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보배드림)

국내에는 정말 다양한 차들이 존재한다. 우리가 익히 들어봤던 차부터 “이런 게 정말 국내에 있다고?”라는 말이 저절로 나올법한 희귀한 차들도 은근히 많다. 이러한 희귀차는 매물로도 잘 나오지 않지만 나오게 되더라도 신차가격보다 비싼 경우가 많다.

이번에 소개할 부가티 시론도 마찬가지다. 최근 국내에 비공식적으로 2대가 들어왔는데, 그중 한 대가 중고차 쇼핑몰인 보배드림에 중고매물로 올라왔다. 가격은 출시 당시보다 2억 원이 오른 32억 원이라고 한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에서는 32억 원에 판매 중이라는 부가티 시론에 대해 한걸음 더 들어가 본다.

이진웅 기자

베이론 후속 모델로
첫 선을 보였다
2005년 출시된 베이론은 1,001마력과 최고 속도 400km/h을 넘은 전무후무한 수치를 자랑했다. 당시 파가니와 코닉세그도 700~800마력 정도에 최고 속도 300km/h대였기 때문에 베이론의 등장은 시장에 큰 충격을 가져다줬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베이론 이상의 출력과 성능을 가진 하이퍼카들이 등장하면서 부가티는 새로운 모델 개발에 착수하였고, 450대 생산을 마치고 2015년에 단종된 베이론의 후속 모델로 시론을 2016년 선보였다.

시론이라는 이름은 1920~1930년대 부가티의 전설적인 드라이버였던 ‘루이스 시론’의 이름을 따서 만들었다고 한다. 당시 부가티 회장이었던 볼프강 뒤르하이머에 따르면 베이론을 더 훌륭하게 다듬은 모델이기 때문에 개발 기간은 그렇게 길지 않았다고 한다. 즉 풀체인지가 아닌 페이스리프트에 가까운 모델인 셈이다.

부가티는 공식 출시 이전, 시론의 이름을 공개하면서 “세상에서 가장 강력하고 빠를 뿐만 아니라 가장 고급스러운 슈퍼 스포츠카라고 소개했다. 당시 기존 부가티 고객들을 대상으로 180건가량의 주문을 받기도 했다.

밋밋했던 베이론의 디자인을
공격적으로 다듬었다
전작의 베이론은 성능이 최고였다는 호평을 받았지만, 디자인이 너무 밋밋하다는 혹평을 받기도 했다. 전체적으로 둥글게 디자인되었기 때문에 슈퍼카/하이퍼카 특유의 스포티한 모습을 거의 찾아볼 수 없었기 때문이다.

후속 모델인 시론은 디자인에 대한 피드백을 받아들여 기존보다 더 스포티하게 디자인했다. 베이론을 다듬은 모델이기 때문에 전체적이 디자인 요소는 베이론과 비슷하지만 4개로 분리된 LED 헤드 램프를 적용해 전면 인상을 공격적으로 바꿨다.

측면부의 흡기구는 기존보다 더 커졌으며, 도어 뒤쪽에 C자 디자인 요소를 가미했다. 후면은 기존 원형 테일램프에서 일자형 테일램프로 변경했다. 아래쪽에는 중간이 나눠진 듀얼 머플러와 커다란 디퓨저가 있다.

시론은 둥근 디자인을 유지하면서 공기 흐름을 개선해 이전보다 적은 공기 저항을 달성했다. 또한 카본 파이버를 활용한 모노코크 플랫폼과 보디 패널을 통해 가벼우면서 높은 강성을 자랑한다.

실내는 전체적으로 외관과 마찬가지로 둥글게 디자인해 부드러운 느낌을 살렸고, 1열 시트 사이에는 C자 디자인 요소를 가미했으며, 앰비언트 라이트도 적용되어 있다. 계기판은 중앙에 500km/h까지 찍혀있는 아날로그 속도계와 양쪽에 RPM, 내비게이션 등을 표현하는 디스플레이로 구성되어 있다. 센터패시아 폭은 상당히 좁으며, 다이얼 방식의 버튼 4개와 비상등, 변속기가 존재한다.

실내 대부분의 요소에 카본과 고급 가죽을 적용해 상당히 고급스러운 편이다. 카본 파이버로 도배되어 있는 다른 하이퍼카와 비교되는 부분이다. 특히 스포츠 시트에는 퀼팅 패턴까지 들어가 있다. 스티어링 휠 역시 고급 가죽과 알루미늄이 혼합되어 있다. 시론 실내가 고급스러운 이유는 단순히 퍼포먼스 만이 아닌 GT를 지향하기도 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400km/h가 넘는 속도에서도 의외로 승차감이 편하다고 한다.

(사진=보배드림)

외관은 화이트와 남색
내부는 아이보리와 블루
이제 매물로 나온 부가티 시론을 살펴보자. 외장 색상은 C자 디자인을 기점으로 앞쪽은 화이트, 뒤쪽은 남색보다 좀 더 진한 색상을 가지고 있다. 멀리서 보면 블랙이나 다름없는 색상이다. 시론에는 여러 가지 색상을 조합할 수 있는데, 해당 매물은 튀지 않고 무난하게 조합되어 있다. 브레이크 캘리퍼는 블루 색상으로 포인트를 강조했다.

실내 역시 다양한 색상 조합이 가능한데, 이번에 나온 매물은 대시보드와 센터 콘솔, 시트, 스티어링 휠, 천장 등 대부분이 아이보리 색으로 이루어져 있고, 센터패시아 일부분과 안전벨트, 시트 퀼팅 패턴, 시론 레터링 등이 블루로 조합되어 있다. 전체적으로 시원한 느낌을 많이 강조했다.

(사진=보배드림)

국내 최초로
주문 제작된 정식 시론
판매자에 의하면 해당 시론은 제네바 모터쇼에서 계약 후 프랑스 몰샤임 부가티 아틀리에 & 팩토리에 방문하여 직접 주문 제작한 시론이라고 한다. 즉 기존에 다른 사람이 타던 시론을 들여온 것이 아닌 국내 최초로 주문 제작된 모델이다. 배지에도 1 of 500과 함께 KOREA ONE OF ONE를 새겨 증명하고 있다.

부가티 팩토리에서 테스트 주행 후 출고되었으며, 외부 보호 덮개가 포함된 부가티가 운영하는 항공기 운송 프로그램을 통해 수입되었다고 한다. 테스트 주행 외에는 주행하지 않았다고 한다. 중고 매물 형태로 등록되었지만 사실상 신차나 다름없다. 또한 인증이 완료되었기 때문에 정식 번호판을 발급받을 수 있다.

크기 제원 및
파워트레인 제원
시론의 스펙에 대해 살펴보자. 해당 수치는 위 매물뿐만 아니라 파생모델을 제외한 모든 시론에 해당되는 사항이다. 크기는 전장 4,544mm, 전폭 2,038mm, 전고 1,212mm, 휠베이스는 2,711mm로 전장은 신형 아반떼보다 작지만 전폭은 대형 SUV 만큼 넓으며, 전고는 하이퍼카답게 매우 낮은 모습이다. 베이론과 비교하면 전장은 82mm가 길어지고 폭은 40mm 커졌다.

비슷한 시기에 나온 파가니 와이라 BC, 코닉세그 레제라보다 크기가 작다. 하지만 공차중량은 1,995kg으로 셋 중 가장 무겁다. 베이론보다도 중량이 더 늘었다. 높은 출력을 발휘하기 위해 엔진과 변속기가 매우 커진 탓에 카본 파이버 소재를 활용해도 무거운 편이다. 참고로 파가니 와이라 BC가 1,218kg이다.

시론에 탑재된 엔진은 V8 4.0리터를 병렬로 연결한 W16 8.0 리터 쿼드 터보가 탑재되었으며, 최고출력은 1,500마력, 최대토크는 163.2kg.m을 발휘한다. 베이론 기본 모델보다 499마력, 36.1kg.m이 증가했으며, 슈퍼 스포츠보다 300마력, 10.1kg.m이 증가했다. 변속기는 7단 DSG가 탑재된다.

공식적으로 밝힌 제로백은 2.4초, 제로 이백은 6.1초, 제로 삼백은 13.1초, 제로 사백은 32.6초라고 한다. 최고 속도는 463km/h까지라고 하지만 안전을 위해 420km/h로 리밋을 걸었으며, 그마저도 시트 뒤에 숨겨진 열쇠 구멍에 키를 넣지 않으면 380km/h에서 리밋이 걸린다. 복합연비는 국내 환산 기준 4.6km/L로 생각보다 높은 편이다. 물론 풀 악셀을 밟으면 9분 만에 연료 탱크를 비운다고 한다.

첫 판매 당시 한화 30억 원
중고 가격은 더 높다
시론에는 다양한 기술력이 적용된 만큼 가격도 매우 비싸다. 신차 가격이 240만 유로로 책정되었으며, 첫 판매된 2016년 8월 기준으로 30억 정도라고 한다.

단 500대만 생산하기 때문에 희소성이 매우 높으며, 수제 생산하기 때문에 생산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매우 길다. 그렇다 보니 신차보다 중고 가격이 더 높은 편이다. 해외에서 출고된 지 얼마 안 된 차가 신차가의 1.5배에 달하는 43억 원에 매물로 나오기도 했다.

국내에 들어온 시론의 경우 정확한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대략 32억 원으로 알려져 있다. 해외보다 상승 폭은 적지만 그래도 출시 가격보다 2억 원이 올랐다. 특히 국내에는 하이퍼카 자체가 많지 않기 때문에 사실상 부르는 것이 값이다.

차 값 외에도
유지비가 어마어마하다
차를 구입한 이후 꾸준히 발생하는 유지비도 만만치 않다. 차가 고장 날 경우 수리가 가능한 정비소가 없기 때문에 본사에서 AS 팀을 보내줘야 수리가 가능하다. 이때 비행기 비즈니스 석과 호텔비를 따로 지불해야 하며, 호환 부품이 따로 없기 때문에 공수해와야 한다. 그렇다 보니 수리비가 기본 수천만 원에서 억을 넘긴다고 한다.

소모품 교체 비용도 엄청나다. 1만 킬로마다 교체하는 엔진오일이 2~3천만 원, 타이어 한 세트가 5천만 원 정도다. 타이어 3번 교체하면 휠도 한번 교체해 줘야 하는데 한 세트 당 1억 정도로 알려져 있다. 배터리가 방전되었을 때 되살리는 비용도 5천만 원 정도며, 키를 잃어버려 새로 만들 때 1억 원 정도라고 한다. 상황에 따라서는 본사로 차를 옮겨야 되는 경우도 있는데 이때 수송 비용으로 수천만 원이 추가로 들어간다.

이외에도 엔진 분해 비용 약 3천만 원, 연료탱크 교환 5천만 원, 인터쿨러 교환 2천만 원, 1년 검사 비용도 천만 원에서 2천만 원 사이라고 한다. 자동차세와 유류비는 앞서 언급한 수리비와 소모품 교체 비용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라고 볼 수 있다. 7,993cc에 해당하는 자동차세는 연간 207만 원이며, 유류비는 월 주행 2,000km라고 가정했을 때 월간 100만 원가량 나오지만 일반적으로 시론 같은 하이퍼카는 가치를 유지하기 위해 주행을 거의 하지 않는다.

보험료의 경우 차 값이 너무 비싸기 때문에 보험사에서 가입을 거부할 가능성이 높으며, 가입되더라도 수천만 원에서 억까지 책정될 수 있다. 참고로 50대 아벤타도르 보험료가 600만 원 정도다. 데일리카로 시론을 운전할 경우 연간 유지비가 대략 2억 5천만 원 정도라고 한다.. 그렇다 보니 공짜로 차를 받는다고 하더라도 유지가 매우 어렵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