에 대한 견해를 물었고, 그는 “수소는 우리의 것이 아닙니다”라고 답했다.

“테슬라는 하위권, 현대차는 꼴찌” 제조사 비교 평가 끝에 나온 충격적인 결과

같은 주행 보조 시스템을 탑재했더라도 제조사에 따라 차로 중앙을 유지하는 수준이나 돌발 상황을 감지하는 반응 속도 등이 다를 수 있다. 마침 제조사별 비교 평가 결과가 공개되어 이목이 집중된다.

“이제 돈 주고도 못 삽니다” 통풍시트 따위 없어도 인기 폭발이라는 자동차의 정체

최근 완성차 업계는 자사 '헤리티지'를 강조하는 데 상당한 공을 들이고 있다. 헤리티지란 브랜드가 쌓아온 문화적 유산과 전통, 역사 등을 뜻하는데 요즘은 단순히 구형 모델을 재현하는 수준을 넘어 최신 모델에 녹여내는 등 보다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인다.

무려 3억 넘는 한정판 마이바흐, 판매 시작 하자마자 ‘완판’해버린 비결

업계에 따르면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창립 20주년을 기념하여 올해 매달 20일에 온라인 한정판 모델을 출시한다. 공식 홈페이지 ‘메르세데스-벤츠 스토어’에서 공개될 국내 한정판 모델은 100만 원의 예약금과 함께 계약할 수 있고, 전국 64개 공식 전시장 중 한 곳을 지정하면 해당 전시장에서 정식 계약과 출고 등 모든 절차를 밟을 수 있다.

“거짓말이 아니었네?” 내수형과 수출형이 같다는 현대차가 재조명받는 이유

현대차는 최근 내수차별 의혹을 부정하는 의미를 겸해 아이오닉 5의 충돌 테스트 현장을 공개했지만 그래도 소비자들의 의심은 좀처럼 가시질 않는다. 그런데 이제는 그 의심을 떨쳐봐도 될 듯하다.

“폐차 미뤄야겠다…” 틈만 나면 차 바꾸던 한국인들이 보였다는 충격적인 변화

국내에서는 차령이 10년을 넘기면 주변에서 슬슬 차 바꿀 때가 됐다는 말을 듣게 된다. 그런데 최근 차령 15년을 넘긴 고령차가 늘고 있다는 통계가 나와 이목을 끈다. 갑자기 흐름이 역행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10만 대 계약 됐다던 신형 그랜저 수십가지 결함 발생, “차주들 분노 대폭발”

신형 그랜저 동호회 분위기를 살펴보면, 신차에서 수많은 문제들이 발생하여 차주들의 불만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한 회원은 여태까지 출고된 신차에서 발생한 다양한 결함을 리스트로 정리해놓았는데,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함께 살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