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에는 3천만 원을 들이면 쏘나타 2.0 풀옵션에 가깝게 구매하는 것이 가능했는데, 요즘은 중간 트림인 프리미엄 패밀리만 선택해도 2,876만 원으로 여기에 옵션 1~2개 추가하면 바로 3천만 원을 넘긴다. 2.0 풀옵션을 선택하면 3,600만 원 정도가 나와 “요즘 차 값 많이 비싸졌다”라는 말이 많이 나오고 있다.

게다가 쏘나타 윗급 모델과 가격 차이가 크지 않는 탓에 옵션을 잘 타협해서 윗급 모델로 넘어가는 경우도 많다. 그랜저 판매량이 몇 년 사이 늘어난 이유도 여기에 있다. 오늘 오토포스트 실구매 리포트에서는 쏘나타 가격 범위 내에서 구매 가능한 ‘쏘나타보다 윗급 모델’들에 대해 살펴보자.

이진웅 에디터

쏘나타 가격대
2.0 기준 2,386~3,607만 원
우선 쏘나타 가격대부터 살펴보자. 가장 많이 팔리는 2.0 모델을 기준으로 살펴보면 기본 스마트 트림이 2,386만 원, 최상위 인스퍼레이션 트림이 3,298만 원이다. 여기에 모든 옵션을 더한 풀옵션 가격은 3,607만 원이다.

마찬가지로 하이브리드 모델의 가격대는 2,754~3,926만 원이며, LPG 모델의 가격대는 2,641~3,622만 원이다. 취등록세를 합하면 2,554~3,859만 원이지만 이번 포스트에서는 취등록세 가격은 모두 제외하도록 하겠다.

현대 그랜저
3,294만 원부터 시작
쏘나타와 그랜저의 가격 차이는 생각보다 그리 크지 않은 편이다. 물론 기본 가격만 두고 보면 천만 원가량 차이가 나지만, 쏘나타는 기본 트림에 적용된 옵션 구성이 빈약한 편으로 추가 옵션 선택이 사실상 필수이지만 그랜저의 경우 기본 트림에 적용된 옵션 구성이 꽤 풍부한 편이다.

게다가 쏘나타는 대중적인 이미지가 강하지만 그랜저는 G80과 G90이 시판되고 있는 현재도 고급차로 인정받고 있다. 그렇다 보니 쏘나타 가격에서 돈을 더 투자해 그랜저 하위 모델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많다. 실제로 쏘나타 중상위 가격과 크게 차이 나지 않는 그랜저 중하위 트림의 구매 비율이 높은 편이다.

2.5 가솔린 기준으로 그랜저의 기본 가격은 3,294만 원이다. 해당 트림에 있는 옵션을 살펴보면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9 에어백, 후방 방향지시등을 제외한 모든 램프 LED, 4.2인치 컬러 LCD 클러스터, 1열 전동시트, 전 좌석 열선시트, 스마트키, 듀얼 풀 오토 에어컨, 전동식 파킹 브레이크, 후방 모니터, 하이패스, ECM 룸미러, 12.3인치 내비게이션 등이 기본이다. 고급차답게 기본 트림도 옵션이 풍성한 편이다.

한 단계 더 높은 트림인 프리미엄 초이스를 선택하면 1열 통풍시트, 전동식 트렁크, 무선 충전, 운전석 공조 연동 자동제어가 추가되며, 여기에 헤드업 디스플레이, 고속도로 주행 보조나 후측방 추돌방지 보조 등이 포함된 현대 스마트 센스 1, 12.3인치 Full LCD 클러스터, 앰비언트 라이트, 터치식 공조 컨트롤러가 포함된 플래티넘을 선택하면 3,657만 원으로 쏘나타 풀옵션 가격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으며, 옵션 차이도 그리 많이 나지 않는다.

기아 K7
3,244만 원부터 시작
그랜저와 형제차인 기아 K7도 쏘나타 가격대로 구입 가능하다. 다만 브랜드 가치가 그랜저보다 낮은 데다 풀체인지 공개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라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낮은 편이다.

2.5 가솔린 기준으로 K7의 기본 가격은 3,244만 원이다. 옵션 구성은 그랜저와 비슷하다.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9 에어백, 후방 방향지시등을 제외한 모든 램프 LED, 4.2인치 컬러 LCD 클러스터, 1열 전동시트, 전 좌석 열선시트, 스마트키, 듀얼 풀 오토 에어컨, 전동식 파킹 브레이크, 후방 모니터, 하이패스, ECM 룸미러, 12.3인치 내비게이션 등이 있다.

하지만 K7의 경우 최상위 트림인 X 에디션을 선택하는 것이 가성비가 좋다. 가격이 3,524만 원으로 쏘나타 풀옵션보다 100만 원가량 낮다. 최상위 트림답게 옵션도 18인치 휠, 전동트렁크, 1열 통풍시트, 12.3인치 Full LCD 클러스터, 퀼팅 나파가죽 시트, 스웨이드 내장재 등 고급 옵션이 많다.

여기에 고속도로 주행 보조, 후측방 충돌 방지 보조 등이 포함된 드라이브 와이즈와 19인치 휠 옵션을 선택하면 3,642만 원으로 역시 쏘나타 풀옵션과 50만 원도 차이 나지 않는다. 하이브리드와 LPG는 X 에디션이 없으며, 상위 트림의 가격이 꽤 비싸기 때문에 기본 프레스티지에서 옵션 타협을 봐야 한다.

현대 팰리세이드
3,573만 원부터 시작
대형 SUV인 팰리세이드도 구매 가능하다. 하지만 쏘나타 가격대로는 가솔린 기본 트림밖에 구매하지 못한다. 옵션 추가도 쏘나타 풀옵션 가격에서 약간 벗어난다는 가정 하에서 1개밖에 선택할 수 없다.

팰리세이드 가솔린 모델은 3,573만 원부터 시작한다. 그나마 다행인 점은 옵션 구성이 그리 빈약한 편이 아니라는 것이다. 옵션을 살펴보면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9 에어백,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LED 주간주행등, 전방 LED 방향지시등, 스마트키, 3.5인치 단색 LCD 클러스터, 3존 독립 제어 풀 오토 에어컨, 후방 모니터, 원격 시동, 크루즈 컨트롤, 인조가죽시트, 운전석 전동시트, 1/2열 열선시트, 운전석 통풍시트, 10.25인치 내비게이션, 후석 대화모드 및 취침모드 등이 있다.

기아 카니발
3,160만 원부터 시작
패밀리카의 끝판왕이라고 불리는 카니발 역시 쏘나타 가격대로 구입 가능하다. 가솔린 모델의 기본 가격은 3,160만 원이며, 디젤 모델의 기본 가격은 3,280만 원이다. 다만 기본 트림의 옵션은 ADAS를 제외하고 빈약한 편이다. 7인승은 기본 가격이 3,824만 원으로 크게 벗어나기 때문에 여기서는 제외한다.

중간 트림인 노블레스 트림을 선택하지 않아도 프레스티지에서 추가 옵션을 선택하는 것으로 어느 정도 보완을 할 수 있다. 12가지 각종 옵션들이 포함된 12.3인치 UVO 내비게이션 패키지, ADAS 기능이 포함된 드라이브 와이즈, LED 헤드램프 및 테일램프/19인치 타이어가 포함된 스타일, 서라운드 뷰 모니터/ 후측방 모니터/12.3인치 Full LCD 클러스터가 포함된 모니터링 팩을 선택하면 된다. 이렇게 할 경우 3,625만 원으로 쏘나타 풀옵션 가격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디젤 엔진을 선택하면 옵션 선택지가 좀 더 줄어든다. 12.3인치 UVO 내비게이션 패키지와 드라이브 와이즈는 사실상 필수 옵션이기 때문에 스타일 혹은 모니터링 팩 중 한 가지를 포기해야 쏘나타 풀옵션 가격대에 맞출 수 있다. 오토포스트 실구매 리포트였다.

autop[email protected]