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 ‘KR10’ 코란도 부활 프로젝트 초비상, 올해 출시 못 할수도 있다

그런데 최근 KR10 프로젝트가 대대적인 수정에 들어갔으며, 최악의 경우엔 취소될 수 있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는데, 대체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걸까? 오늘은 코란도 후속 모델의 운명에 대해 알아보자.

주행거리가 고작 483km? 7천만 원부터 시작한다는 기아 신차 포착

EV9의 가격과 트림 정보를 예상해 볼 수 있는 정보까지 등장했다. 그래서 오늘은 스파이샷을 기반으로 기아 EV9를 살펴보고자 한다. 주행거리 관련 정보도 알아보자.

“이제 돈 주고도 못 삽니다” 통풍시트 따위 없어도 인기 폭발이라는 자동차의 정체

최근 완성차 업계는 자사 '헤리티지'를 강조하는 데 상당한 공을 들이고 있다. 헤리티지란 브랜드가 쌓아온 문화적 유산과 전통, 역사 등을 뜻하는데 요즘은 단순히 구형 모델을 재현하는 수준을 넘어 최신 모델에 녹여내는 등 보다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인다.

“경차 값 절반 수준” 2023년 현시점, 중고차 시장 최고의 가성비 자동차입니다

킬로수도 적은 매물이라면 더더욱 훌륭하다. 요즘은 경차를 구매해도 신차로는 2천만 원에 근접한 수준이기 때문에 1,000만 원 초중반에 아반떼 중고차를 선택하는 것은 상당히 합리적인 선택이라고 할 수 있겠다.

무려 3억 넘는 한정판 마이바흐, 판매 시작 하자마자 ‘완판’해버린 비결

업계에 따르면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창립 20주년을 기념하여 올해 매달 20일에 온라인 한정판 모델을 출시한다. 공식 홈페이지 ‘메르세데스-벤츠 스토어’에서 공개될 국내 한정판 모델은 100만 원의 예약금과 함께 계약할 수 있고, 전국 64개 공식 전시장 중 한 곳을 지정하면 해당 전시장에서 정식 계약과 출고 등 모든 절차를 밟을 수 있다.

“아반떼 N 그만 좀 말하세요” 성능으로 모든 국산차 압살 해버린 역대급 신차

시트를 포함한 실내뿐만 아니라 루프, 후드, 프론트 스플리터, 에어 인테이크, 아웃사이드 미러 캡, 리어 디퓨저, 리어 스포일러, 센터 콘솔, 변속 패들 및 인테리어 트림까지 모두 카본으로 마감됐다.

“현대 점유율 올라왔다고?” 미국인들이 유독 일본차를 즐겨 타는 이유

미국 시장에서, 현대자동차의 선방이 적극 홍보되는 요즘이지만, 여전히 미국은 일본차의 강세다. 과연 어떤 점에서 마국 소비자는 일본차를 고를까??

4천만 원짜리 코나 덕분에 더 주목받는 신차, 한국 사양은 ‘이렇게’ 나옵니다

이런 와중에 주목받는 신차는 다름 아닌 쉐보레가 준비 중인 신형 트랙스다. 평소 같았으면 쉐보레 신차가 나온다고 해도 사람들이 큰 관심을 가지지 않았을 텐데, 이번에는 분위기가 좀 다르다. 왜 그런 걸까?

“제발 좀 넣어달라” 소비자들 아우성에도 현대가 ‘절대’ 빌트인캠에 안 넣는 기능

사고가 발생할 경우 책임 소재에 결정적 기여를 하는 블랙박스, 현대의 빌트인캠2는 이런 의미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지만, 동시에 비판도 듣고 있다.

전기차 혁신 외치던 세계 1등 제조사, 결국 폭망하더니 ‘이 브랜드’한테도 거절 당했다

전기차 시장에서 영 힘을 못 쓰고 있는 벤츠, 최근 EQ 시리즈 정리를 발표한 것도 이 때문이었을 것이란 분석이 있는 요즘, 합작회사도 불발되었다고.

“4천만 원 실화냐” 코나 하이브리드 가격에 분노한 아빠들이 구매하는 자동차

유독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지 못하고 있는 LPG 차량은 최소 준중형 SUV부터 판매되고 있다. 오히려 코나보다 크기도 크고 가격도 꽤 저렴하다. 코나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LPG SUV 모델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현대한테 지다니…” 자존심 제대로 구긴 독일차 브랜드가 준비 중인 신차

폭스바겐은 지난해 유럽 10개국을 대상으로 전기차를 24만 8,421대를 판매했으며, 이에 반해 현대차는 5만 4,906대, 기아는 4만 2,082대를 판매했다. 판매량 부분에서 이미 선두를 자리 잡은 폭스바겐이 준비하고 있는 전기차 라인업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정체 불명의 티볼리 위장막 테스트카 포착, “드디어 8년 만에 풀체인지 되나?”

토레스는 토레스답게, 코란도는 과거의 코란도 이미지를 떠올릴 수 있는 더 강인한 이미지로 탄생해야 한다. 그것이 쌍용차가 걸어가야 할 길이며, 소비자들의 마음을 돌릴 키포인트가 될 것이다.

“롤스로이스보다 안 팔렸다고?” 역대 최저 판매량에도 철수 안하는 제조사

지난해 롤스로이스보다 저조한 판매량을 기록한 재규어는 항상 소비자들 사이에선 주목받지 못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너무 저조한 판매량 탓에 “랜드로버만 놔두고 재규어는 철수할 것”이라고 말하는데, 사실인지 자세히 알아보자

“거짓말이 아니었네?” 내수형과 수출형이 같다는 현대차가 재조명받는 이유

현대차는 최근 내수차별 의혹을 부정하는 의미를 겸해 아이오닉 5의 충돌 테스트 현장을 공개했지만 그래도 소비자들의 의심은 좀처럼 가시질 않는다. 그런데 이제는 그 의심을 떨쳐봐도 될 듯하다.

“사고나면 문이 안 열려…” 요즘 이런 손잡이 달린 차는 무조건 거르는 소비자들

평소 도어에 매립되어 있다가 도어를 여닫을 때만 돌출되는 '오토 플러시 도어 핸들은' 에너지 효율을 개선하며 미관상 깔끔하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연이은 전기차 화재 사고에 따라 안전성에 관한 소비자들의 의문이 커지고 있다.

“죄다 들통나버렸다…” 해외에서 유출된 EV9 출시 정보, 주행거리 이게 맞나?

2021년 LA오토쇼에서의 콘셉트카 공개 이후, 해외에서도 리비안 R1S에 대적할 패밀리 전기 SUV로 기아 EV9이 큰 기대를 얻고 있다. 그리고 최근, 전기차 전문 매체 일렉트렉은 EV9의 성능과 가격 등을 유추해볼 수 있는 자료를 공개했다. 기아가 현지 텔루라이드 차주를 대상으로 실시한 고객 설문조사에는 소비자의 구매 의향을 물으며 다섯 가지 트림 선택지를 제시했다.

“풀옵션 4,000만 원?” 그랜저급 가격 되어버린 신형 코나, 실제로 보면 이런 느낌

현대차는 코나를 시작으로 올해 출시 할 다른 신차의 가격도 큰폭으로 인상을 감행할 전망이다. 코나는 시작일 뿐이라는 뜻이다. 점점 비싸지는 국산차 가격이 부담스럽게 다가오는 시점, 수입차 브랜드들은 어떤 행보를 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남자라면…끓어 오르는 이거 몰라?” 죽기 전에 꼭 한번은 타봐야 하는 자동차

잔고장 감수하고도 타볼 만한 차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마지막은 랜드로버 레인지로버다. 이 차역시 추천을 하면 "이런 차를 왜 추천해 주냐"라는 반응이 쏟아질 수 있는데, 다들 잘 아시다시피 레인지로버는 성능보단 잔고장으로 더 유명한 자동차다. 그럼에도 이 차를 추천하는 이유는 차가 정말 좋기 때문이다. 롤스로이스 위에 벤테이가와 컬리넌이 있다고 하지만, 레인지로버는 하나의 장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차원이 다른 고급감과 특유의 주행성능을 자랑한다. 오프로드 성능까지 갖췄는데 이렇게 럭셔리한 SUV는 레인지로버가 유일하다. 구형 모델은 잔고장이 많은 것이 사실이긴 했지만, 대부분 레인지로버를 평생 타보지 못한 사람들이 조롱하는 경우가 훨씬 많다. 실제로 이 차를 소유해 본 적이 있는 사람이라면, 잔고장을 이유로 이차의 가치를 깎아내리기엔 너무 훌륭한 자동차라는 점에 동의할 것이다.

“이제 현대차 말곤 쳐다도 안 봐요” 판매량 역대급 찍더니 결국 이런 결과 나왔습니다

과거, 현대자동차의 수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국가는 중국이었지만, 최근에는 중국은 급감한 반면, 인도가 크게 떠올랐다. 그 이유는 과연 뭘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