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GV70 CLUB | 무단 사용 금지)

제네시스는 올해 최고의 히트작이라고 할 수 있는 GV80과 G80에 이어 하반기에는 GV70을 출시해 상승세를 계속 이어나갈 예정이다. GV70은 GV80보다 한체급 아래의 중형 SUV로, BMW X3, 벤츠 GLC와 경쟁하게 된다.

지금까지 GV70은 스파이샷을 통한 예상도와 일부 사양만이 알려진 상태다. 정보가 제한적이다 보니 스파이샷을 토대로 한 예상도나 상위 모델인 GV80과 비교해 대략적으로나마 추측할 뿐이었는데, 최근 GV70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입수할 수 있었다. 오늘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에서는 최근 입수한 GV70 정보에 대해 한걸음 더 들어가 보자.

이진웅 기자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무단 사용 금지)
(사진= GV70 CLUB | 무단 사용 금지)

다른 제네시스 모델처럼
머플러가 존재하지 않는다
최근 포착된 GV70의 스파이샷을 살펴보면 어딘가 다른 부분이 하나 있다. 자세히 살펴보면 범퍼에 세로로 세워진 오각형 머플러가 없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머플러 대신 검은색 메쉬 그물만 보일 뿐이다.

최근 출시된 GV80과 G80 디젤 모델을 살펴보면 밖으로 노출되는 머플러가 아닌 일명 ‘수도꼭지 머플러’가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그렇기 때문에 해당 스파이샷 모델은 주력이 될 디젤 모델이라고 볼 수 있다.

(사진= GV70 CLUB | 무단 사용 금지)

이외 디자인 요소를 살펴보면 테일램프 디자인은 GV80, G80과 유사한 모습이며, 보조 제동등이 테일게이트 상단에 존재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범퍼에 리플렉터와 방향지시등이 적용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GV80과 G80에서는 방향지시등이 테일램프에 포함되어 있는 것과 다른 모습이다. 즉 제네시스 패밀리룩을 적용하지만 GV80과는 약간 다른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전망된다.

엔진 라인업은
G80과 동일하다
GV70에 적용되는 엔진 라인업은 G80과 동일한 2.5 가솔린 터보, 3.5 가솔린 터보, 2.2 디젤 세 가지로 확정되었다. 동일한 엔진이기 때문에 스펙 역시 공유하게 된다.

2.5 가솔린 터보는 최고출력 304마력, 최대토크 43.0kg.m, 2.2 디젤은 최고출력 210마력, 최대토크 45.0kg.m, 3.5 가솔린 터보는 최고출력 380마력, 최대토크 54.0kg.m를 발휘한다. 차체 크기가 작은 만큼 GV80보다 더욱 역동적인 성능을 발휘할 전망이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무단 사용 금지)

변속기 자료는 없지만 제네시스를 비롯한 현대차 많은 모델들이 8단 자동변속기를 쓰는 만큼 GV70에도 8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될 가능성이 높다.

디젤 모델에는 세미 액티브 엔진 마운트가 적용된다. 정차 시 아이들 NVH 성능을 개선하는 기술로, 운전자에게 전달되는 엔진 진동을 줄여준다. 구동계는 후륜이 기본이며, AWD을 옵션으로 선택 가능하다.

외관 사양
살펴보면 이렇다
다음으로 외관 사양을 살펴보자. 보닛과 테일게이트는 알루미늄으로 제작되어 차체 중량을 낮췄다. 머플러는 앞서 언급했듯이 가솔린 모델만 듀얼로 제공한다. 연료 탱크는 66리터, 배터리는 AGM사 80Ah 용량이 장착된다.

휠은 18인치, 19인치, 21인치 세 가지 크기가 있으며, 19인치, 21인치는 두 가지 디자인 중 선택할 수 있다. 기본적으로 브리지스톤 타이어가 장착되며, 미쉐린 타이어는 디젤은 옵션, 3.5 가솔린 터보는 기본 장착된다.

크기는 투싼과 싼타페 사이 정도로 알려져 있다. 투싼의 크기는 전장 4,475mm, 전폭 1,850mm, 전고 1,645mm, 휠베이스 2,670mm이며, 싼타페의 크기는 전장 4,770mm, 전폭 1,890mm, 전고 1,680mm, 휠베이스 2,765mm이다. 대략 QM6 정도 크기가 유력해 보인다. QM6은 전장 4,675mm, 전폭 1,845mm, 전고 1,670mm, 휠베이스 2,705mm이다.

색상은 마테호른 화이트, 카디프 그린, 파인그로브, 세비아 레드, 울드라 마린 블루, 벨벳 버건디, 바닐라 베이지 7가지로 알려져 있다. 마테호른 화이트와 카디프 그린은 GV80에서도 제공되는 색상이며, 각각 무광, 유광 색상이다.

실내 사양
살펴보면 이렇다
실내 사양 정보는 아직 많지 않다. 확보한 정보를 살펴보면 GV80과 다르게 5인승만 존재한다. 애초에 크기가 투싼과 싼타페 중간 정도이기 때문에 3열을 넣기엔 무리가 있다. 그리고 호불호가 갈리는 파노라마 선루프가 선택 품목으로 분류되어 있다.

리어 시트는 6:4 폴딩을 지원한다. 고급 모델임에도 불구하고 4:2:4폴딩을 지원하지 않는 점은 아쉽다. 대신 리클라이닝 기능은 지원한다. 인테리어 테마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GV80, G80과 마찬가지로 기본, 시그니처 디자인 셀렉션 1, 시그니처 디자인 셀렉션 2 세가지로 분류되며, 이에 따라 색상과 재질이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스티어링 휠은 4-스포크 타입으로 GV80, G80과 다른 디자인이다.

기타 옵션 사양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외관과 실내 외 옵션 사양에 대해 살펴보자. 중앙 디스플레이는 GV80, G80과 동일한 14.5인치를 기본으로 적용한다. 이외 필기인식이 가능한 제네시스 통합 컨트롤러 역시 기본 제공될 것으로 보이며,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적용 유무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계기판은 8인치 클러스터가 기본, 12.3인치 3D 클러스터가 선택 품목으로 제공된다. 이 역시 GV80, G80과 동일하다. 고급 모델인 만큼 전 좌석 파워 윈도를 기본 제공한다. 이외에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스마트 하이빔, 서라운드 뷰, 헤드업 디스플레이, 후측방 모니터, HDA2, 렉시콘 사운드 시스템이 선택 품목으로 제공된다. GV80과 차급 차이를 두기 위해 일부 사양을 선택 품목으로 빼놓은 모습이다.

(사진= GV70 CLUB | 무단 사용 금지)

GV70 예상 가격은
어느 정도 될까?
아직 가격에 대한 정보는 나오지 않은 상태다. 동급 세단인 G70의 현재 기본 가격이 3,770만 원이며, 페이스리프트를 거치면 대략 4천만 원 정도로 인상될 가능성이 높다. 그리고 동급 세단보다 SUV가 더 비싼 점을 감안하면 대략 4,300만 원~4,500만 원 사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외 디젤 모델은 4,500만 원~4,800만 원 정도, 3.5 가솔린은 5,000만 원~5,300만 원 사이로 추정된다. 어디까지나 G70을 통한 예측일 뿐이어서 실제 가격은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무단 사용 금지)

출시는 빠르면 10월
해외 판매도 개시한다
현대차 생산 계획에 따르면 GV70이 10월부터 생산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렇기 때문에 현 상황에서 빠르면 10월, 늦어도 11월 내 출시될 가능성이 높다. 다만 코로나19 사태의 불확실성 때문에 출시 일정이 미뤄질 가능성은 있다.

국내 출시 이후 유럽, 중동, 호주, 캐나다, 미국, 러시아로 수출이 예정되어 있다. 눈에 띄는 부분은 바로 유럽이다. 제네시스가 GV80을 출시하면서 유럽 재진출을 선언했는데 GV70이 출시된 이후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오토포스트 스파이샷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