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보배드림 커뮤니티 ‘오우야조타조아’ 님)

제네시스에겐 또 한 번 비상사태가 벌어졌다. 이달 개막하는 스위스 제네바 모터쇼에서 신형 ‘G80’과 ‘GV80’을 동시에 유럽시장에 공개하고 분위기 전환을 할 생각이었으나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모터쇼가 취소되는 초유의 사태가 일어났다.

제네시스 입장에선 다시 한번 도전하는 유럽 무대인만큼 공을 들여 준비했을 것이기에 제네바 모터쇼의 취소 소식은 당황스러울 수밖에 없겠다. 최초 공개가 무산되었으니 출시 일정에도 영향을 줄 수밖에 없게 되었는데 국내 출시엔 차질이 없을까.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신형 G80 출시일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세계 3대 모터쇼
개막 이틀 전 돌연 취소되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아시아뿐만 아니라 유럽을 포함한 전 세계를 휩쓸고 있다. 유럽에서도 본격적인 전파가 시작되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여러 행사들이 연이어 취소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세계 3대 모터쇼 중 하나인 스위스 ‘제네바 모터쇼’도 개막 이틀을 앞두고 돌연 취소가 되었다.

이에 따라 제네시스를 포함한 수많은 자동차 브랜드들이 모터쇼 일정에 맞추어 공개하려 했던 신차 행사들도 줄줄이 취소가 되었다. 제네시스는 특히 신형 G80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제네시스의 유럽시장 재진출을 선언하는 자리가 될 것이었기 때문에 더 당황스러울 수밖에 없겠다.

제네시스의 유럽 무대
재진출은 미뤄졌다
모터쇼가 취소되었기 때문에 신형 G80의 유럽 무대 데뷔는 다음 기회로 미루어졌다. 따라서 유럽보다 국내에서 먼저 모습을 드러낼 가능성이 커질 전망이다. 원래는 제네바 모터쇼에서 최초로 공개를 한 뒤 이달 말 국내에서도 출시할 계획이었기 때문이다.

G80은 현재 막바지 테스트가 진행 중이며 이제 출시를 앞두고 마무리가 다 된 상태로 알려졌기 때문에 대부분의 테스트카는 양산형 부품을 모두 장착하고 있는 모습이다. 제네시스가 새로운 아이덴티티로 내세운 두 줄 헤드램프와 테일램프, 대형 오각 그릴 디자인 등 앞으로 제네시스에 두루 사용될 디자인 포인트들을 스파이샷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4일 수요일부터 생산 시작
인디오더 주문 방식 적용
현재 G80의 국내 론칭 예정일은 3월 25일로 약 3주 정도가 남았다. 제네시스는 4일 수요일부터 양산차량 시범 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며 3월 2주 차부터 생산운영 관련 안정화 및 차량 품질 상황 등을 점검하여 생산량을 조절할 계획이다.

신형 G80 역시 GV80처럼 인디 오더 주문 방식을 적용하여 기본 베이스가 되는 차량에 소비자가 원하는 옵션을 추가하여 주문하는 방식이 될 것이다. G80도 GV80처럼 시그니처 디자인 셀렉션 같은 옵션을 운용하여 실내 내장재 컬러와 조합을 다양하게 바꿀 수 있도록 구성된다.

G80엔 직렬 6기통
디젤엔진이 적용되지 않는다
파워트레인은 GV80과 동일한 가솔린 엔진과 현행 G80에서 사용하고 있던 2,2리터 4기통 디젤엔진을 개량하여 적용한다. GV80에 사용된 직렬 6기통 디젤엔진은 신형 G80에 적용되지 않으며 2.5리터, 3.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과 함께 3가지 선택지를 제공한다.

이중 3.5리터 터보 엔진을 장착한 G80은 스포츠가 될 전망이기 때문에 초기 물량은 4기통 2.5리터 엔진을 장착한 모델만 출시될 가능성도 있다. 신형 G80 스포츠는 올해 하반기 정도에 출시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신형 G80의 6기통 디젤엔진 부재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하는 고객들도 생길 전망이다.

(사진=보배드림 커뮤니티 ‘벨썬’ 님)

GV80과 유사한 인테리어
여백의 미 남길까
GV80이 출시되기 전 한참 스파이샷이 돌아다닐 때쯤 신형 G80의 실내 인테리어 스파이샷도 같이 유출되었던 적이 있었다. 스티어링 휠과 센터페시아, 기어노브 주변이 모두 노출되었던 이 사진으로 확인해 보면 신형 G80은 GV80과 유사한 스타일을 가진 인테리어임을 알 수 있다.

계기판과 센터페시아 메인 디스플레이는 GV80과 유사한 스타일을 가지고 있으며 액정 크기는 동일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공조장치 주변부의 디자인이 GV80과는 조금 다르며 기어노브와 컵홀더 쪽 역시 GV80과 거의 동일하다.

GV80과는 조금 다른 스티어링 휠
2열 독립 공조 가능할까
스티어링 휠은 2스포크였던 GV80과는 다르게 아래쪽에 얇은 스포크 2개가 추가되어 다른 모습을 가지고 있다. 휠의 좌측에는 멀티미디어 시스템을 컨트롤할 수 있는 버튼들이 자리 잡고 있고 우측에는 반자율 주행과 관련된 기능들을 컨트롤할 수 있는 버튼들이 자리 잡고 있다.

이는 일반형 스티어링 휠이며 G80 스포츠에는 또 다른 스타일의 스티어링 휠이 적용된다. 또한 일부 유출된 센터페시아 사진을 보면 GV80과 동일한 방식의 공조기 그래픽이 적용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신형 G80은 GV80에서 논란이 되었던 2열 독립 공조 시스템이 제대로 온도와 풍량까지 조절 가능하게 나올 것인지 지켜보자.

이제는 제대로
수입차와 경쟁해야 할 때가 되었다
현행 G80은 국내에서 임원들의 법인차로 인기가 많았으나 그뿐이었다. 글로벌 시장에서의 판매량은 언급하기조차 민망한 수준이었기 때문에 2세대 G80은 ‘국내 임원용 자동차’라는 인식을 바꿀 수 있을지 주목된다.

현재 갈수록 글로벌 프리미엄 대형 세단 시장 파이는 적어지고 있기 때문에 제네시스가 내세우는 프리미엄이 얼마나 제대로 먹혀 들어갈지는 쉽사리 전망하기 어렵다. 차가 좋고 라이벌들보다 뛰어난 부분들이 많다면 시장의 인정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부디 잘 만들어서 국내용 자동차라는 이미지를 벗어내길 바란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