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의 야심찬 신차 GV70 출시가 점점 다가오고 있다. GV70은 G70과 동급인 중형 프리미엄 SUV로 벤츠 GLC, BMW X3, 아우디 Q5와 경쟁한다. 하지만 위장막 사진이 오래전부터 보도되다 보니 GV80 때처럼 “출시도 안되었는데 벌써 지겹다”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최근 제네시스가 직접 위장 필름을 씌운 GV70을 공개했다. 완전히 모습을 드러낸 것은 아니지만 주요 디자인에 대한 요소를 어느 정도 확인할 수 있었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에서는 제네시스가 공식적으로 공개한 GV70 사진에 대해 한걸음 더 들어가 본다.

이진웅 에디터

지-매트릭스 위장 필름
곳곳에 QR코드 포함
제네시스가 공개한 GV70 티저 사진을 살펴보면 특이하게 위장 필름이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일반적으로 현대차그룹은 신차 티저를 공개할 때 K5, 쏘렌토처럼 렌더링 이미지를 활용하거나 그랜저, 투싼처럼 실차를 어둡게 찍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위장 필름에는 제네시스가 G90 때부터 디자인 요소로 내세웠던 지-매트릭스 패턴이 적용되었다. 제네시스는 다이아몬드에서 빛이 난반사되는 모습에서 영감을 얻은 시그니처 패턴이라고 설명하고 있으며, 눈의 착각을 유도하기에도 좋은 패턴이라 이번 위장 필름에도 사용했다고 한다. 굵고 얇은 선들이 서로 교차한 그물 형태로 되어 있다.

보닛과 측면, 후면에는 QR코드가 새겨져 있는데, 스캔해보면 제네시스 G70 티저 페이지로 넘어간다. 자동차 업계에서 이례적으로 위장 필름을 씌운 모습도 홍보 전략으로 활용하고 있다.

G70 페이스리프트와
차이를 보이는 전면 모습
위장 필름이 씌워져 있지만 주요 디자인 요소는 모두 확인할 수 있다. 전면을 살펴보면 제네시스 다른 모델에 적용된 크레스트 그릴과 슬림 하게 디자인된 두 줄 헤드램프가 GV70에도 적용되었다. 에어 커튼 부분만 제외하면 상위 모델인 GV80과 디자인이 거의 동일하다.

동급 세단인 G70과는 차이를 보이는데, G70은 다이아몬드에 가까운 그릴에 헤드 램프가 위쪽으로 살짝 기울어진 반면 GV70은 그릴 디자인이 방패 형태로 되어 있으며, 헤드 램프도 수평으로 되어 있는 점이 차이점이다.

그리고 SUV의 특성상 지상고에서 보닛까지의 높이가 높다 보니 G70은 그릴이 아래쪽 공기 흡입구를 침범한 형태인데 반해 GV70은 침범하지 않았다. 양쪽의 에어 커튼은 스포티함을 강조하기 위해 G70과 동일하게 크게 확대했다.

투싼과 비슷한
쿠페형 루프 라인
상위 모델인 GV80이 뒤쪽에 어느 정도 각을 준 반면, GV70은 각 없이 부드럽게 되어 있다. 이러한 차이 때문인지 볼륨감은 GV70 쪽이 더 있어 보인다. 그리고 루프 라인이 전형적인 SUV의 박스형이 아닌 투싼과 마찬가지로 쿠페형에 가깝게 디자인되었다.

그 외에도 2열 뒤 조그마한 윈도의 형태가 GV80과는 차이를 보이고 있는데, 2열 윈도와 따로 떨어져 쿠페 디자인을 부각시키는 형태로 되어 있다. 위장 필름 사이로 캐릭터 라인이 희미하게 보이는데, GV80과 동일하게 헤드램프부터 테일램프까지 쭉 이어져 있는 형태다.

GV80에 있는 사이드 리피터가 GV70에는 없다. 그리고 휠은 최상위 트림에 적용되는 지-매트릭스 디자인이 적용된 5-스포크 휠이 끼워져 있다. 휠 크기는 3가지, 디자인은 총 5가지가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상위 모델인 GV80과
차이가 많은 후면 모습
제네시스가 공식적으로 공개한 사진에는 측후면 사진만 존재할 뿐 정후면의 사진은 없다. 그래도 디자인 요소를 어느 정도 확인하는 데는 큰 문제가 없다.

테일램프는 헤드램프와 마찬가지로 슬림한 두 줄 형태의 디자인이 적용되었지만 확대해서 살펴보면 방향지시등이 포함되어 있지 않은 모습이다. 투싼이나 싼타페처럼 범퍼에 있는 리플렉터에 방향지시등이 함께 존재한다.

트렁크 부분이 GV80과는 달리 각 없이 볼록한 형태로 되어 있다. 이 때문에 얼핏 보면 포르쉐 마칸을 닮은 것 같기도 하다. 범퍼 하단도 GV80과 차이점이 있는데, 번호판을 중심으로 양쪽에 지-매트릭스 패턴이 존재하며, 디퓨저와 원형 머플러가 적용되었다.

해당 머플러는 3.5 가솔린 터보 모델에 적용되는 것으로, 2.5 가솔린 터보는 세로로 배치된 오각형 머플러, 2.2 디젤은 돌출된 머플러 없이 흔히 ‘수도꼭지 머플러’라고 불리는 형태로 되어 있다.

한 달간 5대 차량으로
시험 주행 후 출시 예정
제네시스는 29일부터 약 1달간 전국 도로에서 지-매트릭스 위장 필름이 적용된 GV70 시험 주행을 통해 차량을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사진으로 공개된 3.5 가솔린 터보 모델 외에도 2.5 가솔린 모델이나 2.2 디젤 위장 필름 차량도 도로에서 만나볼 수 있을 전망이다.

제네시스의 이번 발표에 따라 GV70은 최소 10월 말에 출시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여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여전히 유행하는 만큼 일정이 미뤄질 가능성도 있겠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