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꾸 포착되는 신형 쏘나타…단종 예상되던 ‘N라인’은 이런 느낌

아무래도 가장 관심을 많이 받는 모델은 일반 가솔린과 하이브리드겠지만, 소수의 마니아들에게 선택받는 고성능 N라인도 절대 무시할 순 없는 법. 구형 모델에서도 그나마 평이 좋았던 N라인 모델은 어떤 변화를 맞이할까?

“현대차는 옵션으로도 선택 불가능” 작정한 수입차 업계의 대반란 시작됩니다

국내 완성차업계의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는 소형 SUV 시장에 또 다른 경쟁자가 출몰을 예고하고 있다. 볼보의 차기 보급형 전기 SUV인 EX30이 오는 6월 15일 글로벌 시장에 최초 공개될 예정이다. 짐 로완 볼보자동차 CEO는 호주 매체 ‘Car Sales’와의 인터뷰에서 “작은 크로스오버가 6월 15일 공개된다”라고 밝혔다.

“전기차에 날개가?” 외계인이 만든다는 포르쉐가 작정하고 올해 내놓을 신차 포착

언제나 새로운 시장에서 럭셔리 세그먼트를 선도하는 브랜드, 포르쉐다. 그 선봉인, 타이칸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공개되었다. 어떤 모습일지 보자.

“억지도 이런 억지가 없습니다” 전기차 만들기 싫은 제조사들도 동참하는 이유

유럽연합은 2035년부터 내연기관 판매를 금지하고 있는데, 이에 따라 많은 제조사들이 어쩔 수 없이 전기차를 판매하기 시작한 것이다. 하지만 최근 유럽 국가에 판매된 전기차의 비율이 높게 증가하고 있는데, 어떤 상황인지 자세히 알아보자

“크게 웃을 겁니다” 1월부터 심상치 않은 현대차, 미국에선 충격적인 판매량 기록했다

현대자동차(제네시스 포함)는 1월 글로벌 시장에서 총 306,296대의 판매했다고 밝혔다. 내수 시장에서는 51,503대를 해외 시장에서는 254,793대를 판매했고, 이는 전년 대비 각각 11.5%와 7.8% 증가한 수치이다. 모델별 판매 순위에서 1위를 거머쥐며 내수 실적을 견인한 모델은 그랜저로, 한 달 동안 9,131대의 판매고를 올렸다.

“눈물 자국 사라졌네” 세계 1위 노린다는 역대급 포르쉐 전기차, 드디어 포착됐다

단순히 ‘전기차는 전자기기’라는 인식이 강하게 박혀 있던 소비자들에게 ‘고성능 전기 스포츠카’를 공개했었다. 실질적인 고성능 전기차의 판매를 이끈 포르쉐는 약간의 변화를 예고했다. 타이칸은 어떤 변화를 맞이할지 자세히 알아보자

“그놈의 트럭 피하려다가…” 너무 억울하다는 사고 제보자가 되레 욕 먹고 있는 이유

지난 1일 유튜브 ‘한문철 TV’에 갑자기 들어오는 트럭 때문에 사고가 발생했다는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되었다. 당시 영상을 제보한 제보자의 차량은 많이 부서진 상태라고 하는데, 어떤 사고인지 자세히 알아보자

“한국 철수? 1위 하겠습니다” 한국 GM 최후의 결단, 상상조차 못했던 신차 쏟아진다

노조 리스크를 떠안은 채 8년간 만성 적자에 시달리던 한국GM은 2010년대 초부터 한국 철수설이 끊이지 않았다. 2018년 연간 44만 대 수준이었던 국내 생산량은 군산공장 폐쇄 이후 2021년 22만 대까지 떨어졌고, 지난해 말 부평2공장은 신규 물량을 받지 못한 채 폐쇄됐다. 업계에 따르면 GM의 전체 생산량 대비 한국이 차지하는 비율은 2.8%에 불과했고, 글로벌 브랜드가 전동화에 박차를 가하던 때에도 국내 전기차 생산엔 선을 그은 바 있다.

“시작 가격 5천만 원?” 신형 코나 일렉트릭 실제로 보면 이런 느낌

그러나 코나는 애초에 유럽과 미국 시장을 공략하여 만든 모델이고, 2세대는 전기차를 주력 모델로 내세우는 듯한 느낌이기 때문에 곧 공개될 전기차 버전은 얼마나 많은 발전을 이루었을지 지켜보자. 가격은 부디 소비자들의 납득할 수 있을 수준으로 나오길 바라본다.

“우린 테슬라 잡을 껍니다” 토요타가 최근 건 목표에 콧방귀 끼는 이유

전기차 시장에 본격 참여하는 토요타는, 테슬라를 목표로 앞으로의 약진을 선언했다. 하지만 소비자들의 기대는 생각보다 높지 않은데, 왜 그런 걸까?

“람보르기니가 어쩌다가…” 배기음 자체가 사라져버린 이상한 테스트카 포착

지난 24일, 슈퍼카 콘텐츠를 제작하는 유튜버 ‘Varryx’는 람보르기니 우루스 PHEV 프로토타입을 도로에서 최초로 포착했다. Varryx는 람보르기니 공장 앞에서 카메라를 켰고, 도로 볼록거울을 통해 우루스 한 대가 이동하는 모습을 목격했지만 V8 트윈 터보 엔진이 뿜어내는 거친 배기음은 전혀 들리지 않았다.

과태료만 42억 수금한 황당한 도로, 2년 동안 욕만 먹더니 결국 바뀝니다

만약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과태료를 부과되는 도로 구간이 있다면 기분이 어떨까? 스스로 납득할 수 없는 벌금에 대해서는 불만이 있을 수 밖에 없다.

주행거리가 고작 483km? 7천만 원부터 시작한다는 기아 신차 포착

EV9의 가격과 트림 정보를 예상해 볼 수 있는 정보까지 등장했다. 그래서 오늘은 스파이샷을 기반으로 기아 EV9를 살펴보고자 한다. 주행거리 관련 정보도 알아보자.

4천만 원짜리 코나 덕분에 더 주목받는 신차, 한국 사양은 ‘이렇게’ 나옵니다

이런 와중에 주목받는 신차는 다름 아닌 쉐보레가 준비 중인 신형 트랙스다. 평소 같았으면 쉐보레 신차가 나온다고 해도 사람들이 큰 관심을 가지지 않았을 텐데, 이번에는 분위기가 좀 다르다. 왜 그런 걸까?

정체 불명의 티볼리 위장막 테스트카 포착, “드디어 8년 만에 풀체인지 되나?”

토레스는 토레스답게, 코란도는 과거의 코란도 이미지를 떠올릴 수 있는 더 강인한 이미지로 탄생해야 한다. 그것이 쌍용차가 걸어가야 할 길이며, 소비자들의 마음을 돌릴 키포인트가 될 것이다.

“죄다 들통나버렸다…” 해외에서 유출된 EV9 출시 정보, 주행거리 이게 맞나?

2021년 LA오토쇼에서의 콘셉트카 공개 이후, 해외에서도 리비안 R1S에 대적할 패밀리 전기 SUV로 기아 EV9이 큰 기대를 얻고 있다. 그리고 최근, 전기차 전문 매체 일렉트렉은 EV9의 성능과 가격 등을 유추해볼 수 있는 자료를 공개했다. 기아가 현지 텔루라이드 차주를 대상으로 실시한 고객 설문조사에는 소비자의 구매 의향을 물으며 다섯 가지 트림 선택지를 제시했다.

“가격 더 낮춘다” 테슬라가 비밀리에 준비 중인 모델3 페이스리프트 위장막 포착

2016년 최초 공개 이후 6년째 같은 디자인을 고수하고 있는 모델3, 테슬라는 지난해 11월 말 모델3에 대한 페이스리프트를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이 알려지며 화제가 되었다. 그리고 최근, 미국의 한 도로에서 처음으로 모델3 위장막 차량이 포착되었다.

“디자인 싹 고쳐라” 결정 내린 현대차, 투싼 페이스리프트 이렇게 바뀝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국내 네티즌들을 뜨겁게 달군 차량 사진이 게시됐다. 사진 속 차량은 위장막을 두르고 있다. 테스트 차량으로 추정되는 사진 속 차량. 그런데 자세히 보니 DRL 부분이 어딘가 익숙하다. 마치 현대차의 현행 팰리세이드를 보는 느낌이다.

“전기차는 절대 안 된다” 판매금지 법안까지 검토 시작해버린 국가 등장했다

경제지 포춘을 비롯한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국 와이오밍주는 2035년까지 전기차 판매를 단계적으로 제한하는 법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는 같은 기간까지 내연기관 신차 판매 금지를 결정한 캘리포니아주와 정반대의 행보인데, 해당 공동결의안을 내놓은 6명의 공화당 의원은 “실질적인 판매 금지보다 특정 종류의 차량을 배척하는 것에 대한 대화를 촉발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허머 EV 시대 끝내겠다” 벤츠가 칼 갈고 준비 중인 전기 SUV 실내 포착

EQ 시리즈의 마지막 모델 벤츠 EQG 실내 포착 기존 EQ 시리즈와 다른 디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