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현대차를 구입하려고 여러 가지 정보를 살펴보면 “왜 이렇게 비싸졌나?”라는 생각이 든다. 신차가 출시될 때마다 가격이 꾸준히 상승했기 때문이다. 물론 신차 가격 상승은 차체가 커지고 신기술이 적용되면서 어쩔 수 없는 부분이지만 인상 폭이 너무 크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반면 수입차는 점점 대중화되고 가격도 비교적 저렴한 모델도 국내에 출시되면서 현대차를 대체할 만한 선택지가 많아지고 있다. 최근 폭스바겐이 제타를 아반떼 가격으로 출시하면서 화제가 된 적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대차는 여전히 가격을 내리지 않고 있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에서는 현대차가 가격을 내릴 수 없는 이유에 대해 한걸음 더 들어가 본다.

이진웅 에디터

쏘나타는 3천만 원
그랜저는 4천만 원 시대
먼저 요즘 판매되는 현대차의 가격을 살펴봤다. 중형 세단인 쏘나타는 기본적으로 2,386만 원부터 시작한다. 다만 이 가격 그대로 구입하는 소비자는 거의 없고 대부분 상위 트림과 옵션을 선택하게 되는데, 이렇게 되면 3천만 원은 기본적으로 생각해야 한다. 풀옵션에 취등록세 납부까지 포함하면 거의 4천만 원까지 올라가기도 한다.

대형 세단인 그랜저는 3,294만 원부터 시작하지만 이 역시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상위 트림과 옵션을 선택하기 때문에 대부분 4천만 원 이상을 지불하며, 풀옵션에 취등록세 납부까지 포함하면 거의 5천만 원까지 올라가기도 한다.

동급 세단보다 차가 큰 SUV는 이보다 더 하다. 최근 페이스리프트 된 소형 SUV 코나는 기본 가격이 2천만 원을 돌파했고(2,031만 원), 파격적인 디자인을 가진 투싼은 옵션을 선택한다면 3천만 원은 생각해야 하고 풀옵션은 4천만 원을 넘는다.

중형 SUV인 싼타페는 4천만 원 정도는 생각해야 하며, 대형 SUV인 팰리세이드는 5천만 원을 생각해야 한다. 기아차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같은 계열사인데다 똑같이 대중 브랜드이기 때문에 가격이 동급 현대차와 비슷하게 책정되어 있다.

제네시스는
수입차와 직접 경쟁 중
현대차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제네시스는 올해 들어 신모델이 출시되면서 가격이 수입차와 비슷한 수준으로 올라 직접적으로 경쟁하고 있다. 물론 기본 가격은 수입차보다 저렴하지만 앞서 말한 대로 옵션 없이 기본 모델을 구입하는 소비자는 거의 없으며, 옵션을 추가하면 수입차랑 가격이 비슷해진다.

G80의 경우 많은 사람들이 추가하는 파퓰러 패키지만 선택해도 5시리즈, E클래스, A6 기본 모델과 가격 차이가 거의 없으며, 프로모션을 적용할 경우 5시리즈, E클래스, A6를 더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G70도 비슷하다. GV80은 사정이 그나마 나은데, X5, GLE, Q7의 가격이 GV80 풀옵션과 비슷하거나 이보다 비싼 편이기 때문에 합리적인 옵션 선택을 한다면 수입차보다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국산차와 직접 경쟁하는
수입차들이 많아졌다
요즘에는 비교적 저렴한 가격대의 수입차 출시가 늘고 있다. 요즘 가장 핫한 수입차는 앞서 잠깐 언급한 폭스바겐 제타다. 예전에는 제타를 3천만 원이 넘는 가격으로 판매했었는데, 이번에는 풀체인지 모델을 들여오면서 2천만 원대에 출시했다.

기본 가격도 프리미엄 2,715만 원, 프레스티지 2,952만 원으로 저렴한데, 사전계약 당시 개별소비세 인하와 14% 할인 프로모션까지 적용되어 프리미엄 2,329만 원, 프레스티지 2,530만 원에 구입할 수 있다. 아반떼 최상위 트림인 인스퍼레이션(2,453만 원)과 가격 차이가 크지 않다. 제타 외 티구안도 현재 프로모션을 받으면 투싼 상위 모델과 가격 차이가 많이 안 나며, 아테온은 그랜저와 동급 모델은 아니지만 상위트림~풀옵션 가격대와 겹친다.

푸조와 시트로엥의 수입차들도 대체로 3~4천만 원 사이에 출시되었다. 최근 풀체인지 된 2008은 3,248만 원부터 시작하며, 308 역시 3,451만 원부터 시작한다. 푸조 508은 3천만 원 후반부터 시작하지만 프로모션을 통해 3천만 원 중반에서 4천만 원 중반으로 그랜저와 비슷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C3 에어크로스는 2,921만 원부터 시작하며, C4 칵투스는 3,248만 원에 판매한다. 전기차 파워 트레인을 장착한 208과 2008은 4천만 원이 넘는 가격이지만 전기차 보조금을 받으면 2천만 원 후반에 구입할 수 있다.

프리미엄 모델 부분에서는 독일차 외에 볼보나 미국차도 제네시스와 직접적인 경쟁에 뛰어들었다. 볼보는 S90과 XC90을 주력으로, 틈새시장으로 V60, V90 크로스컨트리 왜건을 출시했으며, 캐딜락은 CT4, CT5, XT6을 내놓았다. 링컨은 코세어와 에비에이터를 내놓았다.

이들 모델 모두 G70, G80, GV80과 충분히 경쟁할 수 있을만한 가격으로 출시되었으며, 옵션 구성도 꽤 훌륭한 편이다. 특히 볼보는 대기 기간이 최대 1년이라는 이야기가 나올 만큼 인기가 많은 편이다. 이처럼 국산차와 직접 경쟁하고 있는 수입차는 생각보다 꽤 많은 편이다.

이런 상황 속에서도 현대차는
신차 출시 때마다 가격 인상
국산차와 직접 경쟁할 만한 가격대로 출시되는 수입차가 점점 많아지는 와중에도 현대차는 신차 출시 때마다 가격을 꾸준히 인상하고 있다. 최근 출시된 신차들만 봐도 대략 10%가량 인상되었으며, 아이오닉 5등 앞으로 출시될 차들을 봐도 그렇다.

반면 수입차는 풀체인지나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출시해도 가격 인상폭이 그렇게 높은 편은 아니다. 국산차와 경쟁해 판매량을 늘리기 위해서는 최대한 가격을 유지하거나 오히려 인하해야 유리하기 때문이다. 이렇게 되면 가격 격차가 점점 줄어들어 몇 년 뒤에는 국산차가 수입차보다 더 비싸다는 이야기도 충분히 나올 수 있다.

기술력 향상으로
어쩔 수 없는 가격 인상
네티즌들로부터 가격과 관련된 비판이 자주 나옴에도 불구하고 현대차가 가격을 내릴 수 없는 이유는 무엇일까? 첫 번째는 기술력 향상이다. 요즘 나오는 자동차에는 각종 편의 사양들이 적용되어 있다. ADAS나 디지털 계기판 등이 대표적이며, 중앙 디스플레이도 더 커지고 다양한 커넥티비티 기술이 들어 있다.

이들 사양을 개발하는 데에는 많은 비용이 소요되며, 들어가는 부품 가격도 올라가게 된다. 예를 들면 아날로그 계기판보다 풀 LCD 디지털 계기판의 가격이 더 높다. 그 외에도 플랫폼이나 엔진 개발 비용도 매우 높다. 당연하지만 기업은 개발 비용과 더불어 이익을 내야 하기 때문에 신기술을 넣고 가격을 동결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우며, 어느 정도 가격 상승은 어쩔 수 없는 부분이다.

(사진=한국경제)

공장 근로자들의
임금 문제
기술력 향상으로 인한 가격 인상은 대부분의 네티즌들도 인정하는 편이지만 근로자들의 임금 문제는 네티즌들 사이에서 큰 이야깃거리가 되고 있다. 현대차 직원들의 평균 연봉은 9,200만 원 정도로 세계 자동차 공장과 비교해도 최고 수준이다.

5년 전 BMW 인사, 노무 관계 총괄 사장이 현대차 근로자들의 연봉을 듣자 깜짝 놀라며 “그렇게 주고도 수익을 낼 수 있나요? 정말 대단하네요”라고 말한 적이 있다. 참고로 BMW의 숙련된 노동자들의 평균 연봉은 한화로 5~6천만 원 정도며, 이것도 독일에서 높은 수준이라고 한다. 근로 조건의 차이를 감안하더라도 차이가 꽤 크다.

(사진=오마이뉴스)

심지어 현대차 노조들은 이것도 부족하다고 말한 적이 있었다. 고정급은 5~6천만 원 정도고, 나머지는 성과급, 특근, 잔업을 했을 때 받는 돈이라고 말했으며, 이는 경기가 나빠지고 판매량이 줄어들면 줄어들기 때문에 기본급을 올려달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대차 노조들은 매년 임단협에서 꾸준히 임금을 인상시켜 왔다. 따라서 높아진 임금을 맞춰주기 위해서는 차량 가격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 신차 가격 인상폭이 크게 느껴지는 데에는 여기에 있다고 볼 수 있다. 가격이 인상되는 만큼 품질이 좋아지면 몰라도 오히려 떨어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더욱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뉴스원)

회사 마진을 줄이면 된다?”
현실적으로 어려운 문제다
일부에서는 “회사 마진을 줄여 가격을 낮추면 된다”라고 말하지만 이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문제다. 제조사가 내는 마진의 일부는 재투자하게 되는데, 마진이 줄어들게 되면 재투자 역시 줄어들게 되어 소비자들에게 악순환으로 돌아오게 된다.

신차 개발비용이 줄어들어 향상된 기술력이 적용된 신차를 만나보기 어려워지게 되고, 생산량이 줄어들어 출고 대기 시간이 길어진다. 그 외에도 심하면 글로벌 시장에서 뒤처질 수도 있다.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대우버스 베트남 이전 사태, 사진=뉴시스)

근본적인 해결책은
정말 없는 걸까?
그렇다면 가격을 낮출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은 없는 걸까? 예전부터 네티즌들은 “공장을 해외로 이전하면 된다”라고 말한다. 당연하지만 이마저도 현실적으로 어려운 문제다. 현대차 울산공장이나 아산공장 정도 되는 규모를 해외로 이전시키려면 천문학적인 비용이 드는 데다 지역 경제까지 침체된다. 대우버스 울산공장도 베트남으로 이전하는 계획으로 크게 논란이 되고 있는데, 현대차 공장이라면 말할 것도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이야기가 나오는 이유는 그만큼 현대차 직원들의 문제가 심각하다는 것이다. 세계 최고 수준의 임금을 받으면서 근무태만, 고객 차량 무단 카풀 행위가 만연하고 조립 품질이 날이 갈수록 하락하고 있다. 그렇다고 해서 직원들의 임금을 깎거나 해고하는 것은 회사가 정말 어렵지 않고서야 불가능하다. 결국 가격 논란에서 자유로워지려면 더욱 좋은 품질의 차를 생산하는 것뿐이다. 좋은 품질로 소비자로 하여금 “이 가격을 지불할 가치가 있다”라는 생각이 들게끔 해야 한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