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운전자 긴장하게 만든 과속 단속 카메라의 실체

탐사+|2018.04.04 08:13

(사진=김포신문)

과속 운전, 특히 대형 차의 과속운전은 몹시 끔찍한 결과를 초래한다. 우리나라 도로에서 버스를 비롯한 대형 화물차 등이 과속하는 모습은 일상처럼 접할 수 있다. 영상처럼 위협적인 중장비들의 과속도 마찬가지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서울시 중앙버스전용차로 교통사고 사망자 98명 중 93명은 무단횡단 사고였다. 무단횡단도 문제지만, BRT를 오가는 버스나 승용차의 과속도 치사율을 높인 것에 일조한 전해졌다. 특히 차량 통행이 적은 야간, 즉, 과속하기 좋은 오후 10부터 오전 6시 사이에 사고가 많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중앙일보)

그렇다면 도로 통행 속도는 누가 정하는 것일까?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다음과 같다. 참고로, 과속에 대한 과태료는 도로교통법 제160조에 따라 20만 원 이하다.


제17조(자동차 등의 속도) 

① 자동차 등의 도로 통행 속도는 행정안전부령으로 정한다.

② 경찰청장이나 지방경찰청장은 도로에서 일어나는 위험을 방지하고 교통의 안전과 원활한 소통을 확보하기 위하여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에는 다음 각 호의 구분에 따라 구역이나 구간을 지정하여 제1항에 따라 정한 속도를 제한할 수 있다. 

1. 경찰청장: 고속도로 

2. 지방경찰청장: 고속도로를 제외한 도로


1. 고정형 단속

가장 보편적인 것이 고정형 단속 카메라다. 과속단속뿐 아니라 시내 도로에선 신호위반 단속을 겸하는 경우도 많으며, 카메라가 아닌 도로에 내장된 센서가 단속의 핵심 부분이다.


또한 과거에는 하나의 단속 카메라가 한 개의 차선만 단속할 수 있었지만 요즘엔 레이더 단속 등 다양한 방법이 병행되면서 여러 개의 차선을 단속할 수 있게 되었다.



2. 박스형 단속

다음으로 많이 볼 수 있는 것이 박스형 단속 카메라다. 기둥이나 신호등 주변에 설치하는 고정형 단속 카메라와 달리 박스 안에 카메라를 넣어 단속하는 방식이다. 카메라 없이 박스만 놓여있는 경우도 많다.


3. 구간단속

대부분의 운전자들이 카메라 앞에서만 속도를 줄이고, 카메라를 지나면 다시 속도를 올리는 운전 습관을 가지고 있다. 단속지점 A와 단속지점 B 사이에서 속도를 올리는 이른바 '캥거루 과속'을 없애기 위해 정부는 구간단속 시스템을 도입했다.


단속 원리는 단속 시작점인 A 지점의 통과 시간과 통과 속도를 기준으로 단속 종점인 B 지점까지의 이동거리를 기준으로 차량의 평균속도를 계산하여 과속 여부를 판정하는 방식이다.


(사진=전라메일)

4. 이동식(스폿) 단속

제주도 여행에서 딱 한 번 본적 있다. 그만큼 흔한 단속은 아니라는 것이다. 경찰이 직접 과속이 잦은 구간에 불시 출몰하여 단속하는 방식으로, 최근 늘어나고 있는 추세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YTN)

과속카메라가 있는 도심에서 200km/h 이상의 속도로 광란의 레이스를 벌이는 비상식적인 운전자들이 있다. 이들은 200km/h 이상의 속도에선 단속카메라가 해당 차량을 인식하지 못하고 오류 처리 시킨다는 속설을 믿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아시아경제)

그러나, 보도에 따르면 과속 단속 카메라는 320km/h 이하로 달리는 모든 차량의 속도를 인식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언급했듯 과속 단속의 핵심은 카메라가 아닌 도로에 내장되어 있는 센서다. 10~20m 간격으로 설치된 센서 위를 지나갈 때 자기장이 변하는데, 첫 번째 센서에서 두 번째 센서를 밟을 때 까지의 시간을 측정하여 과속 여부를 계산한다. 예컨대, 두 센서의 간격이 10m라고 가정하면, 100km/h로 달릴 때 두 번째 센서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0.36초다. 즉, 0.36초보다 빠르게 두 번째 센서를 밟게 되면 전방에 위치한 카메라가 해당 차량의 번호판을 촬영하는 것이다.



댓글(2)
  1. 준법시민 2018.04.10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메라도 안 들어 있는 카메라박스는 엄밀히 따지면 사전 고지 또는 경고를 제대로 하지 않거나 위장이니 불법 아닌가?

  2. 허기열 2018.05.25 1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m 간격이라면 0.36초 계산법

    100km/1h = 100,000m/3600초 =10m/0.36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