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Youtube ‘한문철 TV’ 영상 캡처)

최근 서울 강남에서는 주차관련 시비로 인해 벌어진 특수상해 사건이 발생했다. 건물주로 알려진 페라리 차주는 시비 끝에 피해자의 발을 차로 깔아뭉갰으며, 이로 인해 많은 네티즌들의 분노를 불러일으킨 사건이다.

이는 논란이 되어 각종 커뮤니티뿐만 아니라 매스컴에서도 연일 화제 사건으로 보도가 되었다. 많은 네티즌들은 피해자와 가해자의 잘잘못을 따지며 열띤 토론을 이어갔는데 이번 사건은 어디서부터 잘못된 걸까? 그리고 가해자가 받게 될 처벌 수준은 어느 정도일까?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강남 테헤란로에서 벌어진 주차시비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에디터

(사진=Youtube ‘한문철 TV’ 영상 캡처)

주차 시비 끝에 결국
피해자를 차로 밀어버린 가해자
사건은 지난 9월 2일 유튜브 한문철 TV에 영상이 업로드되면서 알려졌다.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에서 발생한 일로 사건 당시 피해자는 길가에 차를 잠깐 세워놓은 상태였다. 앞에 보이는 빨간색 페라리가 원래는 오른쪽으로 들어가서 주차를 할 생각이었는데, 피해자의 차량이 저렇게 입구 쪽을 막고 있어서 “차를 제대로 주차하지 못했다”라며 피해자의 차에 와서 문을 두드리며 말다툼을 했다.

그 이후엔 피해자가 차에서 내리니 가해자가 바지 허리춤을 잡고 싸우려는 듯한 액션을 취해 피해자는 차에 있는 휴대폰을 꺼내고 경찰에 신고하려고 했다. 그런데 신고를 하려고 하자 가해자는 현장을 그냥 떠나려는 듯한 액션을 취했다.

(사진=Youtube ‘한문철 TV’ 영상 캡처)

“내가 누군지 아냐 이 x끼야”
폭언을 퍼부은 가해자
그래서 피해자는 “어 잠깐만요”라고 하면서 경찰에 신고도 하고, 차가 떠나지 못하도록 가로막았다. 그런데 여기서 문제가 생긴다. 피해자가 차를 막아서고 있는 상황에서 페라리 차주가 그대로 앞으로 가려고 차를 움직인 것이다. 피해자는 그대로 차에 치여서 넘어지고 말았다.

피해자가 넘어진 걸 확인한 뒤 가해자는 차에서 내려서 상태를 확인했는데 차에서 내려서도 소리를 지르면서 “50 주면 되냐고, 50 줄 테니 계좌 부르라”며 욕설과 함께 소리를 질렀다는 후문이다. 피해자는 신고 이후 경찰을 기다리던 상황이었고, 피해자의 발을 차로 깔아뭉갠 가해자는 “난 빨리 가봐야 한다”라며 지갑에서 명함과 현금 31만 6,000원을 병원비라면서 건넸다.

(사진=Youtube ‘한문철 TV’ 영상 캡처)

그러면서 “살면서 힘든 일 있으면 한 번쯤 도와줄 테니 연락 한번 해”라며 “그리고 내가 어떤 사람인지 인터넷에 검색한 번 해봐”라는 말을 남겼다고 해 많은 이들을 분노에 휩싸이게 만들었다. 피해자는 가해자가 주는 돈을 받지 않았으며 가해자는 그렇게 유유히 현장을 떠났다.

그 뒤로 현장엔 경찰이 도착하여 강남 경찰서에 사건이 접수되었다. 피해자는 사건 정황이 담긴 건물 CCTV 확보를 경찰에게 부탁했으나 경찰은 “추후에 알아서 하겠다”라는 답변을 남겼다.

(사진=한겨레)

“구속 가야한다”, “증거 인멸 시도다”
가해자, 경찰이 잘못했다는
네티즌들의 반응
해당 사건이 화제가 되자 자동차 커뮤니티인 보배드림을 포함한 각종 언론에 기사로 보도가 되었으며, 이를 확인한 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일부 네티즌들은 “유명인 누구냐”, “저건 고의성 특수상해라서 짤 없다”, “이건 무조건 구속 가야 된다”라며 가해자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가해자 뿐만 아니라 현장에 출동한 경찰들의 태도를 지적하는 네티즌들도 있어 주목받았다. 한 네티즌은 “경찰에서는 USB 꼽고 빼다가 영상파일이 삭제됐다”라고 했다면서, 다행히 피해자가 영상을 핸드폰으로 옮겨놨기 때문에 사건이 묻히지 않았던 것이라는 주장을 했다. “경찰에서 증거를 은폐하려 하는 게 아니냐”라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사진=Youtube ‘한문철 TV’ 영상 캡처)

“애초에 주차를 왜 저런곳에”
피해자를 나무라는 네티즌들
하지만 일각에선 오히려 피해자를 나무라는 네티즌들도 있었다. 애초에 사건이 시작된 이유는 도로변에 주정차를 하고 있었던 피해자 때문에 생긴 일이라는 것이었다.

일부 네티즌들은 “저 입구에 주차한 블박차도 잘한 건 없는 것 같은데…”, “저건 페라리 잘못도 있지만 밟힌 사람도 건물 진출입로에 주정차한 것은 문제가 있어 보입니다”, ” 어떻게 크게 한번 뜯어내려는 수작 같은데”라는 반응을 보인 것이다. 대로변 주차장 입구 코너에 차를 세운 것도 명백히 따지자면 잘못이 없다고 할 순 없겠다.

“치료비를 줄테니 합의하자”
법적 처벌이 두려웠던 것일까?
해당 사건 이후엔 피해자에게 가해자가 전화를 해서 “자신이 일부러 박은 거라 보험 처리가 안 되기 때문에, 경찰 수사 받기 전에 사건 접수를 취소하고, 합의서 양식에 사인만 해주면 100만 원을 지급하겠다”라며 합의를 할 것을 제안했다.

이번 사건은 사람을 고의로 친 것이기 때문에 일반 폭행이 아닌 특수상해에 해당된다. 특수상해죄는 벌금이 아니라 징역으로 처벌이 내려지기 때문에 피해자와 가해자 사이에 원만한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실형이 선고될 확률이 매우 높은 중대한 사건이다.

경찰 조사가 시작된다면
징역을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법을 살펴보면 형법 제258조 2 특수상해 법에 의거, 단체 또는 다중의 위력을 보이거나 위험한 물건을 휴대하여 상해를 입힌 경우에는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한다고 명시되어 있다. 또한 생명에 대한 위험을 발생하게 한 자는 죄가 더 무겁게 적용되어 2년 이상 2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게 된다. 처벌 수준이 아주 무겁다.

가해자는 이런 사실을 알고 있기에 피해자의 치료비를 어느 정도 지불하고 빨리 사건을 마무리 짓고 싶어 하는 눈치다. 만약 피해자가 여기서 그대로 합의를 해준다면 사건이 마무리되겠지만, 아직 제대로 피해자와 가해자 경찰 조사도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라고 전해졌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급하게 합의를 하기보다는 경찰 조사가 이뤄지고 난 뒤 법정에서 합의를 하는 게 낫다고 주장했다.

세간에 알려진
‘성곡빌딩’과는 관련이 없었다
사고가 난 곳의 정확한 위치를 찾아보니 강남역 근처에 위치한 테헤란로 부근에 있는 성곡빌딩 앞 대로변이었다. 해당 사건 이후 가해자가 성곡빌딩 건물주라는 루머가 퍼졌으나.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이 되었다. 가해자는 성곡빌딩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건물주와 관련된 이야기 역시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번 사건은 주차시비로 시작된 특수 폭행 사건으로 향후 어떻게 사건이 진행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피해자와 가해자가 합의를 해서 사건이 마무리될지, 형사처분까지 가게 될지 지켜보자.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